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233 2009년 8월 5일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미 분 류 서울 001233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작성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11/04 10:25

[사설] 클린턴·김정일 회동이 가져올 파장을 주목한다

보수 조선일보 사설 8월 5일: “클린턴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만남은 미국측이 공식적으로 뭐라 설명하든 북한의 2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양국 간의 직접 담판이 사실상 시작됐음을 알리는 신호다. 당장은 아니라 해도 미·북 양자 협상의 개시는 시간의 문제일 뿐이다. …클린턴의 방북은 유엔을 통한 대북 제재가 갖고 있는 효용의 한계를 분명하게 드러냈다. …카터가 방북했을 때 김일성은 “우리는 핵을 개발할 의사도 없고 능력도 없다”고 했었다. 그 12년 뒤에 북한은 핵실험을 했다. …우리는 클린턴 방북이 그 재판(再版)이 될지 아닐지 앞으로 밀려들 변화와 파장을 열린 자세로, 그러나 냉철하게 지켜보아야 한다.”

[사설] 김정일-빌 클린턴 전격 회동, 기대 크지만 우려도

중도 우파 중앙일보 사설 8월 5일: “우리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대결 국면을 대화 국면으로 바꿔놓음으로써 궁극적으로 북핵 문제의 일괄 타결로 가는 전환점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그렇지만 대화만을 추구하다 결국 북한의 페이스에 말려든 과거의 전철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는 투 트랙 전략을 일단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또 미국은 북한의 핵 보유는 절대 인정할 수 없다는 원칙하에 한국이나 일본 등 동맹국과 긴밀히 협의해야 한다.”

[사설] 빌 클린턴-김정일 면담 이후를 주목한다

중도 한국일보 사설 8월 5일: “클린턴 전 대통령은 미국 여기자 석방 교섭 특사로 거론된 인물 중 최고위 인사다. 북한의 체면을 크게 살려준 셈이다. 북한은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함으로써 국제사회의 제재와 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사설]클린턴 방북이 몰고 올 큰 변화에 대비해야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 사설 8월 5일: “양쪽은 모두 말을 아끼지만, 클린턴의 방북은 미국의 대북정책을 압박에서 대화 쪽으로 바꾸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6자회담 틀 안이냐 별도 틀이냐의 문제는 있겠지만, 이번 방북을 통해 북-미 대화가 본격화할 것은 분명하다는 얘기다. …문제는 이명박 정부의 태도다. 정부는 그동안 대북 강경론을 밀어붙이며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태에 빠뜨렸다. 정부는 이제라도 급변하는 상황을 냉철히 파악해 ‘한국 없는 한반도 문제’의 심화만 초래하는 대북 강경 정책에서 하루빨리 빠져나와야 할 것이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9SEOUL1233.rtf
UNCLAS SEOUL 001233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EAST ASIA AND PACIFIC: DPRK 
--------------------------- 
 
"PREPARE FOR RAMIFICATIONS FROM CLINTON'S N. KOREA VISIT"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08/05): "The Clinton-Kim 
Jong-il meeting is a sign that direct talks between the U.S. and 
North Korea have effectively started, after the North's second 
nuclear test and its long-range missile launch.  It is only a matter 
of time before the two countries start bilateral negotiations. ... 
Clinton's visit has also disclosed the limitations of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through the UN. ... When (former President 
Jimmy) Carter visited North Korea, Kim Il-sung - the founder of the 
North Korean regime and father of the current leader - said that 'we 
have neither the intention nor the ability to develop nuclear 
weapons.'  Twelve years later, the North tested a nuclear device. 
... We should watch whether Clinton's North Korea visit will 
replicate that disaster, and prepare for any ramifications with a 
cool head." 
 
 
"EXPECTATIONS AND CONCERNS OVER CLINTON-KIM JONG-IL MEETING"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8/05): "We truly hope 
that Mr. Clinton's visit will serve as a turning point in 
comprehensively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y changing 
the situation from confrontation to dialogue.  (The U.S.), however, 
should not repeat the past mistake of dancing to the North's tune 
while only seeking dialogue with the communist state.  Accordingly, 
(the U.S.) needs to, for a while, maintain a two-track strategy 
toward North Korea of tougher sanctions and dialogue.  Furthermore, 
the U.S. should closely consult with its allies, such as the ROK and 
Japan, under the principle that North Korea possessing nuclear 
weapons can not be tolerated." 
 
 
"PAYING ATTENTION TO SITUATION FOLLOWING CLINTON-KIM JONG-IL 
MEETING" 
 
Moderate Hankook Ilbo editorialized (08/05): "Former President 
Clinton is the highest-ranking of the officials who have been 
mentioned as possible special envoys to negotiate the release of the 
U.S. journalists.  In other words, Clinton's visit has greatly saved 
the North's face.  By taking corresponding measures in return, North 
Korea should not miss this good opportunity to get out of 
international sanctions and isolation." 
 
 
"CLINTON'S VISIT TO N. KOREA COULD BREAK NUCLEAR DEADLOCK"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08/05): "Both the U.S. 
and North Korea are currently keeping quiet about the details of 
Clinton's visit, but experts say that it could serve as a crucial 
opportunity to change U.S. policy on North Korea from one of 
pressure to dialogue.  They say whether that dialogue takes place 
within the framework of the Six-Party Talks or within a separate 
framework will still be an issue; but regardless, the visit signals 
that a North Korea-U.S. dialogue will begin in earnest. ... The 
problem is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attitude.  The Lee 
Administration has plunged inter-Korean relations to its worst level 
by pushing for a hard-line policy toward North Korea.  Now is the 
time for the Lee Administration to face up to the rapidly changing 
environment and to quit the hard-line policy that has contributed 
only to the ROK being excluded from discussions on Korean Peninsula 
issues."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