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

문서의 선택한 두 판 사이의 차이를 보여줍니다.

차이 보기로 링크

09seoul693 [2018/06/09 18:35] (현재)
줄 1: 줄 1:
 +^  문서참조번호 ​ ^  생성일 ​ ^  비밀등급 ​ ^  출처 ​ ^  태그 ​ ^
 +|  09SEOUL693 ​ |  2009-04-30 07:04  |  기밀(3급) ​ |  주한 미국 대사관 ​ |  {{tag>​PGOV KS  }}  |
 +====== 제 목: 보궐선거 결과 계파 싸움의 전조 ======
 +기 밀 SEOUL 000693 ​
 +국방부망 배포((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4/​13/​2019 ​
 +태그: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
 +제 목: 보궐선거 결과 계파 싸움의 전조 ​
 +참조: [[09seoul636|SEOUL 0636]] (당내 다툼) ​
 +참조하는 전문: [[09seoul1524|09SEOUL1542]],​ [[09seoul1550|09SEOUL1550]],​ [[09seoul790|09SEOUL790]]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 (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poirotkr@wikileaks-kr.org|Micheal H. Rhee]] 2012/11/30 09:41//
 +===== 요점 =====
 +1. (민감하지만 미분류) 5개 국회의원 의석의 주인을 놓고 벌린 4월 29일 보궐선거의 결과로 양대 정당인 중도 우파 한나라당과 중도 좌파 민주당 통솔권을 놓고 벌어지는 당내 싸움이 가시화되었다. 한나라당은 단 한 석도 이기지 못하면서 가장 큰 충격을 받았지만,​ 민주당도 큰 성과를 내지는 못하였다. 실상 유일하게 민주당과 한나라당 간에 맞대결을 펼친 인천시 부평 지역에서만 민주당 홍영표가 49.54% 득표율로 39.09% 득표율을 보인 한나라당 라이벌 이재훈을 무찌르면서 승리하였다. 전주의 2곳에서는 진보 무소속 후보인 정동영(72.3%)과 신건(50.4%)은 민주당 경쟁후보를 손쉽게 따돌렸다. 울산에서는 극좌 후보가 승리하였는데,​ 진보신당 조승수가(49.2%) 한나라당 경쟁자인 박대동(41.37%)을 놀라울 정도로 간발의 차로 노동자 도시인 울산에서 승리하였다. 보수 무소속 후보의 승리로 돌아간 경주에서는 박근혜의 전 안보 보좌관인 정수성이 10%p 넘는 차이로 한나라당 후보를 무찔렀다. 만일 3명의 무소속 후보 모두가 입당한다면,​ 정동영과 신건은 민주당, 정수성은 한나라당,​ 한나라당은 총 한 석의 국회의석을 잃게 되며, 민주당은 총 두 석을 추가하게 된다. 보궐선거로는 40%가 넘어서는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
 +===== 논평 =====
 +
 +2. (기밀) 민주당의 인천 승리는 쓰라린 전주 패배를 대신하여 작은 위안이 되었지만,​ 무소속 정동영 당선인의 당 복귀 투쟁을 대비하는 처지가 되었다. 민주당의 인천 승리로 정동영의 당 복귀 과정이 어려워질 수 있는데, 민주당이 전패했다면,​ 민주당 지도부가 너무 약화하여 정동영의 당 복귀에 대해 저항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정동영이 결국에 민주당에 재합류한다는 데 의심할 여지가 거의 없다.
 +
 +3. (기밀) 한나라당이 3석을 확보할 수도 있었지만―경주와 인천, 울산―결과는 빈손이었다. 인천과 울산은 접전을 펼치는 지역구로,​ 극좌 단일화 후보에 맞선 결과 예상보다는 한나라당 후보가 선전하였고,​ 경주는 최다 연패를 기록하게 되었다. 경주에서의 패배로 한나라당 내부 친이명박계와 친박근혜계 사이 더 많은 갈등을 예고하고 있다. 친이 이상득 의원과 박희태 당 대표는 한나라당의 보궐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보궐선거 결과로 박근혜의 권한이 막강해지면서,​ 아마도 당 지도부 자리가 친박계 의원에게 넘어갈 것이 불가피하며,​ 당내 두 계파 간에 힘의 균형이 한층 동등하게 형성되게 될 것이다.
 +스티븐스
 +[[https://​sites.google.com/​site/​poirotkr/​15/​09seoul693|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
 +===== 바깥 고리 =====
 +  - [[http://​www.pn.or.kr/​news/​articleView.html?​idxno=6811|한나라당,​ 또 '​친박'​에 무릎꿇다]] //​평화뉴스//​
 +===== 원본 내려받기 =====
 +<file rtf 09SEOUL693.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693 ​
 + 
 +SIPDIS ​
 + 
 +E.O. 12958: DECL: 04/​13/​2019 ​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
 +SUBJECT: BY-ELECTION RESULTS HIGHLIGHT LOOMING INTRA-PARTY ​
 +BATTLES ​
 + 
 +REF: SEOUL 0636 (INTRA-PARTY FIGHT) ​
 + 
 +Classified By: POL M/C Joseph Y. Yun. Reasons 1.4 (b), (d). 
 + 
