R 230856Z APR 92
FM AMEMBASSY SEOUL
TO SECSTATE WASHDC 3024
INFO AMCONSUL PUSAN
AMEMBASSY BEIJING
AMEMBASSY MOSCOW
AMEMBASSY TOKYO
USMISSION USUN NEW YORK
COMUSKOREA SEOUL KS//CJ-CC/BJ/BJ-CM-H/DJ/SJS/EJ-J/PAJ//
SA CINCUNC KS
USCINCPAC HONOLULU HI
JCS WASHDC
SECDEF WASHDC
CINCUNC SEOUL KS//UNCMAC//

김일성 생일 및 김일성 부자의 새로운 칭호: 한국의 생각

1. C - 전문

2. 요약: 남북 기본 합의서와 비핵 협정의 이행을 두고 계속되는 남북간 협상과 함께, 4월 15일 김일성의 생일을 맞아 김일성을 대원수(GENERALISSIMO)로 새롭게 칭하고 김정일을 원수로 추대하였으나 한국에서는 큰 관심을 끌지 못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김일성의 새로운 칭호가 그가 뒤로 물러나지 않으면서 동시에 김정일에게 역대 가장 큰 책임을 부여하겠다는 징후로 받아들이고 있다. 대부분 관계자들은 한국을 향한 북한의 정책 기조는 변하지 않았다고 믿고 있다.

3. 4월 15일 80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김일성은 대원수로 추대되었다. 4월 20일에 북한은 김정일과 오진우 인민무력부장을 원수로 추대한다고 발표하였다. 일본 언론 기사에 따르면 김정일 또한 김일성과 함께 생일 축하단으로 온 일본 대표단을 만났다. 김정일이 과거에 외국인을 만나기는 했어도 이번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다.

4. 한국의 북한 관계자들 대부분은 김일성의 생일을 맞아 몇 가지 변화를 기대했다. 통일문화연구소의 길정우 박사는 김정일이 4월 20일 그의 생일 축하연에서 그의 아들 김정일을 공식적으로 그의 후계자로 지목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며 김정일을 그의 아버지로부터 소개받게 하고 외국인들을 만나게 함으로서 정계에 진출하게 하는 기회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5. 길정우 박사는 김일성이 원수가 되기 위해 그의 아버지가 먼저 대원수가 된 것에 주목했다. 길정우 박사에 의하면 원수라는 직책은 사실상 명예직이고 정치적이지만 군사적 측면에서의 중요성은 가지고 있지 않다. 게다가 김정일은 이미 지난 12월 사령관이 되었다. 길정우는 이러한 새로운 칭호의 수여가 김정일이 아버지의 직책을 계승받는 것을 상직적으로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일성은 아직도 국가 주석이며 조선 노동당 위원장이다. 길정우는 또한 김정일은 매일 국가 사무를 집행하고 있으며 외교 정책을 공식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길정우의 분석에 따르면 김정일이 그의 아버지의 역할을 완전히 섭렵하기 전까지 단정할 수 없는 꽤 오랜 기간 동안 북한에서는 잘못된 신호를 보낼 가능성이 있다.

6. 남상준 MOFA남북 정책부 부국장 또한 그와 같은 해석을 내놓았다.

22. 남상준은 김일성은 지금 북한에 대해 ‘지도와 통치’를 하고 있고 김정일은 나라를 ‘통제’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는 그러나 김정일과 함께 원수로 승진한 오진우의 경우는 기대 밖이라고 말한다. 그는 오진우의 승진에는 주 가지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나는 김정일과 오진우가 같은 직책으로 승진했으므로 권력 세습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다. 두 번째는 오진우의 승진은 김정일의 군사적인 측면에서의 약점을 보완해 준다는 것이다. 오진우는 군지휘관들로부터 강한 지원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7. 길정우와 남상준 그리고 우리가 만난 다른 사람들은 북한에서의 직책 변화가 남북한 대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에 의문을 제기한다. IAEA 안전협정과 두 개의 남북간 협정을 체결한 이상 북한은 미국, 일본, 그 외 다른 나라들과의 관계를 호전시키고 협정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그들은 내다보았다.

8. 김일성의 생일 축하연은 한국에서는 거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김정일 부자가 여전히 북한을 지배하고 있고 남북 대화 협정을 이행하기 위한 협상은 아직도 눈에 띄는 결과가 없다. ‘위대한 지도자’라는 것은 한국 사람들에게는 통일에 방해가 되는 김일성의 사적인 역할 밖에는 되지 않는다.

