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329 2008-02-20 06:21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올바른 방향 잡기: 이경숙 인수위원장과 김병국 외교안보수석 내정자의 전망

  • 기 밀 SEOUL 000329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8
  • 태그: PGOV2), PREL3), PINR4), KN5), KS6)
  • 제 목: 올바른 방향 잡기: 이경숙 인수위원장과 김병국 외교안보수석 내정자의 전망
  • 분류자: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2/14 14:20

1. (민감하지만 미분류) 요점: 2월 19일에 이경숙 인수위원장과 김병국 외교안보수석 내정자는 예고된 4월 한미정상 회담과 인수위원회의 성적표, 그리고 막 출범하는 이 당선인의 대미 외교의 최상책 등에 대한 준비를 논의하기 위해 대사와 회동하였다. 미국 정가의 높은 기대에 대해서, 이경숙과 김병국은 그런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 이명박 정부가 열과 성의를 다할 것이라고 대사를 안심시키면서, 미국의 기대에 부응하는 최상책은 최상의 성공적인 첫 한미정상 회담을 준비하는 거라고 말하였다. 이경숙은 인수위원회가 일을 잘 마무리했다고 생각한다며, 새 정부의 올바른 방향 설정에 인수위가 도움되었길 희망한다고 했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2월 19일 화기애애한 오찬 회동에서,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인수위 활동 기간에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던 이유는 전 정부의 인수위가 무엇을 했는지 아무런 공식 기록이 없기 때문이라고 대사에게 말하였다. 미래의 인수위원회는 훨씬 나을 거라며, 그 이유는 2달 인수위원회 기간의 활동에 대해 체계적인 문서화 작업을 했기 때문이라고 그녀는 말하였다. 그녀는 인수위원회가 12월 19일 대선 이후 짧은 기간에 거의 1년간의 업무를 해냈다며, 인수위원회를 수차례 칭송하고 자랑하였다. 일부 부처에서 일부 저항이 있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인수위원회에 협조적이었다고 그녀는 말하였다. 5개 부처를 없애는 인수위원회의 제안 때문에 일부 마찰은 예상한 일이다. 인수위원회는 정부 부처를 다루기 위한 4C 좌우명을 갖고 있었다: 신중, 신뢰, 협력, 그리고, 창의. (주: Care, Credibility, Cooperation, and Creativity.) 그녀는 인수위가 그 좌우명을 잘 따랐다고 생각하였다. 인수위원회는 이 대통령이 한국민을 섬기는 국정운영을 하고, 한국의 중앙정부의 권위주의가 덜하도록 하는 구상도 만들었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대사는 미국정부 내 이명박 정부에 대한 기대가 매우 크다고 말하였다. 미국과 한국의 정부가 동일한 가치 체계를 공유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나면, 자연스레 기대치 조절하고, 신뢰를 쌓게 될 거라고 이경숙은 지적하였다. 대사는 그에 동의하면서, 4월 예정인 이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그러한 유사한 가치와 철학을 확인하는 장이 될 거라고 지적하였다. 이 대통령이 미국에 도착할 시점이면, 한미 FTA 비준의 장을 마련하도록 미국산 쇠고기 시장 개방에 한국이 합의했을 것이며, 성공적인 미국 방문과 의회의 환대를 담보할 수 있다고 대사는 말하였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김병국 외교안보수석 내정자는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추라면서, 4월 정상회담 성공의 열쇠는 한미관계를 공고히 하는 데 있다고 말하였다. 대사는 신뢰와 공동의 가치관에 바탕을 둔 한미 관계의 새 시대를 알리는 성공적인 정상회담이 될 수 있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였다. 역내와 전 세계 외교에서 한국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김병국은 다 긍정적이고 좋지만, 한중 관계를 희생의 대가로 치르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그런 관점에서 중국을 재차 안심시키기 위해서 조기 방문을 고려하고 있다고 김병국은 말하였다.

