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979 2009-12-21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미 분 류 SEOUL 001979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10/12 17:30

[사설] 내년엔 체결될 온실가스 협정, 선제적 對備해야

조선일보 사설(12월 21일): “그러나 온실가스협정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릴 다음 연례 기후회의까지는 결국 체결될 것으로 봐야 한다. 기존 교토의정서는 2012년까지만 효력을 발휘한다.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 자체를 포기하지 않는 이상 세계 각국은 어떤 식으로든 법적 구속력이 있는 협정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 …어차피 감축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 하루라도 빨리 시동을 거는 게 낫다. 그래야 기업이 관련 기술을 서둘러 개발하고 제도적으로도 앞선 경험을 축적해 국제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 그러기 위해 우선 급한 것이 기업들이 '얼리 무버'로서 온실가스 감축에 자발적으로 나서도록 이끄는 제도적 환경을 만들어주는 일이다.”

[사설] 희망의 싹에 그친 코펜하겐 기후회의

중도 우파 중앙일보 사설 (12월 21일): “지구의 지도자들은 용감하지 못했다. 비겁하게 국가 이기주의의 뒤에 몸을 숨겼다. …머뭇거릴 뿐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 눈앞에 어른거렸던 ‘호펜하겐’(Hopenhagen)은 신기루로 사라졌다. …코펜하겐 협정은 구체적인 알맹이가 없다. 정치 지도자들의 체면을 살리는 선에서 봉합됐다. …이제 숙제는 내년 멕시코 기후회의로 넘어가게 됐다. ‘나부터(Me First)’의 정신으로 무장하고 모두 함께 행동에 나서야 지구와 인류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

[사설]실망스런 기후회의, 미·중의 책임 크다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 사설(12월 21일): “이런 결과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나라는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세계 2대 강국 미국과 중국이다. 미국을 추월해 세계 최대 배출국이 된 중국은 선진국의 책임을 강조하며 자국이 의무 배출국에 포함되는 데 강력하게 저항했다. 선진국과 개도국 중 선진국이 지구온난화에 더욱 많은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세계의 공장’ 노릇을 하는 중국의 적극적인 자세 변화 없이는 온난화 방지가 불가능한 것이 사실이다. 미국도 유럽연합과 일본보다 훨씬 낮은 배출삭감 목표를 제시하는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 중국 등 개도국을 설득할 수 있는 지도력을 발휘할 수 없었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9SEOUL1979.rtf
UNCLAS SEOUL 001979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Subject: Media Reaction; Seoul 
 
Copenhagen Climate Change Summit 
 
 
"PREEMPTIVE MEASURES NEEDED IN ANTICIPATION OF TOUGHER CARBON 
REDUCTION RULES"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12/21): "It is highly likely 
that a global warming pact will be reached before the next climate 
summit, which will take place in Mexico City next year.  The current 
Kyoto Protocol is set to expire in 2012, and as long as the world 
does not give up battling global warm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little choice but to come up with a legally-binding 
treaty. ... If there is no choice but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then it is best to get started as soon as possible. 
Doing so will allow Korean businesses to get a head start in 
developing the technologies and building the experience needed to 
become globally competitive.  In order to make this happen, the ROKG 
must establish a system that will allow businesses to become 'early 
movers' and take voluntary steps to cut their emissions." 
 
 
"COPENHAGEN CLIMATE CONFERENCE ENDS UP JUST SOWING SEEDS OF HOPE"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12/21): "The leaders of 
the planet were not brave. ... They just dithered, preventing 
Copenhagen turning into 'Hopenhagen.'  ... The 'Copenhagen Accord' 
is short on substance and is merely a face-saving measure for 
political leaders. ... Now the homework has been carried over to 
next year's climate conference in Mexico City. ... Only when all of 
us take concerted action under the 'Me First' spirit can we save 
this planet and humanity." 
 
 
"MEDIATING THE INTERESTS OF DEVELOPED AND DEVELOPING NATIONS FOR 
CLIMATE CHANGE ACTION"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12/21): "The U.S. and 
China are largely to blame for this disappointing result, given that 
they account for more than 40 percent of greenhouse gas emissions 
worldwide.  China, which has overtaken the U.S. as the world's 
biggest CO2 emitter, strongly rejected being included in the list of 
countries subject to mandatory emissions-reduction targets while 
stressing the responsibility of advanced nations.  It is only 
natural that developed nations should bear greater responsibility 
for global warming, but preventing global warming is impossible 
without a change in the stance of China, the 'world's factory.'  The 
U.S., for its part, was unable to show leadership to persuade 
developing countries like China by taking such a lackadaisical 
attitude as proposing an emissions-reduction target much lower than 
those of the EU and Japan."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