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706 2008-04-08 08:43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제 목: 한나라당 승리를 목전에 두다

  • 기 밀 SEOUL 000706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8
  • 태그: PGOV3), PREL4), PINR5), KN6), KS7)
  • 제 목: 한나라당 승리를 목전에 두다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3/15 18:21

1. (민감하지만비분류) 남한사람들은 내일 4월 9일 그들을 대변할 국회의원을 선택하려 투표장에 나선다. 대통령 선거 이후 4개월도 안 돼서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 대한 관심도는 낮고, 그 결과는 모든 언론에서 떠들듯이 그렇게 갑론을박의 대상이 아니다: 보수진영 한나라당이 다수당이 될 것이며, 단지 얼마나 큰 승리가 될지 확실치 않을 뿐이다. 여전히 수많은 뜨거운 격전지역이 있으며, 유명하고 권세있는 정치 인사들을 포함하고 있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비분류) 한나라당과 통합민주당 그리고 진보신당 등 다수의 선거 유세 현장에 참석한 이후에 받은 전반적인 인상은 이번 선거가 별 흥미를 못 준다는 점이다. 심지어 가장 지명도 높은 후보들, 예로 통합민주당 손학규와 박영선 후보는 그들의 선거 행사에서 소수의 관중 그 이상을 달궈놓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 박빙 지역구는 진보신당 후보인 노회찬과(전 민주노동당) 젊고(37) 떠오르는 스타인 한나라당 홍정욱이 선거전에 나섰는데, 정치 담당관은 별 흥미 없이 거리 유세를 지켜보는 몇 안 되는 관중을 보았다. 뒤따르던 일단의 보도 기자들과 함께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참석한 일련의 행사에서는 일부 관심을 끌기도 했다; 박근혜 전 한나라당 의원은 자신의 측근인 강창희를 지원하기 위해 대전에 한 차례 등장했을 당시에 지지자들과 기자들로 떼로 몰렸다; 그리고 이명박은 이재오의 지역구의 (이 후보는 창조한국당 후보인 문국현에게 모든 여론 조사에서 뒤지고 있다)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해서 일면 기사가 되었다.

3. (기밀) 진보신당 구성원인 주승수 전 의원은 노회찬을 지원하고 있는데, 한국 정치가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고 노회찬 후보 선거 행사의 한쪽에서 정치 담당관에게 말했다. 다음 10년 안에 한국이 미국이나 일본과 같이 양당 제도로 갈 것인지, 아니면 유럽의 여러 국가에서와 같이 다당제로 갈 것인지 분명해질 것이다. 두 좌파 정당의 빈약한 지지율로는(진보신당: 1.6퍼센트 그리고 민주노동당: 2.8퍼센트) 다당제 형태는 전망이 밝지 못하다. 그러나 만일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한 명의 비례대표 의원을 확보하는 데 필요한 (여론조사의 부정확성 때문에 가능한) 3퍼센트 장벽을 깬다면, 국회에서 좌파가 최소한 일정 정도 목소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4. (기밀) 우리가 확보한 여론조사와 국내정치 전문가들은 한나라당이 4월 9일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을 당선시킬 것으로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 선도적인 정치 컨설턴트인 박성민은 한나라당이 180석까지 당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투표율이 저조하면, 한나라당이 많은 다수의 “박빙” 지역구에서 승리할 듯하다고 그는 확언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한귀영은 한나라당이 180석 이상으로 승리할 수 있다고 정치 담당관에게 말했는데, 4월 5~6일 여론조사에서 결정을 못한 나이 든 부동층 유권자들의 지지가 다시 한나라당 쪽으로 기운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녀는 통합민주당이 서울에서 적게는 (48석 중) 10석 미만을 당선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 공개된 4월 2일 여론조사에서, 서울에는 주인을 기다리는 있는 20곳의 선거구가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주말 여론조사에서는 그 20곳 중에 10곳이 한나라당의 수월한 승리를 가늠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음을 보여준다.

5. (기밀) 리서치 전문기관 매트릭스의 대표 조일상은 비슷한 메시지를 내놓았는데, 한나라당 지지율이 하락했다고 제시한 여론조사는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일부 조사에서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50퍼센트에서 40퍼센트 밑으로 떨어졌는데 낮은 응답률 때문이다. 유권자들의 투표가 시작되면, 한나라당이 40퍼센트의 지지율을 모을 것이고, 총 비례대표 의석 54개 중 30석까지 확보할 것이라고 조 대표는 예상했다. 이 여론조사기관은 한나라당이 172석이 당선을, 통합민주당은 85석을 예견했다.

6. (기밀) 조 대표는 친박연대 후보는 다른 다수의 무소속 후보들과 마찬가지로 승산이 적을 것인데, 그 이유는 최근 몇 년간 정당의 입지가 공고해졌기 때문이다. 강원택, 장훈 교수는 국내 정치에 관한 최고의 교수로 여겨지는데, 한나라당이 수월한 다수 의석을 당선시킬 것으로 동의했다. 더 보수 쪽인 장훈은8)) 한나라당이 171석을 확보하리라 추측했지만, 좌파 쪽인 강 교수는 165석을 예견했다.