5. (기밀) 북한 문제에 대해서, 대사는 북한이 자체 핵 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하고 정확한 선언을 하지 않은 채 멈춰 선 이래로, 상당기간 답보상태에 들어설 수 있다고 말하였다. 그러므로 북한과의 접촉을 절연하거나 대화 창구를 닫지 않으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자세가 중요하다. 만일 어떤 전략을 사용해 고집불통인 북한을 다룰 것인 지에 대해 미국과 한국 간에 견해차가 있게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대사는 설명하였다.

6. (기밀) 김병국은 대북 호혜주의와 MB 독트린은 선거 운동 중에 지나치게 강조되었다고 말하였다. MB 독트린은 2007년 3월 당시 이명박 후보가 표방한 정책이다. 호혜주의가 중요한 목표이긴 하지만, 불량국가의 다루는 가장 중요한 신조로 삼기는 어렵다. 그 대신 호혜주의적 행보가 선언적인 정책으로 변질하기 보다는 외교를 통해 추구해야만 한다. 대사는 호혜주의가 거시적인 정책보다는 미시적 수준에서 실천하는 게 더 나을 거라는 데 견해를 같이하였다.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경숙은 이 대통령은 매우 에너지 넘치며, 보좌관에게 일을 많이 시킨다고 말하였다. 지난주 이명박이 주재한 청와대 고위 보좌관들의 두 차례 회동은 오후 11시까지 계속되었다고 김병국은 말하였다. 이명박은 모든 현안에 관한 회의를 요구하였고, 대안적인 견해를 듣기 위해 이명박은 일부러 반대 의견을 펼쳤다고 김병국은 말하였다. 이명박의 지적 호기심을 고려할 때, 정책 회의는 종종 서너 시간 지속할 수 있다.

8. (기밀) 이경숙은 5개 부처의 폐지부터 의무적인 영어교육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인 변화를 제안하는 등 두 달간 왕성한 인수위원회 활동을 이끌었다. 그녀와 이 대통령의 비전을 실천하느냐는 이제 김병국 같은 고위 보좌관에 달려 있다. 이경숙은 이제 숙명여대 총장으로 복귀하는 가운데 (그녀의 4번째 임기는 8월까지 계속된다.) 많은 전문가는 그녀가 이명박 정부나 국회에서 장관이나 심지어 총리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국은 그가 맡게 될 임무가 따로 있다. 필립 아카데미나 하버드 등 미국 관련 매우 정통하지만, 관료경험이 부족하다; 그는 급격한 학습 과정을 격을 것이다. 만일 그 과정을 섭렵해서 이 대통령의 신임을 얻게 된다면, 그는 청와대에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329.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329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8 
TAGS: PGOV PREL PINR KN KS
SUBJECT: SETTING THE RIGHT COURSE: TRANSITION TEAM 
CHAIRWOMAN LEE AND NSA-DESIGNATE KIM ON ROAD AHEAD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 (b,d). 
 
¶1.  (SBU) Summary: On February 19, Transition Team Chairwoman 
Lee Kyung-sook and National Security Advisor-designate Kim 
Byung-kook met with the Ambassador to discuss preparations 
for the planned April U.S.-ROK summit, the Transition Team's 
performance, and the best way to kick off President-elect 
Lee's diplomacy toward the U.S.  Regarding high expectations 
in Washington, Lee Kyung-sook and Kim assured the Ambassador 
that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would do its best to 
fulfill these expectations and said that the best way to do 
so was to prepare a highly successful first summit.  Lee said 
she thought the Transition Team had done very well and hoped 
its work would help set the Administration on the right 
course.  End Summary. 
 
----------------------- 
Transition Team Wrap-Up 
----------------------- 
 
¶2.  (SBU) Over a cordial February 19 lunch, Transition Team 
Chairwoman Lee Kyung-sook told the Ambassador that there had 
been a lot of trial and error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because there was no official record of what had been done by 
previous teams.  Future transition teams would fare much 
better, she said, because of the detailed, systematic 
documents the team had compiled about what they had done 
during the two-month transition.  She lauded the team several 
times and boasted they did almost one year of work in the 
short period since the December 19 election.  There had been 
some resistance from some ministries, she said, but overall 
they had worked well with the Transition Team.  Some friction 
was to be expected since the team proposed to eliminate five 
ministries.  In dealing with the ministries, the team had a 
motto of 4 C's: Care, Credibility, Cooperation, and 
Creativity.  She thought they had lived up to the motto.  The 
Transition Team also came up with the idea that President Lee 
should lead through service to the Korean people and make the 
Korean central government less authoritarian. 
 
