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SEOUL2191 2008-11-10 07:36 미분류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한국 언론의 반응

미 분 류 서울 002191

국무부 동아태/공공외교과 스워커, 동아태/홍보과 동아태/한국과 국무부는 전자적으로 농무부 해외농업국/국제무역정책과에 셰이크에게 전달 바람 국무부는 미무역대표부 알케스디에게 전달하세요 상무부 4431/대외경제정책/태평양해역사무소/동아태/JD오니어스 재무부 국제담당차관보실/멤그류 태평양 지구 총사령관 J-74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 태그: KPAO KMDR 제 목: 한국 언론의 반응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5/04/20 23:47

[사설] 오바마 시대의 한·미동맹

중도 우파 중앙일보는 11월 8일 사설에서 이렇게 썼다: “더구나 국제사회와의 협력과 공조에 기반한 다자주의 외교를 표방하는 오바마 정부에서 한·미동맹은 더욱 발전할 여지가 크다고 본다.”

[시론] 한-미 FTA 재협상을 준비하라!

최태욱 한림국제대학원대 교수는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 11월 10일자 이렇게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가장 걱정스러운 점의 하나는 그것이 초래할 정부 권한 축소다. 예컨대 ‘투자자-국가 소송제’는 미국인 투자자가 한국의 규제나 공공정책 등이 자신의 투자 이익을 침해한다고 여길 경우 언제든 우리 정부를 국제중재부에 제소할 수 있게 한다. 우리의 중앙정부나 지방정부가 미국 쪽의 잦은 제소 또는 제소 가능성으로 규제나 공공정책 수립 및 집행 과정에서 크게 위축될 것임이 뻔하다. 최근의 미국발 금융위기는 무규제와 탈규제의 위험성을 확인해준 사건이다. 제대로 된 정부라면 규제의 필요성을 새삼 절감하고 시장에서의 정부 역할 강화를 도모해야 할 때다. 우리의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미국의 재협상 요구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 재협상의 장을 주체적으로 활용해 상기한 투자자-국가 소송제 등의 독소조항 삭제를 요구하며 한-미 자유무역협정의 신자유주의적 성격을 없애거나 줄이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시론] 한·미 FTA를 흔들면 안 된다

이준규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미주팀장은 중앙일보에 기고한 논단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바마 정부가 출범하면 한미 FTA 자동차 부문 재협상을 주문할 공산이 크다. 그러나 이는 “양측의 경제적 이익의 균형을 깨는 것이고, 정치적으로 양국 동맹관계를 어렵게 한다는 점을 오바마 측에 충분히 설득시켜야 한다. 우리 국회도 약속대로 한·미 FTA를 조속히 비준해 우리 정책의 일관성을 세계에 보여야 한다.”

[사설] 왜곡과 억지로 대북·대외 정책 실패 이어가려는가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 11월 8일 사설을 보면: “정부·여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 비준동의안 조기처리 방침을 재확인하고 국회 방미단을 곧 미국에 보내기로 한 것 역시 억지 행태다.”협정 내용에 대한 논란에 앞서, 미국 경제 자체가 혼란스러운 때에 무작정 미국과의 시장 통합을 꾀하는 것은 무책임하다. 이 협정에 매달리기보다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 결정이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를 되새기며 경제위기 극복에 집중하기 바란다.”

[사설] 오바마 미국과 북한 관계는 북한 하기에 달렸다

11월 10일자 보수 조선일보는 사설을 보면: “북한이 오해해선 안 되는 것은 오바마 당선자는 부시처럼 대통령 임기 종료 시한에 쫓기며 실적을 올려야 하는 대통령이 아니라는 점이다. 미국이 북핵 문제를 원론(原論)에서부터 재검토할 시간을 갖게 된 것이다. 미국의 북핵 원론은 완전한 핵의 폐기와 완벽한 핵의 확산 방지다. 오바마와 부시의 차이는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론의 차이에 지나지 않는다.”

"[중앙 시평] 대북정책, 오바마의 변화와 우리의 대응"

윤영관 서울대 교수가 11월 10일자 중앙일보에 기고한 논단(論壇)에서 이렇게 말했다: “공화당 정부는 북한의 핵개발을 안보 문제로만 보고 그 자체에만 매달리며 북한이 핵을 개발하도록 만드는 원인에는 별로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그러나 오바마 정부는 북한의 핵개발이 북한 스스로의 안보 불안감과 외교적 고립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을 인정하고, 이를 해소해 주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공화당 부시 행정부는 북한과의 외교관계 수립을 북한의 핵포기가 끝난 다음 제공하는 보상으로 간주해 왔다. 그러나 오바마 행정부는 이것을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실제로 이행하도록 하는 대북 인센티브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

"[광화문에서/권순택]오바마 외교, 기대와 환상"

권순택 논설위원은 보수 동아일보 11월 10일자 논단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바마가 북한과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겠다는 자세로 이른바 공세적 외교를 할 가능성은 크다. 그러나 오바마는 ‘북한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즉각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는 경고도 잊지 않았다. 북한이 핵을 완전히 포기하지 않고 실속만 챙길 속셈이라면 오바마 행정부와의 직접 대화에 대한 기대만큼이나 실망이 커질 수 있다.” 스티븐스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2191.rtf
UNCLAS SEOUL 002191 
 
