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673 2009-04-27 07:19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미 분 류 서울 000673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편집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6/28 02:26

[사설] 北, '핵 카드'로 재미 보기 어렵게 된 현실 바로 봐야

보수 조선일보 사설(4월 27일): “북한은 폐연료봉 재처리를 위해 한동안 폐쇄했던 영변 방사화학실험실을 청소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 시설을 가동해 남은 폐연료봉을 재처리하면 3~4개월 안에 7㎏ 안팎의 핵 물질 플루토늄을 손에 쥐게 된다. 북한은 이미 30㎏가량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고 있다. …금 추세라면 북한이 2006년에 이어 올 하반기쯤 2차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로켓 발사에서 봤듯 북한의 핵 도발은 국제적 고립을 심화하고 제재 수위만 높일 뿐이다. …북한 권력은 이젠 핵 도발로 재미 보기 어렵게 된 현실을 똑바로 보고 대화의 장으로 돌아와야 한다.”

[사설] 기싸움 거는 북한에 이번만큼은 의연하게 대처해야

중도 우파 중앙일보 사설(4월 27일): “중요한 것은 한·미의 대응방법과 수준이다. 그 정답은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부 장관의 발언에 나와 있다고 본다. 지난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한 “북한 정권의 오락가락하고 예측할 수 없는 행동에 굴복해선 안 된다”는 언급이 그것이다. 이런 발언이 과거처럼 유야무야된다면 북한의 잘못된 행태는 계속 되풀이된다는 점을 미국은 유념해야 한다.”

[사설]핵 개발로 세습체제 지키기, 北주민엔 재앙이다

보수 조선일보 사설(4월 27일): “북이 핵을 포기함으로써 받을 반대급부는 막대하다. 6자회담에서 참가국들이 약속한 경제적 보상 말고도 당장 국제사회의 식량 지원으로 주민들을 기아에서 구해낼 수 있다. …북의 핵 고수는 주민에게 이런 기회를 박탈하는 재앙이다.…국제사회가 일치단결해 실효성 있는 압박을 가해 북의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북과 오래 우호 관계를 유지한 중국과 러시아의 노력이 긴요하다. 두 나라는 김정일 정권을 설득해 개혁 개방을 추구한 자신들의 노선으로 끌어들이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 노력에도 힘을 보태야 한다.”

[사설] 대립과 방관 속에 꼬여가는 북한 핵 문제

좌파 성향 한겨레신문 사설(4월 27일): “포괄적 해결과 직접 협상 강화라는 대북 정책 기조를 정해놓고도 마냥 시간을 끄는 미국 역시 책임을 느껴야 한다.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공식 지명이 최근에 이뤄지는 등 한반도 팀의 구성이 늦어진 점을 고려하더라도 미국 정부 움직임은 굼뜨다. …미국은 대북 정책 재검토를 빨리 마무리하고, 대북 대화와 6자회담을 아우른 새 협상 틀 짜기에 나서기 바란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9SEOUL673.rtf
UNCLAS SEOUL 000673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East Asia and Pacific: DPRK 
 
"NORTH KOREA MUST FACE THE NEW REALITY"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04/27): "To reprocess spent 
fuel rods, North Korea has begun cleaning up radiation chemistry 
laboratories at the Yongbyon plant, which had been closed down for 
some time.  If North Korea activates these facilities and 
reprocesses the remaining spent fuel rods, it can obtain up to 7 kg 
of plutonium in three to four months.  North Korea already has 
around 30 kg of plutonium. ...  At this rate, there is a strong 
possibility that North Korea may conduct a second nuclear test 
around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However, the North's nuclear 
provocation, as evidenced during its recent rocket launch, will only 
deepen its international isolation and heighten international 
sanctions against it. ... The North Korean regime should come to 
terms with this reality and immediately return to the negotiation 
table." 
 
 
"WE SHOULD RESOLUTELY DEAL WITH NORTH KOREA'S STEPPED-UP NUCLEAR 
THREATS"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4/27): "What matters 
now is how the U.S. and the ROK will respond.  The answer lies in 
Secretary Clinton's remark at a recent House hearing that (the U.S.) 
should not give in to the kind of back-and-forth, unpredictable 
behavior of the North Korean regime.  The U.S. should keep in mind 
that unless these words are put into practice as in the past, North 
Korea's bad behavior will repeat itself. " 
 
 
"NORTH KOREA'S NUCLEAR DEVELOPMENT TO MAINTAIN ITS REGIME IS A 
DISASTER FOR NORTH KOREANS" 
 
Conservative Dong-a Ilbo editorialized (04/27): "The quid pro quo 
for North Korea abandoning its nuclear programs is enormous.  In 
addition to the economic rewards promised by the Six-Party natio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immediately provide food aid for 
starving North Korean citizens ... Pyongyang's persistent pursuit of 
nuclear programs is a disaster that deprives North Koreans of such 
opportunities. ...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stand united 
to bring change to the North through applying effective pressure. 
To this end, efforts by China and Russia, nations that have 
long-maintained friendly ties with the North, are critical.  In 
addition to persuading the Kim Jong-il regime to follow in their 
footsteps through seeking reform and openness, the two nations 
should also join international efforts to pressure the North." 
 
 
"NORTH KOREA'S NUCLEAR ISSUE BECOMING MORE COMPLICATED AMID 
CONFRONTATION AND INDIFFERENCE"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04/27): "The U.S. is 
also to blame for this situation because it has procrastinated even 
after deciding on the direction of North Korea policy that calls for 
a comprehensive resolution and the strengthening of direct 
negotiations.  Considering the Obama Administration's delay in 
forming its Korean Peninsula team - the official nomination of Kurt 
Campbell as Assistant Secretary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only came recently - the U.S. Administration is moving too slowly. 
...  The U.S. should rapidly conclude its review of North Korea 
policy and come forward to establish a new negotiation framework 
that combines (bilateral) talks with North Korea and the Six-Party 
Talks."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