------------------ 
Great Expectations 
------------------ 
 
¶3.  (SBU) The Ambassador said that expectations were very 
high for the Lee Myung-bak government in the USG.  Lee noted 
that once the U.S. and ROK recognized that our governments 
shared the same value system, managing expectations and 
increasing trust would come naturally.  The Ambassador agreed 
and noted the planned late April summit between President Lee 
Myung-bak and President Bush would be a forum to confirm 
these similar values and philosophy.  The Ambassador said 
that, by the time President Lee arrives in the U.S., Korea 
should have agreed to open its market to U.S. beef in order 
to ensure a successful visit and a positive reception by the 
Congress, setting the stage for FTA ratification. 
 
¶4.  (SBU) NSA-designate Kim said that the U.S.-ROK alliance 
was the pillar of ROK diplomacy, and the key to strengthening 
the relationship was to have a very successful summit in 
April.  The Ambassador agreed that a good summit could signal 
a move to a new era in U.S.-ROK relations based on trust and 
common values.  Also, the ROK would become more important to 
the U.S. in regional and global diplomacy.  Kim thought this 
was positive but that it should not come at the expense of 
the ROK's relationship with China.  In this regard, he said 
he was considering an early visit to Beijing to reassure the 
Chinese. 
 
----------- 
North Korea 
----------- 
 
¶5.  (C) Regarding North Korea, the Ambassador said that since 
the DPRK continued to stall and had not made a complete and 
correct declaration regarding its nuclear programs, we could 
be headed into a period of deadlock.  Therefore, it was 
important to remain firm but not slam the door or break off 
contact with the DPRK.  If there was a disagreement between 
the U.S. and the ROK over what tactics to use to deal with a 
recalcitrant North Korea, problems could arise, the 
 
Ambassador explained. 
 
¶6.  (C) Kim said that reciprocity toward North Korea had been 
overemphasized in the campaign and in the MB Doctrine, an 
outline policy paper for then-candidate Lee written in March 
¶2007.  While reciprocity was an important goal, it was 
difficult to hold as the most important tenet when dealing 
with a rogue state.  Instead, reciprocal actions should be 
sought through diplomacy, rather than being turned into a 
declaratory policy.  The Ambassador agreed that reciprocity 
was perhaps better implemented on a macro rather than micro 
level. 
 
---------------------------- 
Lee Myung-bak Personal Style 
---------------------------- 
 
¶7.  (SBU) Lee Kyung-sook said that President-elect Lee 
Myung-bak was very energetic, working his staff hard.  Kim 
Byung-kook said that the previous week, Lee had chaired two 
meetings with the Blue House Senior staff that lasted until 
11:00 p.m.  Kim said Lee would call a meeting on an issue 
with all those concerned and then brainstorm, and would play 
the devil's advocate role in order to hear alternate views. 
Given Lee's intellectual curiosity, the policy meetings could 
often last 3-4 hours. 
 
------- 
Comment 
------- 
 
¶8.  (C) Lee Kyoung-sook has led a very energetic transition 
team for two months, proposing sweeping changes ranging from 
scrapping five ministries to compulsory English education. 
It is now up to senior staff like Kim to carry out her, and 
President Lee's, vision.  While Lee will now return to her 
position as president of SookMyung University (her fourth 
term as President runs through August), many expect her to 
play an important role throughout the administration -- 
either in the National Assembly, as a minister, or even as 
Prime Minister.  Dr. Kim has his work cut out for him.  While 
very knowledgeable in all things American -- Phillips 
Academy, Harvard -- he lacks bureaucratic experience; he will 
have a steep learning curve.  If he masters that and obtains 
the President's trust, he will be a key player in the Blue 
House.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lligence]
5)
[Korea (North)]
6)
[Korea (Sou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