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745 2009년 11월 3일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11월 3일

미 분 류 SECTION 01 OF 02 SEOUL 001745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보도; 2009년 11월 3일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6/03/07 07:14

조선일보 문화·시민단체 '국가보조금 500억' 빼돌린 혐의;감사원, 16곳 수사 요청

중앙일보 MB “세종시 피할 생각 추호도 없다”

동아일보 年270조 지하경제, 양지로 끌어낸다

한국일보, 모든 텔레비전 전국이 38 ℃… 신종플루 3일 '심각' 격상

한겨레 신문 개발 금지된 그린벨트 /국토부, 등급낮춰 개발

세계일보, 서울신문 “세종시 숙고 黨서 잘 논의할 필요”/MB 정몽준 대표와 회동

정부가 북한에 옥수수 1만톤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북한은 가타부타 답이 없다. 시간이 지연되면서 곤혹스러워지는 쪽은 지원 의사를 밝힌 남측 정부다. (한국일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일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우리도 제 갈 길을 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미국과의 양자 회담을 압박하기 위함인 듯하다. (전체)

북한

한국 언론 전체는 북한 외무성 대변인의 11월 2일 발언을 다뤘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우리가 아량을 보여 미국과 회담을 해보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제는 미국이 결단을 내릴 차례”라고 말했다.

아프가니스탄 선거 종료

한국 언론은 카르자이의 라이벌이 결선투표 불참을 선언한 이후 아프가니스탄 선거관리위원회가 7일로 예정됐던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를 취소하고 하미드 카르자이 현 대통령을 당선자로 결정했다는 소식에 관심을 보였다.

신문은 다음과 같은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아쉽지만…" 美, 다시 카르자이와 한배> (보수 조선일보); <미국, 추가 파병 규모 결정 속도 낼 듯> (중도 우파 중앙일보);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 당선 확정 결선투표 없이 결정… 정통성 시비 불보듯> (중도 한국일보, 좌파 성향 한겨레신문, 보수 세계일보, 중도 서울신문)

北 "美 대화준비 안됐다면 제 갈길 갈것" 양자회담 압박 겨낭한 듯(조선일보, 2009년 11월 3일, 6면; 발췌)

안용현 기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일 북핵(北核) 문제 논의를 위한 미·북 양자대화를 촉구하며 “미국이 아직 우리와 마주앉을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 우리도 제 갈 길을 가면 될 것”이라고 했다.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우리가 아량을 보여 미국과 회담을 해보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제는 미국이 결단을 내릴 차례”라고 말했다.

안보부서 당국자는 “미국이 빨리 양자회담에 응하지 않으면 핵 능력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는 '압박성' 발언으로 보이나 늘 하던 주장”이라고 했다.

또 대변인은 최근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성 김(Kim)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의 접촉을 거론하며 “조(북)·미 대화와 관련된 실질적인 문제가 토의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접촉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등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가 크게 좁혀지지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과거 북핵 협상 과정에서 경수로 제공이 물거품이 되는 등 “(북한이) 경제적으로 막대한 손실을 보았다”는 말도 했는데, 이번 회담 복귀 대가로 일정한 경제 지원을 바란다는 의미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특히 대변인은 “미국이 우리(북)의 위성 발사를 유엔 안보리로 끌고 가 제재를 발동시킴으로써 9·19 공동성명은 무효화되었다”고 말했다. 2005년 6자회담에서 합의됐던 9·19 공동성명은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른 단계적 북핵 폐기를 명시하고 있다.

(이 기사는 조선일보가 제공한 번역이다. 우리는 웹사이트에 게재된 영어 버전과 한국어 버전을 비교해 두 기사가 동일하도록 일부 영어 문장을 추가하였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9SEOUL1745.rtf
UNCLAS SECTION 01 OF 02 SEOUL 001745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November 3,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sks Prosecution to Investigate 16 
Cultural and Civic Organizations on Suspicion of 
Embezzling 50 Billion Won in Government Subsidies 
 
JoongAng Ilbo 
President Lee Says He Won't Duck Sejong City Issue 
 
Dong-a Ilbo 
National Tax Service to Bring 270 Trillion Won 
Underground Economy to Above Ground 
 
