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682 2008-04-04 08:22 2011-08-30 01:44 비분류 서울대사관

제 목: 마지막 여론조사 한나라당 원내 다수당 전망

  • 비분류 SEOUL 000682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2)
  •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 태그: KN3), KS4), PGOV5), PINR6), PREL7)
  • 제 목: 마지막 여론조사 한나라당 원내 다수당 전망
  •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3/15 15:18

1.(비분류) 요점: 총선이 1주도 채 안 남은 상황에서, 한나라당은 국회에서 상당한 다수의석을 확보할 태세이다. 선거법에 따라서 4월 9일 총선전 마지막으로 발표된 여론 조사에서 245개의 지역구 의석(비례대표 의석을 포함해 299의석) 중에 한나라당이 107~145개 지역구에서 당선을 예상하고 있는데, 주요 야당인 진보진영 통합민주당은 자체 전망인 100개 의석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 할듯하다―100개의 의석은 헌법 개정을 막기 위해 필요한 수치다. 그래서 인지 30퍼센트로 판단되는 부동층을 향한 호소에 희망을 걸면서 통합민주당의 빈약한 야당 입지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나머지 정당들을 보면, 무소속이 16개 지역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보수 강경파 이회창의 자유선진당은 9개 지역구에서, 기타 정당들은 5개 지역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들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서, 남한 언론 보도에서는 한나라당이 대략 비례대표 30개 의석을 당선시키면서, 총 170석이 넘는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에 통합민주당은 90개 의석 정도로 결판이 날듯하다. 요점 끝.

2.(비분류) 한국의 정치 중심지로써 전체 의석의 45퍼센트에 해당되는 서울 수도권 권역은 이번 선거에서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집권당이 초반에는 싹쓸이 승리를 수도권에서 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이명박의 국정지지율이 35퍼센트 대로 하락함에 따라 치열한 경쟁이 될 것이다; 그러므로 수도권 지역의 선거 결과가 이명박의 국정운영 첫 달 성적에 대한 민심의 평가를 판단하고, 대중이 어느 정도나 이명박의 정책들을 기꺼이 지지할 것인지 그 향방에 통찰력을 제공할 것이다. 집권당인 한나라당은 서울에서 48개의 선거구에서 23~34의 지역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고, 통합민주당은 4~12 곳, 그리고 전 대통령 후보였던 문국현의 창조 한국당은 한군데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인천지역은 한나라당이 총 12개 선거구에서 6~7 곳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고, 통합민주당은 1~3곳이다. 경기도 지역의 총 51개의 의석 중에 집권당은 20~21개 지역에서 앞서고 있고, 통합민주당은 9~10곳에서 앞서고 있다. 전체 나머지 지역에서는 격전 양상이다.

3.(비분류) 충청도 지역은 자유 선진당이 원내 교섭단체를(20석) 구성하기 충분한 의석을 확보하는데 핵심지역이다. 총 24석의 확보 가능한 의석 중에, 한나라당 후보들은 3~5개의 선거구에서 앞서고 있고, 통합민주당은 3~4곳, 자유선진당은 7~9곳, 그리고 나머지 선거전은 확실한 당선자 윤곽이 나오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의 전통적인 텃밭인 경상도 지역에서는 집권당 후보가 총 68개의 선거구 중 50~60곳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나라당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연대 후보들과 무소속 후보들은 위협적인 적수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친박연대 후보인 홍사덕 의원만 유일하게 해당 지역에서 당선될 기회가 있는 듯하다.

4.(비분류) 전라북도와 전라남도 지역인 호남에선 전통적으로 진보세력의 보루인데, 통합민주당이 총 31개 지역구에서 25~27곳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진보성향의 무소속 후보들이 많은 주목을 끌기 시작했다. 보통의 일관된 투표 양상을 보면 지역적 충성도에 기반해 후보를 선택하던 호남 유권자들이 변화를 내세우는 후보자들의 공약에 더욱 동조하는 성향이 커지고 있다. 특히 경제 부문에서―통합민주당은 예전엔 당연시 여기던 득표를 확보하기 위해 초과근무를 하고 있다. 통합민주당 공천과정에서 거부당한 연고가 없는 후보들은 2~4곳 도시에서 선두를 확보했는데, 전라도의 자치지역인 목포시, 무안시, 신안군 등이 이에 해당된다. 이런 지역 중에서, 목포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인 박지원이 35퍼센트의 지지율로 23퍼센트의 지지율을 보이는 통합민주당 상대인 정영식 후보에 앞서가고 있다.

