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

문서의 선택한 두 판 사이의 차이를 보여줍니다.

차이 보기로 링크

09seoul222 [2018/06/09 18:35] (현재)
줄 1: 줄 1:
 +^  문서번호 ​ ^  생성일 ​ ^  분류 ​ ^  출처 ​ ^  태그 ​ ^
 +|  09SEOUL222 ​ |  2009-02-11 07:01  |  비밀/​외국전파금지 ​ |  주한미국대사관 ​ |  {{tag>​PINS PINR PREL KS KN JA }}  |
 +====== 제 목: 대한민국 정부, 정보유출 관련 수사 진행 ======
 +  * 비 밀 SEOUL 000222 ​
 +  * 국방부망 배포((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
 +  * 외국전파금지((번역 주: NOFORN ,no foreign dissemination allowed))
 +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1/​2019 ​
 +  * 태그: PINS(([National Security])),​ PINR(([Intelligence])),​ PREL(([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Korea (South)])), KN(([Korea (North)])), JA(([Japan; Okinawa; Ryukyu Islands]))
 +  * 제 목: 대한민국 정부, 정보유출 관련 수사 진행
 +  * 참조: 가. STATE 11328 [[09seoul216|나. SEOUL 00216]] ​     ​
 +  * 분류자: 공관차석((번역 주: ‘부대사’ 와 같은 말이지만 대사관 홈페이지엔 ‘공관차석’이란 용어로 공식 사용한다.)) 빌 스탠튼 근거 1.4(b/d)
 +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poirotkr@wikileaks-kr.org|Micheal H. Rhee]] 2012/01/05 21:21//
 +===== 요점 =====
 +1. (비밀/​외국전파금지) 요점: 한국정부는 북한 미사일의 움직임을 담고 있는 정보 유출에 대한 미국정부의 우려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였다. 한국 외교통상부 차관보 이용준은 유출의 근원지를 찾아내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2월 11일 공관차석에게 말했다. 이번 유출이 여하한 정책적 결정이 아니며; //​“개인적 행동... 정부에 의해 승인되지 않았다.”//​ 이 차관보는 이 문제로 한미 정보협력에 충격이 없기를 희망했고,​ 클린턴 국무장관의 다음 주 서울방문 동안에 이 문제가 제기될 것인지를 물었다. 한국정부는 러시아와 중국으로 하여금 북한이 남북관계 긴장을 완화할 것을 촉구하라고 요청하였다. //요점 끝.//
 +===== 정보유출 조사 착수 =====
 +2. (비밀/​외국전파금지) 2월 11일 이용준 한국 외교통상부 부차관보는 한국정부가 정보 유출에 관한 참조전문 외교문서에 대한 응답으로 조치에 나섰다고 공관차석에게 알렸다. 미국정부의 우려를 한국정부 전체에 전달했다고 이 차관보는 말하면서 한국정부가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 내부에 누군가가 문제의 정보를 배포했는데,​ 이미 일본 매체의 보도로 해당 정보가 노출되어 그랬을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개인적인 행동”//​은 용납할 수 없으며, 전적으로 //​“정부가 승인하지 않은 것”//​이다. 심각한 규정 위반이라고 보고 한국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될수 있는 한 철저한 조사에 착수하였으며,​ 책임자가 드러나면 처벌할 거라고, 이용준은 말하면서 그는 범인이 밝혀질 것으로 확신하였다.
  
