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생성일 태그
08TOKYO165 2008-01-22 09:56 기밀(3급) 주일 미국 대사관
, , ,

제 목: 일본과 한국 특사 친밀한 유대관계를 추진

기 밀 SECTION 01 OF 02 TOKYO 000165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1/22/2016 태그: PREL2), PGOV3), JA4), KN5) 제 목: 일본과 한국 특사 친밀한 유대관계를 추진 참조: TOKYO 00105 분류자: 토마스 쉬퍼 대사.6) 근거 1.4 (B) (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2/22 02:45

1. (기밀) 요약. 후쿠다 총리의 특사(이며 전 총리인) 모리 요시히로는 “신시대” 한일 관계에 대한 일본의 소망을 표명했고, 1월 10~11일 모리의 방한 중에 이명박 당선인의 방일을 초대하였다. 모리와 동행한 한 외무차관은 2006년 9월 이래로 얼마만큼 양국관계가 개선되었든지 “감개무량”했다고 말했다. 한국 특사 이상득은 답방 형식의 1월 15~18일 일본 체류 기간에 이명박 당선인은 한일 간의 경제적 유대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가운데 새로운 한일 관계가 조성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2008년 5월 또는 4월에 있을 신임 한국 대통령의 도쿄 방문 여부를 논의하였다. 요점 끝.

2. (기밀) 1월 18일 외무성 아주국 나가오 시게토시 부 국장은 한일 양국 정부 간의 최근 특사 교환에 관하여 도쿄 미 대사관에 브리핑했다. 후쿠다 야스오 총리의 특사인 요시히로 모리는 1월 10~11일 서울을 방문했고, 반면에 한국 측 이명박의 특사 이상득은 1월 15~18일 도쿄를 방문했다. 외무상과 한국 대사관, 일본 학계 접선책은 이런 교환 방문은 한일 관계가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도쿄 미 대사관에 말했다(참조 전문).

3. (기밀) 나가오 부 국장은 모리 전 총리가 이명박 당선인과 회동을 하고, 오찬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모리 총리는 두 가지 메시지를 전달했다: 1) 일본정부는 대통령 당선인과 함께 신시대 한일 관계를 희망한다. 그리고 2) 이명박 당선인의 조속한 방일을 바란다는 후쿠다 총리의 초대. 나가오에 따르면, 이 당선자는 한국과 미국, 일본 사이에 강력한 양자 및 삼자 관계 구축을 소망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이 당선인은 중국과의 협력이 중요함을 강조하면서, 한국은 “중국을 잊지 않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고 나가오는 전했다. 이명박과 모리 누구도 양국관계를 괴롭혀왔던 리앙크루 암도나(독도/다케시마) 여타 쟁점과 등 역사적인 이견을 거론하지 않았다고 나가오는 마무리했다.

4. (기밀) 사세 겐니치로 당시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 국장(1월 17일 진급해서 외무차관), 자민당 전 간사장인 나카가와 히데나오(中川秀直)의원,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자민당 홍보본부장이 모리 전 총리와 동행했다. 사세 차관은 그가 3년 전 국장일 당시에 한일관계가 “최악”이였다고 나가오는 혼잣말 하듯 말했다. 그러나 사세는 현재 이명박 당선인과 모리 전 총리와의 교환 방문에 대해 그가 한일관계 업무를 맡은 이래로 “최고의 친선 회동과 석찬”이였다고 그 성격을 규정했다. 사세는 2006년 아베 신조의 방한 이래로 얼마만큼 한일관계가 개선됐는지 그가 “감개무량했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있다.

5. (기밀) 이명박의 손위 형인 한국 특사 이상득은 도쿄에서 후쿠다 야스오 총리와 고무라 마사히코 외무상, 마치무라 노부타카 관방장관, 이부키 분메이 자민당 간사장, 오오타 아키히로 공명당 대표 등과 [국방부망 배포] 회동했다고 나가오는 말했다.

6. (기밀) 이상득 특사는 그의 일본 대화 상대역에게 말하길:

  • 이명박 당선인은 새로운 한일관계를 수립하길 소망한다.
  • 남한은 한일 경제관계를 강화하길 원한다.
  • 이명박은 후쿠다 총리를 2월 25일 한국 대통령 취임식에 초대한다. 후쿠다는 그가 방한하길 원하지만,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6. (기밀) 나가오는 후쿠다가 2008년 홋카이도 G8 정상회의보다 이른 시점에 이명박 당선인의 도쿄 방문을 초대했다고 말했다. 양측은 아마 4월 혹은 5월 이명박 당선인의 첫 방미와 같은 시기로 이명박의 일본 방문도 이루어지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7. (기밀) 이상득 특사는 논쟁이 심한 역사문제 거론을 회피했지만, 둘은 “통상적인 요청”을 했다고 나가오는 말했다. 이 당선인과 이상득 특사 공히 일본 출생이며, 나중에 남한으로 이주했다고 언급하던 이 특사는 재일 한국인들의 “고충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일본정부에게 요청했다고 나가오는 말했다. 또한, 한국 정부는 지방 선거에서 재일 한국인들이 투표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쉬퍼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TOKYO16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CTION 01 OF 02 TOKYO 000165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1/22/2016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JA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KN [Korea (North)] 
SUBJECT: JAPAN, ROK SPECIAL ENVOYS PUSH FOR CLOSER TIES 
 