 
STATE FOR EAP/PD FOR SWALKER, EAP/P, EAP/K 
STATE PASS USDA ELECTRONICALLY FOR FAX/ITP SCHEIKH 
STATE PASS USTR FOR RCASSIDY 
USDOC FOR 4430/IEP/OPB/EAP/JDONIUS 
TREASURY FOR OASIA/MGREWE 
CINCPAC FOR J-74 
 
E.O. 12958: N/A 
TAGS: KPAO KMDR
SUBJECT: MEDIA REACTION IN SEOUL 
 
Subject: Media Reaction; Seoul 
 
U.S. presidential election 
 
"Cooperation and Trust" 
 
Right-of-center JoongAng Ilbo editorialized (11/08): "The ROK-U.S. 
alliance may have more room to grow and be improved upon during 
Obama's tenure, as he has long advocated multilateral diplomacy, 
emphasizing cooperation and joint efforts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ree Trade Agreement 
 
"Prepare for Renegotiation of ROK-U.S. FTA" 
 
Choi Tae-wook, professor of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Hallym University observed in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11/10): "The most unsettling aspect of the ROK-U.S. FTA is 
that it could reduce the government's authority over the market.  A 
good example of that is the investor-state dispute settlement (ISD), 
under which foreign investors can file a suit with an international 
arbitration organization against the countries in which they have 
invested..  Under this mechanism, it would be difficult for our 
central or local governments to map out and implement regulations or 
public policies out of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lawsuit... 
The recent U.S.-sparked financial crisis clearly tells us the 
dangers of non-regulation and deregulation.  Any proper government 
would now realize a need for regulation and try to strengthen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the market.  The ROK's ruling Democratic 
Party and Democratic Labor Party should use any possible call by 
Washington for renegotiation of the ROK-U.S. FTA as an opportunity 
to demand that the ISD be deleted from the FTA and to remove or 
reduce the neo-liberalistic nature of the agreement." 
 
 
"We Should Not Shake up the ROK-U.S. FTA" 
 
Lee Joon-kyu, head of the Americas Bureau at the Korea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 Policy, observed in right-of-center JoongAng 
Ilbo (11/10): "When the Obama administration is inaugurated, it will 
likely call for renegotiation on the automobile sector of the 
ROK-U.S. FTA.  However, we should persuade the Obama administration 
(not to demand renegotiation), saying that renegotiation will break 
a balance in the economic interests of both nations and damage the 
ROK-U.S. alliance.  The ROK's National Assembly should also show its 
policy consistency by promptly approving the free trade pact." 
 
 
"Will the ROKG Intend to Continue With Its Failed Foreign and North 
Korea Policy?"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editorialized (11/08): "The ROKG and 
the ruling party have reaffirmed their determination to ratify the 
ROK-U.S. FTA at an early date and have decided to send a delegation 
to the U.S.  This behavior is unreasonable.  Besides controversy 
over the contents of the FTA, it is irresponsible to seek market 
integration with the U.S. at a time when the U.S. economy is in 
chaos.  Rather than adhering to the free trade pact, the ROK would 
do well to focus its efforts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while 
remembering the consequences of its decision to resume U.S. beef 
imports." 
 
 
DPRK, nuclear program, Six-Party Talks 
 
"Relations between the Obama Administration and North Korea Is up to 
Pyongyang," 
 
Conservative Chosun Ilbo editorialized (11/10): "North Korea should 
take note that president-elect Obama is not, like his predecessor, 
obliged to achieve something before his term expires.  The U.S. now 
has a time to review its North Korea policy again from first 
principles.  And they are complete abolition of the nuclear program 
and prevention of nuclear proliferation.  The difference between 
Obama and Bush is merely in methodology in achieving that end." 
 
"North Korea Policy; Obama's Change and Our Response" 
 
Yoon Young-kwan, professor of International Poli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observed in right-of-center JoongAng Ilbo 
(11/10): "While the U.S. Republican government simply regarded North 
Korea's nuclear development as a security matter and took little 
interest in its root cause, the Obama administration is expected to 
admit that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s stemmed from its security 
anxiety and diplomatic isolation, and to help the North resolve 
these concerns.  In addition, while the Bush administration dangled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with Pyongyang in front of the 
North as a reward for its nuclear abandonment, the Obama 
administration is likely to use diplomatic relations as an incentive 
for the North to fulfill its promise to denuclearize." 
 
"Expectations and Fantasies about Obama's Diplomacy" 
 
Editorial writer Kwon Soon-taek observed in conservative Dong-a Ilbo 
(11/10): "Obama is highly likely to engage in aggressive diplomacy 
with North Korea in a give-and-take manner.  However, he did not 
forget to warn that, if North Korea does not implement its 
agreement, it will have to pay the price.  If Pyongyang only intends 
to gain benefits without a complete nuclear development, its direct 
talks with the Obama administration will fall far short of its 
expectations."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