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 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80 2008-01-15 00:58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이경숙, 인수위원회의 급선무 논의

  • 기 밀 SEOUL 000080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 2), KS 3), PGOV 4), PREL 5), PINR 6)
  • 제목: 이경숙, 인수위원회의 급선무 논의
  •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0/30 02:07

1. (기밀) 요점: 대화와의 회동에서,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인수위원회의 정치 현실과 이명박 개인의 경영 방식을 논의하였다. 대통령 당선인의 열혈 팬 중 한 명임이 분명한 이경숙은 비록 4월 9일 총선 전까지는 정상회담은 없을 것이지만, 이명박과 부시 대통령은 좋은 사이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하였다. 이경숙은 인수위원회는 2월 25일 취임식과 국회의원 선거 사이 6주간에 가능한 많은 성취를 거두도록 새 정부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내각 인선과 정부 조직개편에 초점을 맞추었음을 분명히 하였다. 이경숙은 총리 후보로 유력한 주자로 꼽히고 있는데, 정작 그녀는 2월 24일 숙명여대 총장 자리로 복귀할 계획이라고 주장한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은 1월 11일 회의에서 대사에게, 정부 조직을 축소하는 일부 계획은 인수위원회가 실천에 옮길 예정이다. 그러나 최우선 순위는 취임식 이전에 새 내각의 진용을 짜는 거라고 했다. 그녀는 당선인이 한나라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인데, 그 이유는 한나라당이 정책을 구현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인수위 외교 분과 간사인 박진 의원은 인수위원회가 한나라당과 정기적인 협의를 갖고 있으며, 또한 인수위가 청와대와 국회와 대화 창구를 재구성하길 희망한다고 거들었다. 이경숙은 진보 대통합민주신당이 정부 조직개편 계획을 지지해야만 하는 이유는 조직개편안이 국민이 찬성하는 계획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은 (“운하” 대신에) ”물길” 사업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하였다. (박진은 “물길”이 더 정확한 말인 이유는 사업이 현존(現存)하는 한강과 낙동강을 실제 단순히 연결할 예정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우선 이명박 정부는 전문가들과 협의를 하고, 사업 관련 공청회를 개최한다든지 국민 여론을 활성화해서, 투자자를 모아야 한다. 이경숙은 건설을 시작하기 전에 한 두 해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기술자들이 계획을 보고선, 사업이 이렇게 아름다운 것인데, 왜 이 사업에 대한 비판이 있는지 기술자들이 이해를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환경론자들의 환경을 훼손할 거라고 불평하지만, 사실 현재 오염된 물을 사실상 깨끗하기 하는 거라면서, 그녀는 예상한 대로 이명박이 서울 시내에 청계천을 정비한 방식과 유사한 것이라고 했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은 이명박이 민주적이긴 하나 강력한 지도자가 될 거라면서, 한국이 이렇게 좋은 지도자를 갖게 된 것은 매우 행운이라고 여러 차례 반복하였다. 새 대통령은 “NATO”를 타파할 것이다―행동은 없고, 말뿐인 지도력이라고 했다. (번역 주: No Action, Talk Only) 이경숙은 대사에게 대통령 당선인이 미국을 잘 알고 있어 양국 간의 관계가 확실히 공고해 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였다. 그녀는 이명박과 부시 대통령이 매우 좋은 사이가 될 걸로 역시 예상하였다; 둘이 비슷한 사고방식을 공유하며, 매우 “글로벌화된” 안목이 있다고 했다. 그녀는 당선인은 매우 개방적이고 서구적인 스타일이며, 회의를 할 때도 격식이 없다고 말했다.

5.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에 의하면, 이명박 대통령의 첫 미국 방문 중에 무언가 상징적인 제스처가 필요하다며, 양국 간의 관계가 개선되고 있다고 한국사람들에게 보여줌으로써 한국민을 더욱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이다. 이경숙은 이명박이 4월 국회의원 선거전 미국 방문 여부가 의문시 된다고 했다. 그녀는 모든 정부 조직개편과 “청소”가 필요 때문에, 너무 할 일이 많다고 했다. 대사는 최선의 길은 날짜를 결정하고, 발 빠르게 백악관의 일정표에 올리는 것이라고 하였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은 대사에게 비자 면제 프로그램의 상황에 대해 물었다. 그녀 역시 빈번히 제기되는 한국의 젊은이를 대상으로 하는 특별취업비자제도의 구현문제를 들고 나왔는데, 최근 오스트리아와 미국 간에 설립된 내용과 같은 취지를 말하며, 한국학생들이 미국에서 일 년간 공부 또는, 일을 하도록 허용하는 내용이다.

7. (민감하지만 미분류) 대사가 통역관을 부르라는 그녀의 보좌관의 주장에도 불구, 이경숙은 전체 회의를 영어로 진행했다. 그녀가 가끔 정확한 단어를 찾는데 애를 먹었기도 하고, 그녀의 어휘력이 다소 한계가 있는 듯 보였으나 편안하게 구사했다.

8. (기밀) 이경숙은 실용적 지도자이고, 그녀의 오랫동안 성공적인 관리자로써 숙명여대에서 얻은 면모(面貌) 덕분에 평가가 좋다. 장로교 소망교회를 통한 대통령 당선인과의 친밀한 인맥은 이명박 정부에서 최고 자리를 점하도록 하는 데 유리한 고지에 서게 하였다. 대부분 언론과 이명박의 참모들은 그녀가 2010년에 숙명여대 총장의 임기를 마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지만, 인수위원장 활동이 이명박과 긴밀한 협조의 마지막은 아닐 것으로 보고 있다. (번역 주: 2013년 2월 현 한국장학재단 이사장) 그녀가 정치적으로 중량감이 없진 않지만, 그녀가 다른 이들의 (예로, 이상득, 최시중) 명령을 받을 것인지, 혹은 그녀가 인수위원회를 지휘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어쨌거나, 그녀는 인수위원회를 생산적이고 전달력 있게 유지했고, 대부분은 취임식 이전에 인수위가 성과를 꽤 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버쉬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80.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080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LEE KYUNG-SOOK DISCUSSES TRANSITION TEAM PRIORITIES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 (b,d). 
 
