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2075 2008-10-22 08:26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대사 김영삼 전 대통령과 회동

  • 기 밀 SEOUL 002075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0/22/2018
  • 태그: PGOV2), PREL3), PINR4), KN5), KS6)
  • 제 목: 대사 김영삼 전 대통령과 회동
  • 분류자: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7)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4/07 13:21

1. (기밀) 요점: 김영삼 전 대통령은 아직도 9월 30일 부친 사망의 “충격”에 휩싸여 있으며, 딸자식의 남편이 뇌졸중을 겪은 후 회복하지 못하고 있어 딸자식을 어떻게 위로할지 모르겠다고 10월 21일 대사에게 말하였다. 대사는 1980년대 민주주의 투쟁을 상기시키며 당시 김영삼의 주도적인 역할에 경의를 표했다. 김영삼은 평소와 다름없는 한국정가 전반에 대한 분석을 제공하였고, 집권당에 나라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 진정한 지도자가 없다고 한탄하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실패가 김영삼에게는 고통스럽긴 하지만, 그는 이명박을 지지했고, 계속 그를 지지할 거라고 김영삼은 말하였다. 그러나 한국사람들은 벌써 대통령에 대한 관심, 그가 하는 일에 흥미를 잃어버린 점은 끔찍한 일이다. 요점 끝.

2. (기밀) 김영삼 전 대통령은 자신의 막내 딸의 남편이 뇌졸중을 겪고, 회복을 “기대”할 수 없어 요즘 걱정에 사로잡혀 있다고 말하였다. 9월 30일 부친이 돌아가셨을 당시 97세 이긴 했지만, 망연자실한 감정 상태가 되었다고도 했다. 10,000명의 인사가 5일 간의 부친 장례식에 고인의 명복을 빌기 위해 방문하였다; 김영삼은 너무 침통한 나머지 장례식을 마치기 전까지 누가 방문했고, 방문하지 않았는지 기록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김영삼은 거의 200명의 국회의원이 자동차로 4시간 거리인 마산을 방문했다고 말하였다. 심지어 (진보 창조한국당 대표인) 문국현과 (좌파 민주노동당 대표인) 강기갑도 사전에 일면 면식도 없지만, 장례식에 다녀갔다.

3. (기밀) 김영삼은 한나라당은 자격을 갖춘 지도자가 없다고 한탄하였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행동에 적극성이 없고, 박근혜는 한동안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 그러나 홍준표 원내 총무가 박 대표보다 더 낫다. 김영삼은 홍준표가 처음으로 국회의원에 출마하도록 공천해준 것에 대해 여전히 김영삼에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부친의 장례식에서도 큰 절로 예의를 다했다고 지적하였다.

4. (기밀) 김영삼은 (대통령이란) 그 당위성에도 한국에서 그 누구도 이명박 대통령이 무엇을 하는지에 관심이 없다고 평가하였다. 이명박 대통령의 위상이 단 8개월 만에 곤두박질친 일은 부끄러운 일이다. 대사는 최근 이명박의 라디오 대 국민 연설이 관심을 불러오는 데 도움이 되는 지를 물었다; 김영삼은 라디오 연설은 “쓰잘데기없다.” 이명박은 한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큰 틀에서 국정방향을 잡아야할 필요가 있지만, 그는 그렇게 하지 못했으며, 그가 그렇게 할 능력이 없을까 걱정이다.

5. (기밀) 좀 긍정적인 점과 관련해, 김영삼은 이명박이 한미관계가 무엇보다도 중요함을 이해한다고 말하였다. 이명박이 그의 역량을 공고한 한미관계를 구축하는데 집중할 것을 조언했다고 김영삼은 말하였다. 이명박은 그 원칙에 견해를 같이 한다고 응답하였다.

6. (기밀) 북한에 대해 평하길, 북한의 최근 엄포는 “말뿐이다.”라고 김 전 대통령은 말하였다. 북한은 그들의 위협을 뒷받침할 게 아무것도 없다고 그는 단언하였다. 김정일의 건강과 관련해 많은 소문이 있고, 일본에서는 김정일이 사망했다는 일부 보도도 있다. 김영삼은 무엇이 사실인지 알지 못하지만, 김정일이 거동을 못하는 걸로 추정하는 이유는 과거 김정일의 건강 이상설이 있을 당시, 김정일은 그런 의구심을 잠재우기 위해 모습을 드러내곤 했다.

