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

문서의 선택한 두 판 사이의 차이를 보여줍니다.

차이 보기로 링크

09seoul115 [2018/06/09 18:35] (현재)
줄 1: 줄 1:
 +^  문서참조번호 ​ ^  생성일 ​ ^  비밀등급 ​ ^  출처 ​ ^  태그 ​ ^
 +|  09SEOUL115 ​ |  2009-01-22 06:03  |  기밀(3급) ​ |  주한 미국 대사관 ​ |  {{tag>​PGOV PREL KS KN }}  | 
 +====== 제 목:  권종락 외무차관,​ 오바마 행정부에 FTA 및 북한 문제에 관심요청 ======
 +기 밀 SEOUL 000115 ​
 +국방부망 배포((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
 +
 +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1/​22/​2019 ​
 +태그: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
 +제 목:  권종락 외무차관,​ 오바마 행정부에 FTA 및 북한 문제에 관심요청 ​
 +분류자: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번역 주: AMB Kathleen Stephens.)) 근거 1.4(b/d)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poirotkr@wikileaks-kr.org|Micheal H. Rhee]] 2011/10/25 02:​01// ​
 +
 +1. (기밀) 요약: 1월 21일 대사와 함께한 회동에서 권종락 외교부 차관은 버락 오바마의 취임을 축하하였고,​ 한미 FTA와 더불어 북한 문제에 관한 지속적인 협의를 요청하였다. 그는 한국 정부에게 양국 대통령이 조기에 회담을 하는 게 중요함을 강조하고,​ 새 대사관 공관 완성을 위한 한국정부의 지원을 피력했다. 요약 끝.
 +
 +2. (기밀) 외교통상부 제1 차관 권종락은 1월 21일 대사관저에서 가진 오찬회동에서 한국민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스티븐스 대사에게 말했다. 한국민은 한국에 대한 새 미국 정부의 태도에 관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하면서, 권 차관은 1일 21일 아침 미 대통령 취임식에 관하여 오바마와 인터뷰를 한 기자는 미국 정부가 한미 FTA 재협상을 요구할지 궁금해하며,​ 한미 FTA 관련해 즉각적인 “마찰” 가능성을 내비쳤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미 관계가 강력하고 다 차원적이며 과거에도 많은 난관을 극복했다며,​ 그는 한미 양국 정부의 협의를 통해서 어떠한 FTA 쟁점도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기자에게) 대답했다. 권 차관은 미국정부와 한국정부가 한미 FTA에 대해 곧바로 의견일치가 없더라도,​ 전반적인 한미관계에 발전을 저해하지는 않을 거라고 말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권 차관의 평가에 동의했고,​ 미국 당국자들은 한국 정부의 우려에 대해 민감하며 새 미국정부의 동북아 지역 우선 과제는 미국의 동맹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일이라고 강조하였다.
 +
 +3. (기밀) 권 차관은 미국 정부가 조기에 북한에 특사를 파견할 가능성을 언급하는 언론 보도에 대해 물었고, 한국 정부 내 일각은 그런 미국의 조치는 한국을 도외시할까 우려를 하지만, 그는 개인적으로 그런 결과가 나올 것으로 걱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스티븐스 대사는 새 미국 정부가 이미 6자 회담 틀 안에서 일을 계속 발전시킨다는 다짐과 한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의와 협력을 한다는 뜻은 변함이 없다고 말하였다.
 +
 +4. (기밀) 권 차관은 한국정부의 긴급 현안은 오바마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이 함께하는 조기 회담 일정을 잡는 일이며, 4월 초 런던 G-20 회담 자리가 가장 유력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김성환 외교안보수석이 2월 8일 워싱턴으로 이동해서 미국 측 상대역들과 만나 정상 회담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5. (기밀) 스티븐스 대사는 권 차관에게 새 대사관 공관 문제를 진척시키도록 권 차관보의 지원을 요청했다. 권 차관은 외교통상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약속하면서,​ 재산권 이전이 제대로 이루어 지면 곧바로 건설을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6. (기밀) 논평: 권 차관은 오래된 미국통으로 알려진 인물로 외교통상부에서 서열 2위이며, 정치 현안을 전담한다. (제2 차관은 관리와 인사문제들을 책임진다)직업 외교관인 권종락은 이명박 대선 캠프에서 일하기 위해 조기 은퇴를 선택하는 영리한 행보를 했다. 사실상 모든 전문가는 권종락이 유명환 장관을 잇는 유력한 후임자로 점치고 있다.
 +스티븐스
 +
 +[[https://​sites.google.com/​site/​poirotkr/​13/​09seoul115|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 원본 내려받기 =====
 +<file rtf 09SEOUL11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115 ​
 + 
 +SIPDIS ​
 + 
 +E.O. 12958: DECL: 01/​22/​2019 ​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
 +SUBJECT: MOFAT VICE MINISTER REQUESTS NEW ADMINISTRATION'​S ​
 +ATTENTION TO FTA AND DPRK 
 + 
 +Classified By: AMB Kathleen Stephens. Reasons 1.4(b/​d) ​
 + 
 +¶1. (C) SUMMARY: ​ During a January 21 meeting with the 
 +Ambassador, First Vice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Kwon 
