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1865 2008-09-19 03:48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한나라당 사분오열, 입법에 진척 없을 듯

  • 기 밀 SEOUL 001865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9/19/2018
  • 태그: PGOV2), PREL3), PINR4), KS5), KN6)
  • 제 목: 한나라당 사분오열, 입법에 진척 없을 듯
  • 분류자: 공관차석 대리 조셉 윤7).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3/26 11:23

1. (기밀) 요점: 집권당 한나라당은 당내 결속의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한때 두 개의 강력한 계파로 갈려 있던―이명박 대통령이 주도하는 계파와 오래된 당 지도자인 박근혜가 이끄는 계파―한나라당은 친이계 내부 분열로 갈수록 진통을 겪고 있고, 당의 역량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압도적인 다수당이면서도 한나라당은 추가경정예산을 통과시키는 데 난항을 겪고 있고, 홍준표 원내 대표는 정기 국회를 단 두 주 앞두고 간신히 자리를 보전하였다. 비록 한나라당이 계파 간의 분열로 당이 분당 될 공산이 크지 않지만, 한나라당이 논란이 없는 법안 통과에 난항을 겪는 점을 볼 때 더 논란이 심한 법안에 대한 전망이 밝지 않다. 요점 끝.

2. (기밀) 박근혜와 이명박 계파 간의 다툼은 새로운 뉴스는 아니지만, 한나라당 내 최근 지도부 위기는 이명박 캠프―주로 이재오와 이상득의 추종자 간에 다툼이 두드러졌다. 이번 반목 사태는 2월 이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부터 그 조짐이 있었다. 이재오 지지자들은 자신들이 이명박의 당선에 결정적이었지만, 새 정부의 핵심 요직을 점하지 못한 점에 자신들이 경시되고 있다고 느낀다. 이 대통령은 그 대신에 손위 형인 이상득의 측근을 선호하였다.

3. (기밀) 박근혜는 이 대통령과의 협조를 계속해서 회피하고 있다. 그 대신에 이명박과 박근혜가 모두 지지하는 예로 한미 FTA와 같은 법안에 대한 지지를 보태면서, 그녀는 이명박 계파의 내분을 앉아서 지켜보길 선호하고 있는데, 명지대학 김형준 교수는 한국의 “공멸” 정치의 완벽한 사례라고 불렀다. 다른 말로 하면, 정치적인 적수보다 더 잃을 게 없는 한 현재 상태를 바꾸고자 하는 동기가 전혀 없다. 김형준은 그게 현 한나라당 지도부 문제의 핵심이라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다. 한나라당 정책위 의장은 임태희의 보좌관은 박근혜 계파가 친이계 분파와 합종연횡(合從連橫) 하지 않고, 이명박 계파의 내부 다툼에 거리를 두려 한다고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역시 말한 바 있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9월 12일 한나라당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8) 필요한 추가경정예산을 통과시켰지만, 민주당은 50명 예결위의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한나라당: 29 ; 민주당: 14 ; 선진당: 3 ; 비교섭단체: 4) 처리 과정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민주당은 예결특위에 불참하였고 전체가 박근혜 지지자로 구성된 7명의 한나라당 의원들도 마찬가지였다. 한나라당은 추가로 의원을 급하게 선임하려고 했지만, 절차적 하자 때문에, 김형오 국회의장은 추경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표결에 부치는 것을 거부하였다. 추경안은 9월 17일에 결국 통과되었지만, 한나라당은 7명의 한나라당 의원의 문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시작하였다9).

5. (민감하지만 미분류) 추경안 파행 이후에, 한나라당 홍준표는 공격을 받았다. 영향력 확대 방법을 찾길 원하는 불만이 많은 이재오의 측근들이 홍준표의 퇴출 압박을 주도하고 있다. 진수희, 김영우, 정태근, 권택기, 그리고 김용태는 홍준표가 라이벌 민주당에 너무 많이 양보했으며, 맥 빠진 지도부 지휘아래 한나라당의 국회 (과반수) 지배력을 이용하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당내 선임 의원인 한나라당 박희태를 비롯해 몇몇 친박 의원들은 좋은 대체자가 없다며 홍준표의 사퇴에 반대하였다. 아마도 친박 의원의 불참이 빚은 영향을 무마하면서, 추경안 통과 실패의 책임을 민주당의 참석 거부 탓으로 전가하려고 한다. 홍준표는 기꺼이 사퇴할 의사를 제안하였지만, 그는 아직 사퇴결정을 하지 않았다.