 +¶1.  (SBU) Results of the April 29 by-election,​ in which five 
 +National Assembly seats were up for grabs, highlight looming ​
 +intra-party battles (reftel) for control of both major 
 +parties, the right-of-center Grand National Party (GNP) and 
 +the left-of-center Democratic Party (DP).  The GNP was 
 +hardest hit, not winning a single seat, though the DP did not 
 +fare much better. ​ In fact only in the Bupyeon district in 
 +Incheon -- the only head-to-head matchup between the DP and 
 +GNP -- did DP candidate Hong Young-pyo (49.54 percent) win, 
 +beating his GNP rival Lee Jae-hoon (39.09 percent). ​ In the 
 +two Jeonju races, both liberal independent candidates Chung 
 +Dong-young (72.3 percent) and Shin Gunn (50.4 percent) ​
 +handily beat their DP rivals. ​ The far-left candidate won in 
 +the labor town of Ulsan, where the New Progressive Party'​s ​
 +Cho Seung-soo (49.2 percent) won a surprisingly narrow ​
 +victory over his GNP competitor, Park Dae-dong (41.37 ​
 +percent). ​ A conservative independent candidate won in 
 +Kyeongju, where Park Geun-hye'​s former security adviser Chung 
 +Soo-sung beat the GNP candidate by more than 10 percentage ​
 +points. ​ If all three independents join parties -- the DP for 
 +Chung Dong-young and Shin and the GNP for Chung Soo-sung -- 
 +the GNP will have a net loss in the National Assembly of one 
 +seat and the DP a net gain of two.  Turnout exceeded 40 
 +percent, high for a by-election. ​
 + 
 +------- ​
 +Comment ​
 +------- ​
 + 
 +¶2.  (C) The DP's win in Incheon is small consolation for its 
 +bitter losses in Jeonju, leaving the DP braced for 
 +independent Chung Dong-young'​s divisive fight to return to 
 +the party. ​ The DP's success in Incheon could make this 
 +process more difficult -- had the party failed entirely, the 
 +DP leadership would have been too weak to protest. ​ Still, ​
 +there is little doubt that Chung Dong-young will ultimately ​
 +rejoin the DP. 
 + 
 +¶3.  (C) The GNP could have won three seats -- Kyeongju, ​
 +Incheon, and Ulsan -- but came up empty handed. ​ Incheon and 
 +Ulsan are swing seats, and the GNP candidate did better than 
 +expected in Ulsan in the face of a united far-left, making ​
 +Kyeongju the most consequential loss.  The Kyeongju defeat ​
 +portends more conflict between the pro-Lee Myung-bak and 
 +pro-Park Geun-hye factions within the GNP.  Pro-Lee lawmakers ​
 +Lee Sang-deuk and party Chief Park Hee-tae will hav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GNP's losses in the by-election. ​ The 
 +resulting boost of power to Park will probably necessitate a 
 +party leadership position going to a pro-Park lawmaker, ​
 +forming a more equitable balance of power between the two 
 +intra-party factions. ​
 +STEPHENS
 +</​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