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 류 출 처
08SEOUL2109 2008-10-28 04:56 2011-08-30 01:44 대외비 서울 대사관
VZCZCXYZ0001
PP RUEHWEB

DE RUEHUL #2109/01 3020456
ZNY CCCCC ZZH
P 280456Z OCT 08
FM AMEMBASSY SEOUL
TO RUEHC/SECSTATE WASHDC PRIORITY 2116
INFO RUEHBJ/AMEMBASSY BEIJING 4893
RUEHMO/AMEMBASSY MOSCOW 9042
RUEHKO/AMEMBASSY TOKYO 5005
RUEHIN/AIT TAIPEI 2834
RHHMUNA/CDR USPACOM HONOLULU HI
RUALSFJ/COMUSJAPAN YOKOTA AB JA
RUACAAA/COMUSKOREA INTEL SEOUL KOR
RHMFISS/COMUSKOREA J5 SEOUL KOR
RHMFISS/COMUSKOREA SCJS SEOUL KOR
RHEHNSC/NSC WASHINGTON DC
RUEKJCS/SECDEF WASHINGTON DC//OSD/ISA/EAP//

제목 : 미 대사와 김대중 전 대통령, 북한의 과거와 미래에 대해 논의

대외비 SEOUL 002109

SIPDIS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0/28/2018 TAGS: PGOV PREL PINR KN KS 제목: AMBASSADOR AN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DISCUSS NORTH KOREA'S PAST AND FUTURE

분류자: Amb. Kathleen Stephens. Reasons 1.4 (b,d).

1. (C) 요약: 김대중 전 대통령은 10월 22일 스티븐스 대사의 예방을 맞아 그가 북한과의 관계에 있어 중요한 시점에 부임하였다고 말했다. 관계는 좋지만 북한에 관해서는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 2000년 김정일과의 회담을 회고한 후,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을 포용하려는 최근 미국의 노력을 칭찬하였다. 북한의 의도에 대한 그 특유의 낙관적인 견해를 드러내면서 김 전 대통령은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 된다면 북한은 결국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는데 아무런 의심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두 한국(two Koreas)의 통일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주화가 선행될 때에만 성공적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남북관계가 경색되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 이명박 대통령의 일관성 없음을 비판하였고, 미국이 반드시 평양에 남북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단호하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끝

2. (C) 스티븐스 대사와 10월 22일 만난 자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1998~2003)은 북한에 대한 그의 견해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희호 여사도 배석하였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에게 북한의 안보와 경제적 안정을 보장할 수 있는 국가는 오직 미국뿐이라 충고하면서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촉구하였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한 김정일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함부로 가지고 놀지 말라”고 말했고, 남북통일 이후에도 미군이 한반도에 주둔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달하였다고 밝혔다. 김정일은 이에 대해 역사적으로 동북아시아의 다른 국가들이 한국에 위협이 되어왔기 때문에 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납득할 수 있다며 동의하였다.

3. (C) 지난 수년 간 미국 대통령들에게 조언하였던 것을 회상하면서 김 대통령은 그가 오랫동안 미국에 북한과의 직접 협상에 나설 것을 권고하였다고 말했다. 그는 평양과의 협상 과정에서 당신들이 “줄 수 있는 것은 주고 받을 수 있는 것은 받아내야 한다“ 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그의 친구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한국대사로 일하면서 대단한 인내심을 가지고 6자회담에서 훌륭한 역할을 해냈다며 자랑스러워 하였다.

4. (C) 김대중 전 대통령은 스티븐스 대사에게 김정일이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것에 아무런 의심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은 중국이나 베트남같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전에 핵무기 포기를 약속해야 한다. 김 대통령은 만약 미국이 북한에 줄 수 있는 것을 준다면, 북한이 일을 진행 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핵 이슈는 윈윈하는 결과를 가져올 때 궁극적으로 해결될 것이다. 만약 북미가 대립에 머물러 있다면 누구도 이득을 볼 수 없을 것이다.