7. (기밀) 김영삼은 여전히 한국 정가에 대한 세심한 관찰자이다. 그는 한국 시장에 미국산 쇠고기를 개방하는 게 막대한 대중의 반발을 야기할 거라고 예견한 유일한 대표적인 정치 인사이며, 또한 그는 쇠고기 사태를 수개월 앞두고 그런 예견을 하였다. 한나라당 지도부와 이 대통령에 대한 그의 발언 또한 정확하다고 우리는 믿는다. 국회에서 압도적인 다수당임에도, 이명박 정부는 계속해서 행동이 없고, 심지어 의지도 없다. 스티븐스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207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075 
 
SIPDIS 
 
E.O. 12958: DECL: 10/22/2018 
TAGS: PGOV, PREL, PINR, KN, KS 
SUBJECT: AMBASSADOR MEETS WITH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Classified By: Amb. Kathleen Stephens.  Reasons 1.4 (b,d). 
 
1.  (C) SUMMARY: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told the 
Ambassador on October 21 that he was still struggling from 
the "shock" of his father's death on September 30 and 
wondering how to comfort his daughter since her husband had 
recently suffered a stroke and would not recover.  The 
Ambassador recalled and paid tribute to Kim's leading role in 
the struggle for democracy in the 1980s.  Kim offered his 
usual sweeping analysis of the Korean political scene and 
lamented that there were no real leaders in the ruling party 
to steer the country in the right direction.  President Lee's 
failures pained Kim; nonetheless, Kim said, he had supported 
Lee and would continue to support him.  It was awful, 
however, that the Korean people had already lost interest in 
their president and what he did.  END SUMMARY 
 
-------------- 
FAMILY TRAGEDY 
-------------- 
 
2.  (C)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said that he was 
preoccupied these days because his youngest daughter's 
husband had suffered a stroke and there was "no hope" for 
recovery.  Also, when his father passed away on September 30, 
it was still a shock, even though his father was 97, and left 
him feeling unglued.  Over 10,000 people came to his father's 
five-day funeral to pay respects; Kim was so upset that he 
did not register who had come or not come until after the 
funeral. Kim said that almost 200 National Assembly members 
had made the four hour drive to Masan.  Even lawmakers like 
Moon Kuk-hyun (head of the liberal Create Korea Party) and 
Kang Ki-gab (head of the left-wing Democratic Labor Party), 
whom he had previously not met, came to the funeral. 
 
----------------------- 
RUDDERLESS RULING PARTY 
----------------------- 
 
3.  (C) Kim lamented that the Grand National Party (GNP) 
lacked quality leaders.  GNP Chair Park Hee-tae was not 
active or engaged, and Park Geun-hye was doing nothing for 
the time being.  Floor Leader Hong Joon-pyo, however, was 
better than Chairman Park.  Kim noted that Hong, who was 
still thankful to Kim for giving him the nomination the first 
time he ran for the National Assembly, had made a big 
ceremonial bow to him at his father's funeral. 
 
--------- 
LEE LAME? 
--------- 
 
4.  (C) Kim commented that no one in Korea now had any 
interest, as they should, in what President Lee Myung-bak was 
doing.  It was a shame that President Lee's stature had 
slipped so far in just eight months.  The Ambassador asked if 
Lee's recent radio address to the nation had helped generate 
interest; Kim responded that the address was "useless."  Lee 
needed to define a broad direction for the country that could 
give hope to the Korean people but he had not done this, and 
Kim worried that Lee was not capable of doing so. 
 
---------------------- 
U.S.-ROK IN GOOD HANDS 
---------------------- 
 
5.  (C) On a more positive note, Kim said Lee Myung-bak 
understood that Korea's relationship with the U.S. was of 
paramount importance.  Kim said he had counseled Lee to focus 
his energies on building a strong relationship with the U.S. 
and that relationships with Japan and China would follow 
naturally.  Lee had responded that he agreed with this 
principle. 
 
----------- 
NORTH KOREA 
----------- 
 
6.  (C) Commenting on North Korea, President Kim said that 
North Korea's recent bluster was "just words."  They had 
nothing to back up their threats, he asserted.  There were 
 
many rumors about Kim Jong-il's (KJI) health and some reports 
out of Japan that KJI was dead.  Kim did not know what was 
true but assumed that KJI was incapacitated since in the past 
when there were rumors about KJI's health, he would make an 
appearance to quell the speculation. 
 
------- 
COMMENT 
------- 
 
7.  (C) Kim Young-sam remains an astute observer of the 
Korean political scene.  He was the only major political 
figure to predict that opening the Korean market to U.S. beef 
would cause an enormous popular backlash, and he did this 
several months ahead of the event.  His remarks on the GNP 
leadership and President Lee are also spot on, we believe. 
Despite their party's overwhelming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Lee Administration continues to demonstrate a 
lack of action, and even a lack of will. 
STEPHENS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lligence]
5)
[Korea (North)]
6)
[Korea (South)]
7)
Amb. Kathleen Steph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