5.(비분류) 광주 및 제주에서의 경쟁 양상은 정확히 양분되는 가운데, 한나라당 후보자들의 전반적인 우세 속에서, 통합민주당이 2개의 선거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다른 2개의 선거구는 치열한 양상이다. 제주에서는 통합민주당 후보들이 3개의 지역구 중 2곳에서 한나라당 상대 후보에게 다소 우세를 보이고 있다.

6.(비분류)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와 정동영 전 대통령 후보는 한나라당 주요 인물인 박진과 정몽준과의 널리 홍보된 대결에서 패배를 당할 듯하다. 친밀한 이명박 지지자로써 박진은 누구나 탐낼만한 종로 지역구에서 손 대표에 44퍼센트 지지율로 앞선 가운데, 손 후보는 30퍼센트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 정몽준은 자신의 경쟁자인 정동영을 20퍼센트 이상으로 앞서고 있고, 그러나 최근 불거진 성희롱 사건이 일부 부동층 유권자들의 표심을 흔들 수있으며, 그 결과 예상보다 치열한 선거전이 될 것이다. 대표적인 이명박 지지자인 예로 이재오와(33퍼센트) 이방호 사무총장인 이방호는(44.8퍼센트)는 각기 자신들의 대결구도에서 진보진영 창조한국당의 문국현과(49퍼센트) 진보진영 민주노동당 강기갑(31.9퍼센트)에 맞서 고전을 하고 있다.

7.(민감하지만비분류) 남한의 언론보도에서 올해의 총선은 역대 최하의 선거 투표율을 보일 것으로 언급되고 있는데, 아마도 무관심한 젊은 세대와 여야 할 것없이“무정책” 정책에 기인한 것이다. 심지어 북한으로부터의 최근 일련의 거친 언사 역시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듯하고, 이는 후보자들이 지역적 연고 및 당적에 호소하기를 선호하면서 정책 토론을 계속 포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든 일이 예상되로 된다면, 낮은 투표율은 한나라당에게 우세한 다수의석의 기회를 증대시킬 것이며, 예전의 사례를 보면, 나이든 전통적인 한나라당 성향의 유권자들이 투표장에 나설 것이며, 반면에 젊은 유권자들은 집에 머무를 것이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682.rtf
UNCLAS SEOUL 000682 
 
SIPDIS 
 
SIPDIS 
 
E.O. 12958: N/A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INR [Intelligence],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SUBJECT: FINAL POLLS POINT TO GNP MAJORITY 
 
 
¶1.  (U) SUMMARY: With general elections less than a week 
away,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is poised to 
secure a significant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latest polling data ) the last to be released before April 9 
according to election law stipulations ) revealed that of 
the 245 district seats (299 including proportional seats) the 
GNP is expected to win in 107-145 districts, with the main 
opposition liberal United Democratic Party (UDP) expected to 
take anywhere from 46-71.  The UDP is not likely to achieve 
its projected goal of winning 100 seats, the number necessary 
to block constitutional revisions, and is therefore touting 
its underdog opposition role in the hopes of appealing to the 
estimated 30 percent of undecided voters.  As for the 
remaining parties, the independents are leading in 16 
districts. Conservative hardliner Lee Hoi-chang,s Liberty 
Forward Party (LFP) is ahead in 9 districts, and others in 5. 
 In accordance with these polling results, South Korean press 
reports project that the GNP will win roughly 30 proportional 
seats, securing over 170 in total.  The UDP on the other hand 
would likely come out with about 90 seats.  END SUMMARY. 
 
-------------------------------- 
METRO AREA = PULSE OF THE PUBLIC 
-------------------------------- 
 
¶2. (U) The Seoul metropolitan area holds 45 percent of the 
total seats and as South Korea's political hub is considered 
a make-or-break region for these elections.  While the ruling 
party initially was expected to have a sweeping victory here, 
competition became fierce as Lee Myung-bak's approval ratings 
fell to around 35 percent; the contests' results in this area 
will therefore offer insight into the public's evaluation of 
Lee's performance in the first month of his administration 
and indicate to what extent the public is willing to support 
his policies.  In Seoul, the ruling GNP is leading in 23-34 
of the 48 constituencies, the UDP in 4-12, and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Moon Kook-hyun's Creative Korea Party 
(CKP) is ahead in one.  In Incheon, the GNP is leading in 6-7 
of the 12 districts, and the UDP in 1-3.  Of the 51 seats in 
the Gyeonggi province, the ruling party is ahead in 20-21 and 
the UDP in 9-10.  All remaining districts are caught up in 
tight races. 
 