5. (C) 김 대통령은 궁극적인 통일의 가능성에 대해 낙관하였지만, 북한이 내부로부터 붕괴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거나 제 3국이 붕괴를 촉진해야 한다는 입장에 관해서는 비판적이었다. 그는 남한으로 난민들이 유입될 것이고, 중국이 평양을 장악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만약 화해가 이루어진다면 북한 경제가 – 특히 원자재 수출과 관광을 통해 – 발전할 수 있을 것이며, 지식인 계층이 서서히 생겨날 것이다. 남한이 북한에 영향력을 가지고 있으므로, 만약 남북이 평화롭게 산다면 북한은 결국 민주화 될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이는 통일을 불러올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무력에 의한 통일 혹은 흡수 통일은 해결책이 아니라는 것이 그의 결론이었다.

6. (C) 김 대통령은 북한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자본주의가 노천시장(open markets)의 형태로 시작되고 있다. 공산 정권이 인민들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게 되자 통제력을 상실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이미 이런 징조들을 목격하고 있으며, 한미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이런 기회를 잘 활용해야 한다. 김 대통령은 북한 인민들의 남한에 대한 인식도 바뀌었다고 주장하였다. 남한이 구호품을 보내면 식량 포장에 남한 기업의 이름이 찍혀있어 북한 인민들에게 남한이 나쁜 것만은 아님을 알려주고 있다는 것이다.

7. (C) 스티븐스 대사는 북한이 남한을 위시한 세계 여러 나라들과 좀더 건설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인도하였던 김 대통령의 노력을 칭찬하였다. 그러나 스티븐스 대사는 한편으로 북한 정부가 아직까지 자신들의 핵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결국 용인될 것이라는 그릇된 희망을 품고 있는 것 같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평양은 6자회담의 합의를 이행해야 할 것이다. 김 대통령은 다시 한번 “줄 수 있는 것은 주라”는 경구를 외우며, 만약 미국이 경제 제재를 풀고 북한과의 관계를 정상화 한다면 평양은 핵 야망을 포기할 것이라고 대답하였다. 장기적 관점에서, 동북아시아 핵 군비 경쟁이 북한에 가져올 위험은 그들로 하여금 핵 능력을 유지할 수 없도록 만들 것이다.

8. (C) 스티븐스 대사는 또한 북한이 만약 남한과의 관계 개선 없이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실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것이 좋은 지적이라고 답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현재 좋지 않지만 장기적으로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코멘트가 일관성이 없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김 대통령은 이것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할 것을 희망하였다. 김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개선을 위해서 미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하였다. 미국이 남북관계가 공고해질 필요가 있다는 뜻을 단호하게 전달해야 한다는 것이다.

9. (C) 김대중의 건강은 좋지 않았다. 그는 일주일에 세 번의 투석을 받고 있었고, 서울 밖으로의 여행은 물론 어떠한 장기 체류도 매우 어려웠다. 그러나 스티븐스 대사는 김 대통령이 아직 괜찮은 상태로, 그의 생각을 명료하고 설득력있게 전달할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그의 유산에 대한 청와대의 현 주인을 포함한 한국 보수계의 깊은 회의(misgivings)에도 불구하고, 한국 안팎에서 민주투사 세대의 영웅인 김 대통령의 유산은 공고하다.

스티븐스

원문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109 
 
SIPDIS 
 
E.O. 12958: DECL: 10/28/2018 
TAGS: PGOV PREL PINR KN KS
SUBJECT: AMBASSADOR AND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DISCUSS NORTH KOREA'S PAST AND FUTURE 
 
Classified By: Amb. Kathleen Stephens.  Reasons 1.4 (b,d). 
 
¶1.  (C) SUMMARY: In an October 22 courtesy call by the 
Ambassador,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aid that she had 
come to Korea at an important point in the relationship. 
Relations were good, but there was still much work to be done 
on North Korea.  After recounting his meeting with Kim 
Jong-il in 2000, Kim praised recent U.S. efforts to engage 
the North.  The former president said he had no doubt that 
North Korea would ultimately surrender its nuclear weapons 
after normalizing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offering 
his signature optimistic view of North Korea's intentions. 
Kim said the re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would only be 
successful if it came about after economic development and 
democratization in the North.  Conceding that inter-Korean 
relations were currently strained, Kim criticized President 
Lee Myung-bak's inconsistency and said it was incumbent upon 
the U.S. to decisively communicate the importance of improved 
inter-Korean relations to Pyongyang.  End Summary. 
 