9. 모든 조짐으로 볼 때, 후계 세습은 진행되고 있다. 김정일은 매일 국가를 경영하고 있다. 김일성은 여전히 북한의 위대한 영도자로 권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명예로운 우월한 존재로 유지될 것이다.

GREGG

원문

C O N F I D E N T I A L SECTION 01 OF 02 SEOUL 04375 
 
 
CINCPAC FOR FPA 
 
E.O. 12356:  DECL:  OADR 
TAGS: PGOV PREL KS KN
SUBJECT:  KIM IL SUNG'S BIRTHDAY AND NEW TITLES FOR FATHER 
AND SON: THOUGHTS IN THE SOUTH 
 
REF:  SEOUL 3952 
 
¶1.  C - ENTIRE TEXT. 
 
¶2.  SUMMARY: WITH N/S NEGOTIATIONS CONTINUING OVER 
IMPLEMENTATION OF THE N/S BASIC AGREEMENT AND THE 
NON-NUCLEAR ACCORD, KIM IL SUNG'S APRIL 15 BIRTHDAY BASH, 
KIM'S NEW TITLE OF GENERALISSIMO, AND KIM JONG IL'S 
ELEVATION TO MARSHAL HAVE GENERATED ONLY MODEST PUBLIC 
INTEREST IN THE SOUTH.  NORTH KOREA WATCHERS BELIEVE THE 
NEW TITLES CONFIRM EARLIER INDICATIONS THAT KIM SENIOR 
WILL NOT RETIRE, BUT THAT AT THE SAME TIME KIM JUNIOR WILL 
TAKE ON EVER GREATER RESPONSIBILITIES.  MOST OBSERVERS 
BELIEVE THE NORTH'S POLICY LINE TOWARD THE SOUTH WILL 
REMAIN UNCHANGED.  END SUMMARY. 
 
NEW TITLES 
---------- 
¶3.  IN HONOR OF HIS 80TH BIRTHDAY ON APRIL 15 THE TITLE OF 
GENERALISSIMO (DAEWONSU) WAS CONFERRED UPON KIM IL SUNG. 
ON APRIL 20, THE DPRK ANNOUNCED THAT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HAD CONFERRED THE TITLE OF MARSHAL (WONSU) 
ON KIM JONG IL AND O CHIN-U, MINISTER OF THE PEOPLE'S 
ARMED FORCES.  ACCORDING TO JAPANESE PRESS REPORTS, KIM 
JONG IL ALSO MET WITH MEMBERS OF THE JAPANESE DELEGATION 
WHO ATTENDED KIM SENIOR'S BIRTHDAY CELEBRATION.  WHILE KIM 
JONG IL HAS MET FOREIGNERS IN THE PAST, THE OCCASIONS HAVE 
BEEN FEW AND FAR BETWEEN. 
 
"PROMOTIONS" NOT UNEXPECTED 
--------------------------- 
¶4.  MOST NORTH KOREA OBSERVERS IN THE SOUTH EXPECTED SOME 
CHANGES AROUND KIM IL SUNG'S BIRTHDAY.  DR. KIL JEONG WOO 
OF THE RESEARCH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TOLD 
POLOFF APRIL 20 THAT AT HIS BIRTHDAY CELEBRATION KIM 
SENIOR OFFICIALLY DESIGNATED HIS SON AS HIS SUCCESSOR 
(SOMETHING HE HAD NEVER DONE BEFORE) AND MADE THE OCCASION 
AN OPPORTUNITY FOR KIM JONG IL'S "COMING OUT," I.E., WAS 
INTRODUCED BY HIS FATHER AND MET WITH SOME FOREIGN 
VISITORS. 
 