--------------------- 
LFP TAKES CHUNGCHEONG 
--------------------- 
 
¶3. (U) The Chungcheong region is crucial for the LFP to gain 
enough seats towards forming a floor negotiation group (20 
seats).  Of the total 24 seats available, GNP candidates are 
ahead in 3-5 districts, the UDP in 3-4, the LFP in 7-9, and 
the remaining races show no clear winner.  In Gyeongsang, the 
GNP's traditional stronghold, ruling party candidates are 
ahead in 50-60 of the 68 constituencies.  The Pro-Park 
Alliance candidates and independents who previously lost GNP 
nominations are not proving to be formidable opponents; only 
one pro-Park candidate, Hong Sa-duk, seems to have a chance 
at winning in the region according to the latest polls. 
 
--------------------------------------------- ----- 
UDP UP IN HONAM, INDEPENDENTS FIGHT THE GOOD FIGHT 
--------------------------------------------- ----- 
 
¶4. (U) In the Honam region of North and South Jeolla, 
traditionally a bastion of liberal support, the UDP is 
leading in 25-27 of the 31 districts, but liberal independent 
candidates are beginning to draw more attention.  Consistent 
with their usual voting pattern of choosing candidates based 
on regional loyalty, voters in Honam are beginning to grow 
more attuned to the candidates' promises of change ) 
especially on the economy - and the UDP is working overtime 
to win what used to be shoo-in votes.  Unaffiliated 
candidates who were rejected in the UDP nomination process 
hold a lead in 2-4 cities and counties in Jeolla to include 
Mokpo, Muan, and Shinan.  Of these, Mokpo is being 
spotlighted as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close aide 
Park Jie-won, with 35 percent support, is leading his UDP 
opponent Chung Young-sik, who has 23 percent support. 
 
---------------- 
KANGWON AND JEJU 
---------------- 
¶5. (U) The competition in Kangwon and Jeju is evenly split - 
while the GNP candidates are strong overall, the UDP is 
leading in two constituencies, and competition is fierce in 
another two districts.  In Jeju, UDP candidates hold a slight 
lead over their GNP counterparts in two of three districts. 
 
------------------- 
KEY RACES AND FACES 
------------------- 
 
¶6. (U) UDP chairman Sohn Hak-kyu and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Chung Dong-young face likely losses in their 
highly-publicized contests with key GNP figures Park Jin and 
Chung Mong-joon.  Close Lee Myung-bak supporter Park Jin is 
well ahead of Sohn in the highly-coveted Jongno district of 
Seoul at 44 percent while Sohn rates at about 30 percent. 
Chung Mong-joon is ahead of his UDP rival Chung Dong-young by 
more than 20 percentage points, although recent allegations 
of sexual harassment may sway some undecided voters and 
result in a tighter race than expected.  Key Lee supporters 
such as Lee Jae-o (33 percent) and GNP Secretary General Lee 
Bang-ho (44.8 percent) are struggling in their respective 
contests against the liberal Creative Korea Party's Moon 
Kook-hyun (49 percent) and the liberal Democratic Labor 
Party,s Kang Ki-gap (31.9 percent). 
 
------- 
COMMENT 
------- 
 
¶7. (SBU) South Korean press reports note that this year's 
general elections will likely see a record-low voter turnout, 
probably due to an apathetic younger generation and both 
major parties' "no-policy" policy.  Even the recent wave of 
harsh rhetoric from the North is unlikely to influence 
voters, as candidates continue to forego policy debates in 
favor of appeals to regional and party affiliation.  All 
things being equal, a low voter turnout will likely bolster 
the GNP,s chances for a strong majority, as precedent shows 
that older, traditionally GNP-leaning voters will show up to 
the polls while younger voters stay at home. 
VERSHBOW

1) , 2)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3)
[Korea (North)]
4)
[Korea (South)]
5)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6)
[Intelligence]
7)
[External Political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