¶1.  (C) Summary: During a meeting with the Ambassador,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 Chair Lee Kyung-sook 
discussed the political realities of the transition team's 
agenda and President-elect Lee Myung-bak's personal 
management style.  Lee Kyung-sook, who is clearly one of the 
president-elect's biggest fans, opined that Lee Myung-bak and 
President Bush would get along very well, though a summit 
would probably not happen until after the April 9 National 
Assembly elections.  Lee Kyung-sook made it clear that the 
transition team is focused on cabinet selection and ministry 
restructuring in order to position the new administration to 
accomplish as much as possible in the six weeks between the 
February 25 inaugurat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Lee Kyung-sook is considered a frontrunner for the Prime 
Minister position, despite her insistence that she plans to 
return to her post as president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 on February 24. End Summary. 
 
--------------------------- 
National Assembly Relations 
--------------------------- 
 
¶2.  (SBU) Lee Kyung-sook told the Ambassador in a January 11 
meeting that some of the plans for downsizing the government 
will be enacted by the transition team, but the first 
priority was installing the new cabinet before the 
inauguration.  She said the President-elect will try to work 
closely with the Grand National Party (GNP) because the party 
would implement policy.  The Transition Team's foreign policy 
team chief, Rep. Park Jin, interjected that the transition 
team has regular consultations with the GNP and they hope to 
reestablish a channel of communication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National Assembly.  Lee Kyung-sook said the 
progressive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has to support 
the ministry restructuring plans because it is an initiative 
the public supports. 
 
---------- 
"Waterway" 
---------- 
 
¶3.  (SBU) Lee Kyung-sook said the "waterway" (vice "canal") 
project will take time.  (Park Jin explained that "waterway" 
was a more accurate description because the project will 
really just connect existing rivers, the Han and Nakdong.) 
First the administration has to consult with professionals, 
galvanize public opinion -- probably by holding a public 
hearing on the project -- and attract investors.  Lee 
Kyung-sook said it will likely be one to two years before 
construction begins.  She said that when engineers see the 
plans, they cannot understand why there is criticism of the 
project because it will be so beautiful.  She also said that 
environmentalists complain that it will damage the 
environment, but, in fact, the waterway will actually clean 
water that is now polluted, and she made the expected analogy 
to the way Lee Myung-bak cleaned up Cheonggye Stream in 
downtown Seoul. 
 
---------------- 
Leadership Style 
---------------- 
 
¶4.  (SBU) Lee Kyung-sook said Lee Myung-bak will be a 
democratic but strong leader, repeating several times that 
Korea was very lucky to have such a good leader.  The new 
president will get rid of "NATO" -- no action, talk only -- 
leadership.  Lee told the Ambassador that the President-elect 
knows the U.S. well and think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should be stronger.  She also expected that Lee 
Myung-bak and President Bush would get along very well; they 
have a similar way of thinking and are very "globalized" in 
their outlook.  She said the president-elect has a very open, 
westernized style and a casual way of conducting meetings. 
 
------------- 
Summit Timing 
------------- 
 
¶5.  (SBU) According to Lee Kyung-sook, there needs to be some 
kind of symbolic gesture during Lee Myung-bak's first 
presidential visit to the U.S. to show the people of Korea 
that the bilateral relationship is improving, in turn making 
people feel more secure.  Lee Kyung-sook was doubtful that 
Lee Myung-bak would go to the U.S. before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in April.  She said, because of all the 
restructuring and needed "cleaning up," there was too much to 
do.  The Ambassador suggested that the best thing to do was 
to decide the date and get on the White House calendar as 
soon as possible. 
 
------------------- 
Visa Waiver Program 
------------------- 
 
¶6.  (SBU) Lee Kyung-sook asked the Ambassador about the 
status of visa waiver.  She also raised the oft-asked issue 
of setting up special work visas for young Koreans, along the 
lines of the recently established U.S. arrangement with 
Australia, that would allow Korean students to spend one year 
working or studying in the U.S. 
 
-------- 
Bio Note 
-------- 
 
¶7.  (SBU) Lee Kyung-sook conducted the entire meeting in 
English, despite her staff's insistence that the Ambassador 
bring an interpreter.  While she struggled occasionally to 
find the right word and it seemed her vocabulary was somewhat 
limited, she spoke comfortably. 
 
------- 
Comment 
------- 
 
¶8.  (C) Lee Kyung-sook is a practical leader who is well 
regarded thanks to her long and successful stewardship of 
Sookmyung Women's University.  Her close connection with the 
President-elect through Somang Presbyterian Church leaves her 
in good standing to take a top position in the Lee 
administration.  Most press and Lee advisers predict she will 
finish her term as president of Sookmyung in 2010, but it is 
likely her stint as head of the transition team will not be 
her last time working closely with Lee.  While she is not a 
political lightweight, it remains unclear if she is taking 
orders from someone (e.g., Lee Sang-deuk, Choi Shee-joong) or 
if she is calling the shots in the transition team. 
Regardless, she has kept the transition team productive and 
on message and most expect the team to achieve much before 
the inauguratio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