¶5.  KIL OBSERVED THAT IT WAS LOGICAL FOR KIM JONG IL TO 
BECOME MARSHAL ONCE HIS FATHER HAD BECOME GENERALISSIMO. 
ACCORDING TO KIL, THE TITLE OF MARSHAL IS HONORARY AND 
POLITICAL IN NATURE AND DOES NOT CARRY GREAT MILITARY 
SIGNIFICANCE, ESPECIALLY SINCE KIM JUNIOR WAS MADE SUPREME 
COMMANDER LAST DECEMBER.  KIL SUGGESTED THAT THE CONFERAL 
OF THE NEW TITLE SYMBOLICALLY FORMALIZES KIM JUNIOR'S 
INHERITANCE OF HIS FATHER'S POSITION WITHOUT HAVING HIM 
TAKE OVER.  KIM IL SUNG STILL HAS THE TITLES OF PRESIDENT 
AND GENERAL SECRETARY OF THE KOREAN WORKERS PARTY (AND NOW 
GENERALISSIMO).  KIL SAID THAT KIM JUNIOR IS RUNNING THE 
DAY-TO-DAY AFFAIRS OF THE COUNTRY AND PROBABLY PLAYS AN 
IMPORTANT ROLE IN FORMULATING FOREIGN POLICY.  IT WOULD 
SEND THE WRONG SIGNALS, ACCORDING TO KIM'S ANALYSIS, FOR 
KIM JONG IL TO TAKE OVER HIS FATHER'S ROLE COMPLETELY 
DURING SUCH AN UNCERTAIN PERIOD FOR THE NORTH. 
 
¶6.  MOFA INTER-KOREA POLICY DIVISION DEPUTY DIRECTOR NAM 
SANG-JUNG GAVE POLOFF A SIMILAR INTERPRETATION ON APRIL 
¶22.  NAM SAID THAT KIM IL SUNG NOW "LEADS AND REIGNS" OVER 
NORTH KOREA, WHILE KIM JONG IL "CONTROLS AND RUNS" THE 
COUNTRY.  HE, HOWEVER, CITED THE PROMOTION OF O CHIN-U TO 
MARSHAL ALONG WITH KIM JONG IL AS UNEXPECTED.  HE 
EXPLAINED THAT O'S PROMOTION MIGHT SERVE TWO PURPOSES. 
FIRST, NAM EXPLAINED, THE NORTH CAN NOW ARGUE THAT THE 
SUCCESSION WAS NOT DYNASTIC SINCE O AND KIM JUNIOR SHARE 
THE SAME TITLE.  SECOND, THE PROMOTION OF O COVERS KIM 
JONG IL'S WEAK MILITARY FLANK BECAUSE O PRESUMABLY ENJOYS 
STRONG SUPPORT AMONG MILITARY LEADERS. 
 
NO EFFECT ON NORTH/SOUTH DIALOGUE 
--------------------------------- 
¶7.  KIL, NAM, AND OTHERS WE HAVE TALKED TO DOUBT THAT THE 
TITLE CHANGES IN THE NORTH WILL SIGNIFICANTLY AFFECT 
NORTH/SOUTH DIALOGUE.  BOTH EXPRESSED THE VIEW THAT HAVING 
SIGNED THE IAEA SAFEGUARDS AGREEMENT AND THE TWO 
NORTH/SOUTH AGREEMENTS, THE DPRK WILL PRESS FOR BETTER 
RELATIONS WITH THE U.S., JAPAN, AND OTHER COUNTRIES, AT 
THE SAME TIME STRINGING OUT IMPLEMENTATION OF THE 
AGREEMENTS. 
 
SOUTH KOREAN PERCEPTIONS OF THE NORTH UNCHANGED 
--------------------------------------------- -- 
¶8.  KIM IL SUNG'S BIRTHDAY BASH GENERATED ONLY MODEST 
PUBLIC INTEREST IN THE SOUTH.  THE KIMS STILL RULE THE 
DPRK, AND NEGOTIATIONS ON IMPLEMENTATION OF N/S DIALOGUE 
AGREEMENTS HAVE YET TO ACHIEVE TANGIBLE RESULTS.  WITH THE 
BIRTHDAY SPOTLIGHT ON THE "GREAT LEADER," SOUTH KOREANS 
WERE REMINDED OF KIM IL SUNG'S PERSONAL ROLE AS THE MAIN 
OBSTACLE TO PROGRESS TOWARD REUNIFICATION. 
 
COMMENT 
------- 
¶9.  FROM ALL INDICATIONS, THE SUCCESSION PROCESS IS 
UNDERWAY.  KIM JONG IL RUNS THE COUNTRY ON A DAY TO DAY 
BASIS.  KIM SENIOR, HOWEVER, RETAINS HIS POWER AS THE 
SUPREME FIGURE IN THE NORTH.  HE WILL IN ALL LIKELIHOOD 
MAINTAIN HIS TITULAR SUPERIORITY WELL INTO THE PERIOD 
AHEAD. 
 
 
GREG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