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8SEOUL1606 2008-08-14 05:01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한국, 한국 바지선과 북한 어선의 충돌을 문제 삼지 않아 안도

기 밀 SEOUL 001606 국방부망 배포1)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8/13/2018 태그: PBTS2), PGOV3), PHSA4), PINS5), MARR6), KS7), KN8) 제 목: 한국, 한국 바지선과 북한 어선의 충돌을 문제 삼지 않아 안도 분류자: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9)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3/25 12:20

1. (기밀) 8월 12일 오전 2시 25분 북한의 동해안 항구인 장전항 북동쪽 8km 지점 해역에서 남한 바지선 658톤급 “동이 1호”가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북한 어선과 충돌하였다. 남한 바지선 선원 10명은 당시에 취침 중이었으며 선장이 유일하게 배를 조정하고 있었다고 시인하였다. 충돌로 인해 침몰한 북한 어선에 타고 있던 북한 어부 4명 중 2명은 바지선 선원에 의해 물에서 건져냈지만, 나머지 북한 사람 두 명은 실종된 상태라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남한 바지선은 선체에 피해를 보았지만, 선원은 한 사람도 다치지 않았다. 바지선이 북한 해역에 있었던 까닭은 장전에서 수집한 모래를 남한의 거제항으로 수송하는 중이었기 때문이다.

(기밀) 외교통상부 대북정책협력과 관리는 충돌 소식을 들었을 당시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고 우리에게 말했다. 왜냐면 금강산 피격 사건의 결과로 남북 간의 긴장이 최고조였기 때문이다. 외교통상부는 현재까지 북한이 두 현안을 공개적으로 연결 짓지 않기로 해서 매우 기쁜 마음이라고 말하였다. 통일부 당국자 김정노는 남한 선원을 억류하지 않고 한국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한 북한의 결정은 매우 긍정적인 제스처로 본다고 말하였다. 그는 북한 당국자는 충돌 사고가 벌어진 시점을 고려할 때 이번 사건을 이해할만하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충돌 사고 이후에 한국과 북한 사이에 공식적인 접촉은 전혀 없었다. 그는 언론에 보도된 바대로 각기 양국 정부가 공식 발표만 했을 뿐이라고 말하였다.

3. (기밀) 2000년 이후로 북한 해역에서 남한 선박이 연루된 사고는 총 8차례 있었다. 북한은 개별 사건마다 인도주의를 이유로 관련된 모든 선박과 선원을 한국으로 복귀하도록 해 주었다. 버시바우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160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606 
 
SIPDIS 
 
E.O. 12958: DECL: 08/13/2018 
TAGS: PBTS [National Boundaries, Territories, and Sovereignty],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HSA [High Seas Affairs], PINS [National Security], MARR [Military and Defense Arrangement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ROK RELIEVED DPRK NOT MAKING ISSUE OF COLLISION OF 
ROK BARGE AND DPRK FISHING BOAT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 (b/d). 
 
¶1.  (C) At 2:25 a.m. on August 12, the 658 ton "Dongi No.1," 
a South Korean barge, collided with an unnamed North Korean 
fishing vessel in North Korean territorial waters 
approximately 8 km northeast of Jangjon, a port on the DPRK's 
eastern cost.  The ten crewmen of the South Korean barge 
admitted to having been asleep at the time, leaving only 
their captain to steer the boat.  Following the collision, 
which sank the DPRK fishing boat, two of the four North 
Korean fishermen were pulled from the water by the crew of 
the barge, but the other two North Koreans remain missing and 
are presumed to be dead.  The South Korean vessel suffered 
damage to its hull, but none of its crewmembers were injured. 
 The barge was in North Korean waters because it was 
transporting sand it had collected at Jangjon back to the 
South Korean port of Geoje. 
 
¶2.  (C) MOFAT Inter-Korean Policy Division officers told us 
that their hearts sank when they heard the news because 
tensions between North and South had already been running 
high as a result of the Mount Kumgang shooting incident. 
They say they have been very pleased that the DPRK has thus 
far chosen not to try and publicly link the two issues. 
Ministry of Unification officer J.R. Kim stated that they 
viewed the DPRK's decision to allow the South Korean crew to 
return to the ROK without detaining them as a very positive 
gesture.  He added that DPRK officials seemed to view the 
accident as understandable, given the time at which the 
collision took place, but that there has been no official 
contact between ROK and DPRK officials following the 
accident.  He said there have only been public announcements 
made by their respective governments, as reported in the 
media. 
 
¶3.  (C) Since 2000, there have been a total of eight 
accidents involving South Korean ships in North Korean 
waters.  In each case, the North allowed all of the vessels 
and crewmembers involved to return to the ROK, citing 
humanitarian reasons.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ational Boundaries, Territories, and Sovereignty]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High Seas Affairs]
5)
[National Security]
6)
[Military and Defense Arrangements]
7)
[Korea (South)]
8)
[Korea (North)]
9)
AMB. ALEXANDER VERSHB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