---------------------- 
Historical Perspective 
---------------------- 
 
¶2.  (C) In his October 22 meeting with the Ambassador, former 
President (1998-2003) Kim Dae-jung, accompanied by his wife 
Lee Hee-ho, offered his views on North Korea.  Kim said that 
when he met with Kim Jong-il (KJI) in 2000, he urged KJI to 
mend his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counseling that 
the U.S. was the only country that could provide a security 
guarantee and ensure economic stability for North Korea.  Kim 
also tol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not to "play around" 
with nuclear weapons and conveyed the likely continued U.S. 
troop presence on the Korean Peninsula after reunification. 
KJI concurred, noting that, because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had historically threatened Korea, a continued U.S. 
troop presence made sense. 
 
----------- 
Way Forward 
----------- 
 
¶3.  (C) Reminiscing about advice he had given to U.S. 
Presidents over the years, Kim said that he had long advised 
the U.S. to engage in direct talks with North Korea.  In 
negotiations with Pyongyang, he said, you have to "give what 
you can give and take what you can take."  Kim said he was 
proud that his friend A/S Hill had served as Ambassador to 
Korea and then did a great job with much patience in the 
Six-Party Talks. 
 
¶4.  (C) Kim Dae-jung told the Ambassador that he had no doubt 
that KJI wanted a better relationship with the U.S.  North 
Korea could become another China or Vietnam, but first 
Pyongyang had to promise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If 
the U.S. gave what it could, then North Korea could make 
progress, Kim said.  The nuclear issue would ultimately be 
resolved because it was a win-win outcome.  If the U.S. and 
North Korea remained in conflict, however, neither would 
benefit. 
 
¶5.  (C) Kim was optimistic about the likelihood of eventual 
reunification, but he criticized observers who advised 
waiting until North Korea imploded or a third country 
precipitated a collapse.  Refugees would flood into South 
Korea, he said, and China might try to take control of 
Pyongyang.  If reconciliation took place, however, the North 
Korean economy could develop -- particularly through raw 
materials and tourism -- and slowly an intellectual class 
would emerge.  South Korea did have some influence over North 
Korea; if both sides could live peacefully, North Korea would 
eventually democratize, which could lead to reunification. 
But unification through force or absorption was not the 
solution, he concluded. 
 
--------------- 
Change is Afoot 
--------------- 
 
¶6.  (C) Kim said there were many changes occurring in North 
Korea.  Capitalism had started in the North in the form of 
 
open-air markets.  When a communist government could no 
longer provide for the people, it started to lose control. 
We were already starting to see signs of this, and the U.S. 
and South Korea should take advantage of these changes to 
improve the situation.  North Koreans' perspectives of the 
South had changed too, Kim claimed.  When South Korea gave 
aid, the bags of food bore the names of South Korean 
companies, letting the people of North Korea know that South 
Korea was not all bad. 
 
------------------------ 
"Give What You Can Give" 
------------------------ 
 
¶7.  (C) The Ambassador praised President Kim's efforts in 
bringing North Korea into a more constructive relationship 
with South Korea and the rest of the world.  She expressed 
concern, however, that the North Korean Government might 
still mistakenly hope it would eventually be allowed to 
retain a nuclear capability.  Pyongyang would have to meet 
its Six-Party commitments.  Kim responded by again invoking 
his "give what you can give" aphorism, and said that if the 
United States would lift economic sanctions and normalize 
relations with North Korea, Pyongyang would definitely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In the long run, the danger to 
North Korea of a nuclear arms race in Northeast Asia made 
keeping a nuclear capability untenable for the North. 
 
¶8.  (C) The Ambassador also said it would be a mistake if 
North Korea thought it could improve relations with the U.S. 
without improving relations with South Korea.  Kim observed 
that this was a good point.  Inter-Korean relations now were 
not good but would improve in the long run, he said. 
President Lee Myung-bak was inconsistent in his comments on 
North Korea, and Kim hoped this would change over time.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Kim opined, the U.S. role was 
very important.  The United States had to decisively convey 
that inter-Korean relations needed to be strong. 
 
------- 
Comment 
------- 
 
¶9.  (C) Kim Dae-jung's health is not good.  He undergoes 
dialysis three times a week, making travel or any extended 
stay outside Seoul very difficult.  Still, the Ambassador 
found Kim in fine form, able to convey his thoughts clearly 
and cogently.  A hero to generations of democracy fighters in 
Korea and outside, Kim's legacy is secure, despite the deep 
misgivings about his legacy among conservatives in Korea, 
including the current incumbent of the Blue House.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