 +Jong-rak offered congratulations on President Barack Obama'​s ​
 +inauguration and requested continued consultations on the 
 +KORUS-FTA as well as on North Korea. ​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to the ROKG of an early meeting between the two 
 +Presidents, and offered ROKG support for completing the New 
 +Embassy Compound. ​ END SUMMARY. ​
 + 
 +¶2. (C) Vice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Kwon Jong-rak told 
 +the Ambassador during a January 21 lunch at the residence ​
 +that his government and the Korean people warmly welcomed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Barack Obama. ​ Saying that the 
 +Korean people were interested in the new Administration'​s ​
 +attitude toward Korea, Kwon told the Ambassador that a 
 +reporter interviewing him about the U.S. inauguration on the 
 +morning of January 21 had immediately "​assumed frictions" ​
 +about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wondering whether the USG would ask for renegotiation. ​ He 
 +had replied that the U.S.-ROK relationship was strong and 
 +multi-dimensional,​ had weathered many difficulties in the 
 +past, and that he believed consultations between the USG and 
 +ROKG could resolve any FTA issues. ​ Kwon said that even if 
 +Washington and Seoul did not see eye-to-eye on the FTA 
 +immediately,​ it would not detract from making progress in the 
 +overall U.S.-ROK relationship. ​ The Ambassador agreed with 
 +this assessment, emphasizing that U.S. officials were 
 +sensitive to ROKG concerns, and that the new 
 +administration,​s priority in this region would be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our alliance partners. ​
 + 
 +¶3. (C) Kwon also asked about media reports citing the 
 +possibility of the USG sending a special envoy to North Korea 
 +early on, adding that some in the ROKG were concerned that 
 + 
 +such steps could leave the ROK behind, though he personally ​
 +was not concerned about such an outcome. ​ The Ambassador said 
 +the new administration had already made clear its commitment ​
 +to continuing to build on work within the six-party ​
 +framework, and to remaining ​ committed to the closest of 
 +consultations and cooperation with the ROKG. 
 + 
 +¶4. (C) Kwon said that an urgent ROKG issue was arranging an 
 +early meeting between Presidents Obama and Lee Myung-bak, ​
 +mentioning the G-20 meeting in London in early April as the 
 +most likely possibility. ​ He said that National Security ​
 +Advisor Kim Sung-hwan planned to travel to Washington on 
 +February 8 to meet counterparts and discuss a leaders' ​
 +meeting. ​
 + 
 +¶5. (C) The Ambassador asked for VFM Kwon's assistance in 
 +making progress on the New Embassy Compound. ​ Kwon pledged ​
 +MOFAT'​s full support,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moving ​
 +quickly to begin construction once a property transfer is 
 +effected. ​
 + 
 +¶6.  (C) Comment: A long-time U.S.-hand, VFM Kwon is the 
 +number two official in MOFAT, primarily responsible for 
 +political issues (a second vice-minister is responsible for 
 +management and personnel issues). ​ A career diplomat, Kwon 
 +made a smart move opting for an early retirement to work for 
 +Lee Myung-bak'​s presidential campaign. ​ Virtually all pundits ​
 +place Kwon as FM Yu's most likely successor. ​
 + 
 +STEPHENS
 +</​fi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