6. (기밀) 한나라당은 문제를 겪고 있다. 민주당이란 심술궂은 야당을 다뤄야 할 뿐만 아니라, 그 끝을 알 수 없는 이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도 건사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제는 한나라당 내부의 권력 투쟁을 관리해야 하는 어려움에 부닥쳤다. 한나라당이 분당할 공산은 크지 않지만, 어려운 법안 통과시킬 역량이 될지는 안정적인 국회 과반수가 말해주는 만큼 그리 녹록지는 않을 것이다. 스탠튼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186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865 
 
SIPDIS 
 
E.O. 12958: DECL: 09/19/2018 
TAGS: PGOV, PREL, PINR, KS, KN 
SUBJECT: GNP IN DISARRAY, LEGISLATIVE PROGRESS UNLIKELY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is 
facing a crisis in party cohesion.  Once merely split by two 
powerful factions -- one led by President Lee Myung-bak (MB) 
and the other by long-time party leader Park Geun-hye -- the 
GNP is increasingly plagued by divisions within the pro-MB 
faction, and recent events in the National Assembly raise 
serious concerns about the party's efficacy.  Even with its 
overwhelming majority, the party had difficulty passing a 
necessary supplementary budget and floor leader Hong Joon-pyo 
narrowly avoided being removed from office a mere two weeks 
into the regular session.  Though for now it seems unlikely 
that the party will split along these factional divides, the 
party's difficulty passing uncontroversial bills bodes ill 
for more contentious legislation.  End Summary. 
 
---------------------- 
Family Feud, GNP Style 
---------------------- 
 
2.  (C) Fighting between the Park Geun-hye and Lee Myung-bak 
factions is old news, but the recent leadership crises in the 
GNP have highlighted bickering within Lee's camp -- mainly 
between followers of Lee Jae-o and Lee Sang-deuk.  This feud 
has been simmering since President Lee took office in 
February.  Lee Jae-o supporters feel that they were crucial 
to Lee Myung-bak's election and then were slighted by not 
receiving key positions in the new government.  Instead, 
President Lee has favored those close to his older brother, 
Lee Sang-deuk. 
 
3.  (C) Meanwhile, Park Geun-hye continues to eschew 
cooperation with President Lee.  Instead of throwing her 
support behind legislation that both MB and Park support -- 
like the KORUS FTA -- she is preferring to sit back and watch 
the MB factions fight among themselves in what Professor Kim 
Hyung-joon of Myungji University called a perfect example of 
Korea's "lose-lose" politics.  In other words, there is no 
motivation to change the status quo as long as you are not 
losing more than your political opponent is.  Kim told 
poloffs that this was the core of the problem with the 
current GNP leadership.  GNP Policy Chair Yim Tae-hee's 
staffers also told poloff that Park Geun-hye's faction was 
trying to keep its distance from the MB factional feuding 
rather than broker an alliance with one faction or the other. 
 
---------- 
Blame Game 
---------- 
 
4.  (SBU) On September 12, the GNP passed a necessary 
supplementary budget bill in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Accounts, but the Democratic Party (DP) argued the 
procedure should be nullified because of a lack of a quorum 
in the 50-member special panel (GNP:29; DP:14; Liberty 
Forward party coalition: 3; Non-negotiating Group:4).  The DP 
had boycotted the committee meeting as had seven of the GNP 
members -- all Park Geun-hye supporters.  The GNP hastily 
appointed an additional member, but, because of a procedural 
error,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Hyoung-oh refused to 
send the bill for a vote in the plenary session.  The bill 
was eventually passed on September 17, and the GNP started 
hearings to determine if the seven GNP lawmakers should be 
punished. 
 
5.  (SBU) In the wake of the supplementary budget debacle, 
GNP Floor Leader Hong Joon-pyo came under attack.  Leading 
the charge for Hong's ouster are the disgruntled Lee Jae-o 
acolytes, who want to find a way to increase their own 
influence.  Representatives Jin Soo-hee, Kim Yong-woo, Chung 
Tae-gun, Kwon Taek-gi, and Kim Yong-tae asserted that Hong 
had ceded too much to the rival DP, and had failed to exploit 
the party's dominance in the parliament under his lackluster 
leadership.  However, senior party officials, including GNP 
leader Park Hee-tae, and some Pro-Park members opposed Hong's 
resignation, saying there are no good alternatives.  Probably 
trying to play down the effect of the pro-Park lawmakers' 
absence, they attributed the failure to pass the 
supplementary budget to the DP's boycott.  Hong has suggested 
that he would be willing to step down, but he has not yet 
made that decision. 
 
------- 
Comment 
------- 
 
6.  (C) The GNP is in trouble.  Not only does it have to deal 
with a cantankerous opponent in the shape of the DP and 
abysmally low approval ratings for President Lee, it is now 
having trouble managing power struggles within the party. 
Though the party is unlikely to split, its ability to pass 
difficult legislation will be much harder than its 
comfortable majority suggests. 
STANTON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Intelligence]
5)
[Korea (South)]
6)
[Korea (North)]
7)
A/DCM Joseph Y. Yun.
8)
번역 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예결위 계수조정소위에서 사실상 한나라당 단독으로 처리
9)
번역 주: 자세한 내용은 한나라, 예결위 불참의원 문책 고심 연합뉴스를 읽어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