7. (기밀) 12월 대선에서의 압도적인 승리 이래로, 이명박 대통령은 추가로 자신의 권한을 공고히 하고, 아마 더 중요하게 한나라당과 국회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심어 놓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집중해왔다. 이명박은 자신이 언급했던 한나라당의 원내 다수의석 목표를 이룰 것이다. 그러나 그가 새로운 구성된 한나라당 의원들 또한 다루기 힘들고 독립성을 띤 많은 인물들을 포함하고 있을 것이다. 여전히 새 국회는 현재의 구성원보다는 훨씬 수월할 것이며, 단지 이명박이 꿈꾸는 정도로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70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70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8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SUBJECT: GNP HEADED FOR VICTORY LANE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SBU) SUMMARY: South Koreans go to the polls tomorrow, 
April 9, to choose their National Assembly representatives. 
Coming less than four months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s, interest is low and the outcome, despite all the 
media chatter, not really in question: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GNP) will win a majority, only the size 
remains uncertain.  Still, there are a number of 
hotly-contested races, involving powerful and well-known 
political personalities. END SUMMARY 
 
---------------- 
Out in the Field 
---------------- 
 
¶2.  (SBU) After attending multiple campaign events for 
candidates from the GNP, United Democratic Party (UDP) and 
New Progressive Party (NPP), the overwhelming impression is 
that there is little interest in these elections.  Even the 
most high-profile candidates, like Sohn Hak-kyu and Park 
Young-sun on the UDP side, had a hard time ginning up more 
than a handful of spectators for their events.  In one 
too-close-to call district featuring NPP candidate Roh 
Hoi-chan (formerly of the Democratic Labor (DLP) Party) and a 
young (37) rising star from the GNP, Hong Jong-wook, poloff 
witnessed a score of spectators watching stump speeches with 
little interest.  The GNP has generated some interest with 
Chairman Kang Jae-sup followed by a host of reporters at 
events he attends; former Chairman Park Geun-hye was swarmed 
by supporters and reporters during her one appearance in 
Daejeon to support her close confidant Kang Chang-hee; and 
Lee Myung-bak made headlines with his visit to a construction 
site in Lee Jae-o's district (Lee trails Create Korea Party 
candidate Moon Kuk-hyun in all polls). 
 
¶3.  (C) NPP member Jo Seung-soo, a former lawmaker and 
supporter of Roh Hoi-chan, told poloff on the margins of a 
Roh event that Korean politics was at a crossroads.  In the 
next ten years, it would become clear whether Korea was 
headed toward a dual-party system like the U.S. and Japan or 
to a multi-party system like in many countries in Europe. 
The meager support for the two left-wing parties (NPP: 1.6 
percent and DLP: 2.8 percent) does not bode well for the 
multi-party model.  However, if both the DLP and NPP break 
the 3 percent barrier (possible because of inaccuracies of 
polls) needed to obtain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the 
far left will at least maintain some voice in the National 
Assembly. 
 
---------------- 
Expert Analysis 
---------------- 
 
¶4.  (C) All our polling and domestic politics experts concur 
that the GNP would win a majority in the April 9 election. 
Leading political consultant Park Song-min said that the GNP 
could win up to 180 seats; with low turnout, the GNP would 
likely win many of the "too close to call" districts, he 
asserted.  Han Gui-young of polling firm Korea Society 
Opinion Institute (KSOI) told poloff April 8 the GNP could 
win more than 180 seats since polls from April 5-6 indicated 
that many previously undecided, older voters had swung their 
support back to the GNP.  She said the UDP could win as few 
as 10 seats in Seoul (out of 48).  In the last published 
polls April 2, there were 20 races in Seoul up for grabs. 
KSOI weekend polls indicated that 10 of these had swung to 
indicate comfortable wins for the GNP. 
 
¶5.  (C) Metrix Polling Company President Cho Il-sang gave a 
similar message, noting that the polls showing a slip in 
support for the GNP were misleading.  While some polls did 
show GNP support falling from over 50 percent to under 40 
percent, this was due to the high non-response rate.  When 
the votes are in, Cho forecasted, the GNP would garner about 
50 percent support and up to 30 representational seats, out 
of 54.  This pollster predicted the GNP would win 172 seats 
and the UDP 85. 
 
¶6.  (C) Mr. Cho said that the Pro-Park Alliance candidates as 
well as many of the independents would not fare well as party 
identity had grown stronger in recent years.  Professors Kang 
Wong-taek and Jaung Hoon, regarded as the top professors on 
domestic politics, agreed that the GNP would win a 
comfortable majority.  The more conservative Jaung guessed 
the GNP would secure 171 seats while the left-leaning Kang 
predicted 165. 
 
------- 
Comment 
------- 
 
¶7.  (C) Since his landslide victory in December, President 
Lee has focused on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to further 
consolidate his mandate and, perhaps more important, to stack 
the GNP -- and the National Assembly -- with his supporters. 
Lee will get his stated goal of a GNP-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However, he is likely to find that the 
new group of GNP National Assembly representatives will also 
contain many unruly and independent figures.  Still, the new 
National Assembly will be a lot easier than the current lot, 
just not as easy as LMB once dreamed about. 
VERSHBOW

1) , 2)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5)
[Intelligence]
6)
[Korea (North)]
7)
[Korea (South)]
8)
번역 주: 당시 장훈 중앙대 교수 (꽤 자주 등장하는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