 +3. (비밀/​외국전파금지) 정보유출이 한국정부 혹은 관계 기관에 의한 여타 정책결정의 결과가 아님을 이용준은 계속 견지했다. 정부는 재발방지를 위해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이다. 이용준은 이번 사고가 한국과 정보협력에 충격이 없기를 희망하였고,​ 미 국무부 장관의 서울 방문 중에 이 문제가 제기될지를 물었다. 공관차석은 그럴 가능성이 있지만, 국무부 장관에게 달린 일이라고 말하였다. 이 차관보는 접수된 미 외교문서가 //​“강력한 내용”//​이었다고 거듭 지적하였는데,​ 이에 공관차석은 이번 사태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지대함을 반영한다고 응답하였다.
 +===== 러시아와 중국을 통한 북한에 메시지 전달 =====
 +4. (비밀/​외국전파금지) 한국정부는 러시아와 중국 외무부장으로 하여금 북한이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라고 촉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이 차관보는 말하였다. 여느 때와 같이 베이징은 분명한 답변이 없었다. 공관차석은 주한 러시아 대사인 글렙 이바센초프가 스티븐스 대사에게 이례적으로 전화를 걸어 남북 대치국면에 대해 본인의 불안감을 표명했다고 언급하였다.
 +//​스티븐스//​
 +[[https://​sites.google.com/​site/​poirotkr/​13/​09seoul222|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 및 전재를 금지합니다.
 +===== 바깥 고리 =====
 +  - [[http://​news.donga.com/​3/​all/​20090203/​8691411/​1|北,​ 대포동2호 미사일 발사움직임]] //​동아일보//​
 +  - [[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0100&​num=67072|“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움직임 포착”]] //​데일리NK//​
 +  - [[http://​shindonga.donga.com/​docs/​magazine/​shin/​2004/​06/​30/​200406300500011/​200406300500011_1.html|위성사진으로 분석한 2004년 5월 중순 대포동 미사일기지]] //​신동아//​
 +===== 원본 및 내려받기 =====
 +<file rtf 09SEOUL222.rtf>​
 +S E C R E T SEOUL 000222 ​
 + 
 +SIPDIS ​
 + 
 +NOFORN ​
 + 
 +E.O. 12958: DECL: 12/​11/​2019 ​
 +TAGS: PINS [National Security], PINR [Intelligence],​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
 +SUBJECT: ROKG UNDERTAKING INVESTIGATION OF INTELLIGENCE LEAK 
 + 
 +REF: A. STATE 11328 
 +     B. SEOUL 00216 
 + 
 +Classified By: DCM Bill Stanton. Reasons 1.4(b/​d) ​
 + 
 +¶1. (S/NF) SUMMARY: The ROKG took USG concerns about the leak 
 +of intelligence pertaining to North Korean missile movements ​
 +"very seriously,"​ ROK Deputy Foreign Minister Lee Yong-joon ​
 +told the DCM on February 11, and was initiating an 
 +investigation to find its source. ​ The leakage was not the 
 +result of any policy decision; it was a "​personal action ... 
 +unauthorized by the government." ​ DFM Lee hoped the matter ​
 +would not impact U.S.-ROK intelligence cooperation and asked 
 +if it would be raised by Secretary Clinton during her visit 
 +to Seoul next week.  The ROKG had asked Moscow and Beijing to 
 +urge Pyongyang to reduce inter-Korean tensions. ​ End Summary. ​
 + 
 +---------------------------- ​
 +Leak Investigation Initiated ​
 +---------------------------- ​
 + 
 +¶2. (S/NF) ROK Deputy Foreign Minister Lee Yong-joon informed ​
 +the DCM on February 11 of steps the ROKG was taking in 
 +response to the reftel demarche on intelligence leaks, ​
 +delivered February 9.  USG concerns had been conveyed ​
 +throughout the government, DFM Lee said, emphasizing that the 
 +ROKG was taking the matter very seriously. ​ Someone within ​
 +the government had released the information in question, ​
 +possibly because reports had already appeared in the Japanese ​
 +media. ​ This "​personal action"​ was unacceptable and totally ​
 +"​unauthorized by the government." ​ In view of the seriousness ​
 +of the infraction, the ROKG had initiated what would be a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matter and punish the person ​
 +responsible once found, Lee stated, adding that he was 
 +confident the perpetrator would be discovered. ​
 + 
 +¶3. (S/NF) The leakage was not the result of any policy ​
 +decision by the ROKG or its agencies, Lee continued. ​ The 
 +government would take strong measures to prevent a 
 +recurrence. ​ Lee expressed hope that the incident would not 
 +affect intelligence cooperation with the U.S. and asked if 
 +the matter would be raised by the Secretary during her 
 +upcoming visit to Seoul. ​ The DCM said it was possible she 
 +would, but that would be up to the Secretary. ​ Lee further ​
 +noted the "tough language"​ of the demarche, to which the DCM 
 +responded that it reflected the strength of U.S. concern ​
 +about the issue. ​
 + 
 +--------------------------------------------- ------------- ​
 +Conveying Messages to Pyongyang through Moscow and Beijing ​
 +--------------------------------------------- ------------- ​
 + 
 +¶4. (S/NF) The ROKG had asked both the Russian and Chinese ​
 +Foreign Ministries to urge the DPRK to take steps to reduce ​
 +Korean Peninsula tensions, DFM Lee said.  As usual, there had 
 +been no clear feedback from Beijing. ​ The DCM noted that 
 +Russian Ambassador to the ROK Gleb Ivashentsov had, 
 +unusually, called on Ambassador Stephens to express his 
 +unease with the inter-Korean standoff. ​
 +STEPHENS
 +</​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