Hankook Ilbo, All TVs 
ROKG to Raise "New Flu" Alert to Highest "Red" Level Today 
 
Hankyoreh Shinmun 
Land Ministry Lowered Grades of Highly Protected Greenbelt Areas to 
Build Low-Cost Apartments 
 
Segye Ilbo, Seoul Shinmun 
President Lee Urges Prudence over Sejong City Project 
 
 
DOMESTIC DEVELOPMENTS 
---------------------- 
 
A week after the ROKG offered 10,000 tons of corn in food aid to 
North Korea, the North remained silent yesterday, putting the ROKG 
in an awkward position. (Hankook) 
 
 
INTERNATIONAL NEWS 
------------------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id yesterday that "If 
the U.S. is not ready to sit down face to face with us, we will go 
our own way." This remark seems designed to press for bilateral 
talks with the U.S. (All) 
 
 
MEDIA ANALYSIS 
--------------- 
 
-N. Korea 
---------- 
All ROK media covered Nov. 2 press remarks by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in which he said: "If the U.S. is not ready to 
sit down face to face with us, we will go our own way."  The 
spokesman was further quoted: "As we magnanimously clarified our 
position that it is possible to hold multilateral talks, including 
the Six-Party Talks depending on talks with the U.S., now it is the 
U.S.'s turn to make a decision."  Most media interpreted this North 
Korean statement as designed to press for bilateral talks with the 
U.S. 
 
-Afghanistan Election Over 
-------------------------- 
The ROK media gave attention to Afghanistan's election commission's 
declaration yesterday that Hamid Karzai will continue as president 
after it called off a run-off following the withdrawal of his only 
rival. 
 
Newspapers carried the following headlines: "Though Regrettable... 
U.S. Again in the Same Boat with Karzai" (conservative Chosun Ilbo); 
"U.S. Likely to Speed up Decision on Afghan Troop Deployment" 
(right-of-center JoongAng Ilbo); and "Doubts Remain over Legitimacy 
of New Government, Including Allegations of Fraud in Favor of 
Karzai" (moderate Hankook Ilbo,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conservative Segye Ilbo, moderate Seoul Shinmun) 
 
 
SEOUL 00001745  002 OF 002 
 
 
 
FEATURES 
--------- 
 
N. KOREA GETS IMPATIENT WITH U.S. 
(Chosun Ilbo, November 3, 2009, Page 6; Excerpts) 
 
By Reporter Ahn Yong-hyun 
 
North Korea on Monday warned it will "go its own way if the U.S. is 
not yet ready to sit down" for dialogue about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spokesman made the remarks to the 
official KCNA news agency.  "As we magnanimously clarified our 
position that it is possible to hold multilateral talks, including 
the Six-Party Talks depending on talks with the U.S., now it is the 
U.S.'s turn to make a decision." 
 
A South Korean security official said the remarks sound like 
blackmail, warning of some kind of military action "including 
increasing its nuclear capability" unless the U.S. jumps into talks. 
 But he said the substance was a "rehash" of previous statements. 
 
In a recent meeting held between Ri Gun, the Chief of the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s American Affairs Bureau, and Sung Kim, the 
Chief U.S. Delegate to the Six-Party Talks, the spokesman complained 
that "no discussion" took place "on any substantial issue concerning 
the bilateral dialogue." 
 
This can be interpreted as meaning that, during the meeting, the 
difference of opinions between the two over issues, such as the 
North's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was hardly narrowed.  The 
spokesman claimed the North suffered huge economic losses in the 
process of talks to solve its nuclear issue, since it did not 
receive the light-water reactor as promised.  This is being read as 
a broad hint that the North wants greater economic support as a 
reward for returning to the Six-Party Talks. 
 
The spokesman already drew lines for future talks by saying that the 
Sept. 19, 2005 statement of principles was a "dead document," 
because the U.S. brought North Korea's "satellite launch" - widely 
understood to have been a long-range missile test - to the UN 
Security Council and invoked sanctions.  The 2005 statement 
stipulates a stage-by-stage dismantlement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on the "action-for-action" principle. 
 
(This is a translation provided by the newspaper.  We have compared 
the English version on the website with the Korean version and added 
some sentences in English to make them identical.)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