REF: TOKYO 00105 
 
Classified By: Ambassador J. Thomas Schieffer.  Reasons 1.4 (B) (D) 
 
¶1. (C) Summary. Prime Minister Fukuda,s special envoy (and 
former Prime Minister) Yoshiro Mori expressed Tokyo's desire 
for a "new-age" bilateral relationship and invited 
President-elect Lee to visit Japan, during a January 10-11 
visit to Seoul.  A Deputy Foreign Minister who accompanied 
Mori said he was "moved" by how much the bilateral 
relationship has improved since September 2006.  During a 
reciprocal January 15-18 stopover in Japan, ROK special envoy 
Lee Sang-deuk said President-elect Lee Myung-bak hopes to 
create a new Japan-ROK relationship while further 
strengthening economic ties.  The two sides discussed having 
the new ROK president visit Tokyo in April or May 2008.  End 
Summary. 
 
----------------- 
Reciprocal Visits 
----------------- 
 
¶2. (C) On January 18, MOFA Northeast Asian Division Deputy 
Director Shigetoshi Nagao briefed Embassy Tokyo political 
officer on the recent exchange of special envoys between 
Tokyo and Seoul.  Prime Minister Yasuo Fukuda's special envoy 
Yoshiro Mori visited Seoul January 10-11, while ROK 
President-elect Lee Myung-bak's special envoy, Lee Sang-deuk, 
came to Tokyo January 15-18.  Foreign Ministry, ROK Embassy, 
and Japanese academic contacts tell Embassy Tokyo that these 
exchanges point to improving relations between Japan and the 
ROK (reftel). 
 
---------- 
Mori Visit 
---------- 
 
¶3. (C) Nagao said that Mori held a meeting and dinner with 
President-elect Lee.  Mori delivered two messages: 1) Tokyo's 
desire to "have a new-age bilateral relationship with the 
President-elect, and 2) PM Fukuda's invitation for 
President-elect Lee to visit Japan as soon as possible. 
According to Nagao, Lee emphasized his desire to build strong 
bilateral and trilateral relationships between the United 
States, Japan, and South Korea.  Lee stressed, however, the 
importance of cooperating with the PRC, noting the ROK would 
"not forget China," Nagao related.  Neither Lee nor Mori 
raised historical differences, the Liancourt Rocks 
(Takeshima/Tokdo), or others problems that have plagued the 
bilateral relationship, Nagao concluded. 
 
------------------------- 
Japanese "Moved" by Visit 
------------------------- 
 
¶4. (C) Then-MOFA Asian and Oceanian Affairs Director-General 
Kenichiro Sasae (promoted to Deputy Foreign Minister January 
17), LDP Diet member (former LDP Secretary General) Hidenao 
Nakagawa, and LDP Public Relations Chairman Takeo Kawamura 
accompanied Mori.  In an aside, Nagao said that Sasae 
described Japan-ROK relations as being the "worst ever" when 
he assumed the DG position three years ago.  However, Sasae 
now characterized Mori's exchanges with President-elect Lee 
as being the "most friendly meeting and dinner" he had seen 
since taking over the Japan-ROK portfolio.  Sasae reportedly 
said he was "moved" at how much the bilateral relationship 
had improved since Prime Minister Shinzo Abe's September 2006 
visit to Seoul. 
 
--------- 
Lee Visit 
--------- 
 
¶5. (C) In Tokyo, ROK special envoy Lee Sang-deuk, 
President-elect Lee Myung-bak's older brother, met with Prime 
Minister Yasuo Fukuda, Foreign Minister Masahiko Koumura, 
Chief Cabinet Secretary Nobutaka Machimura, LDP 
Secretary-General Bunmei Ebuki, New Komeito head Akihiro Ota, 
 
SIPDIS 
 
TOKYO 00000165  002 OF 002 
 
 
and others, Nagao noted. 
 
¶6. (C) Special envoy Lee told his Japanese interlocutors that: 
 
-- President-elect Lee hopes to establish a new bilateral 
relationship. 
 
-- South Korea wants to strengthen the Japan-ROK economic 
relationship. 
 
-- Lee Myung-bak invited PM Fukuda to attend the ROK 
President's February 25 inauguration.  Fukuda said he would 
like to go, but needs Diet approval. 
 
¶6. (C) Nagao said that Fukuda invited President-elect Lee to 
visit Tokyo sometime before the 2008 Hokkaido G8 Summit.  The 
two sides suggested the visit might occur at the same time 
(immediately before or after) as President Lee's first trip 
to the United States, perhaps in April or May. 
 
¶7. (C) Special envoy Lee avoided raising contentious history 
issues, but made two "general requests," Nagao observed. 
Noting that both President-elect Lee and special envoy Lee 
had been born in Japan and had later migrated to South Korea, 
Nagao said that the special envoy asked Tokyo to "draw 
special attention to the plight" of Koreans resident in 
Japan.  Seoul also asked that resident Koreans be allowed to 
vote in local elections. 
SCHIEFFER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Japan; Okinawa; Ryukyu Islands]
5)
[Korea (North)]
6)
Ambassador J. Thomas Schieff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