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174 2009년 7월 27일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미 분 류 서울 001174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제 목: 서울, 언론 반응 작성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10/23 03:31

[사설] 북, 대미 대화 희망 … 진정성 보여야

중도 우파 중앙일보 사설 7월 27일: ““북한이 새삼 대화를 강조하고 나선 데에는 몇 가지 의도가 있다. 우선 미국과의 담판을 통해 핵보유국 지위 획득 등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통해 노려온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것이다. 동시에 대화 분위기를 이용, 국제사회로부터 식량 등 경제 지원을 얻어내겠다는 것도 들어 있을 것으로 본다. 그러나 …북한은 결코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북한과 협상할 것이라는 게 미 정부의 의지라는 것을 한시도 망각해선 안 된다.”

[사설] 북핵 국면 전환 후도 대비해야

보수 조선일보 사설 7월 27일: “북한이 도발 뒤에 협상 제안을 하는 것은 이제는 하나의 공식처럼 돼 있다. 그렇게 이뤄진 협상은 결국 북한이 국제 사회를 속이고 핵(核) 역량을 높이는 데 이용됐을 뿐이다.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이런 공식을 따르지 않겠다고 수차례 다짐한 만큼 북측의 제안이 당장 먹혀들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언제까지나 지금의 교착 상태가 이어지리라고 생각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북한이 앞으로 2~3년 안에 핵탄두 소형화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 우라늄 농축에 큰 진전을 이룰 경우 거꾸로 국제사회와 미국이 협상 압박을 받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금처럼 중국이 결정적인 대북 억지력을 행사하지 않고 현상 유지를 바란다면 그 가능성은 더 높아질 것이다.

결국엔 어떤 형식이 되든 미국과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되리라는 얘기다. 우리는 어떤 경우든 미·북 협상이 북핵을 기정사실화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그러나 그런 방향이 아니라 해도 미·북 협상과 그에 따른 결과로 우리가 져야 할 안보적·정치적·경제적 부담은 있을 수밖에 없으며, 그에 대해 미리 예상하고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9SEOUL1174.rtf
UNCLAS SEOUL 001174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MDR, KS, US 
SUBJECT: SEOUL - MEDIA REACTION 
 
EAST ASIA AND PACIFIC: DPRK 
--------------------------- 
 
"North Must Adjust Strategy"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07/27): "The North 
Korean Ambassador to the UN ... showed a willingness to hold 
bilateral talks with the U.S. ... The North's intentions can be 
understood in several ways.  It is looking to prevent the 
full-fledged implementation of UN sanctions.  By doing so, it hopes 
to mitigate its food and economic crisis and to achieve its 
long-cherished goal of acquiring the status of a nuclear state. 
However... the North must bear in mind that Washington is firmly 
committed to engaging in negotiations with the North in an 
irrevocable manner.  This is the core part of the 'comprehensive 
package' (recently proposed by the U.S.)" 
 
 
"ROK MUST NOT BE EXCLUDED FROM TALKS WITH THE NORTH"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07/27): "It has become 
customary for North Korea to propose talks after committing a 
provocation that rattles the world.  In talks held under such 
circumstances, North Korea has deceiv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bolstered its nuclear capabilities.  Since the Obama 
Administration has repeatedly vowed not to be swayed by Pyongyang's 
tactics, chances are slim that North Korea's latest maneuver will 
succeed.  The present stalemate cannot continue indefinitely, 
however.  ... If North Korea makes leaps and bounds in its 
development of a small nuclear warhead, long-range missiles and 
uranium enrichment, the USG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ould 
face intense pressure to negotiate with the North.  The chances of 
such a scenario would be even greater if China continues to refrain 
from pressuring the North while seeking to maintain the status quo. 
 Either way, the U.S. and North Korea will end up face to face at a 
dialogue table.  We cannot, however, allow U.S.-North Korea talks to 
end up tacitly recognizing the North's nuclear weapons as an 
established fact.  Even if direct U.S.-North Korea talks do not 
produce such results, the ROK must be prepared to shoulder the 
national security, political and economic burden resulting from such 
talks."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