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ZCZCXYZ0010
PP RUEHWEB

DE RUEHUL #1122/01 1550851
ZNY CCCCC ZZH
P 030851Z JUN 08
FM AMEMBASSY SEOUL
TO RUEHC/SECSTATE WASHDC PRIORITY 0283
INFO RUEHBJ/AMEMBASSY BEIJING 4373
RUEHMO/AMEMBASSY MOSCOW 8766
RUEHKO/AMEMBASSY TOKYO 4510
RHMFISS/COMUSFK SEOUL KOR
RHMFISS/COMUSKOREA J5 SEOUL KOR
RUACAAA/COMUSKOREA INTEL SEOUL KOR
RHEHNSC/NSC WASHINGTON DC
RHHMUNA/CDR USPACOM HONOLULU HI
RUEKJCS/SECDEF WASHINGTON DC//OSD/ISA/EAP//

한국의 시위 문화, 더 유연해져

1. (SBU) 요약: 5월 29일 저녁 한국 농림부 장관이 이른시일 쇠고기 개방의 첫걸음으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격리검역을 재개하고겠다고 밝히자 시위자들은 강경해졌다. 4월말 이명박대통령의 캠프 데이비드 방문 직전에 성사된 쇠고기 협상이후 5월초부터 서울에서 촛불기도(candlelight vigils)가 연이어져 왔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진압과 “불법”시위대의 연행에 의해 그 기도가 능동적인 시위로 바뀌었다. 시위의 핵심이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걱정을 넘어서 이대통령과 그의 “불도저식” 정책 수행 방식을 포함하게 되었고, 시민들은 대통령의 탄핵과 몇몇 장관들의 사퇴 요구로 대응했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 현장에서 찍힌 사진과 비디오 캡쳐가 인터넷에 빠르게 올라오면서, 한국인들 사이에 불만의 불길을 더욱 거세게 만들었다. 이대통령이 언제라도 의문시되는 핵심 정책에 관련된 몇몇 장관들을 경질할것으로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규모의 사람들이 계속 모여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통령의 지지율은 계속 떨어져 여론조사에서 21퍼센트에 이르렀다. 요약 끝.

2. (SBU) 거의 4주에 달하는 평화적인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기도(candlelight vigils)는 평화적 시위에서 폭력성을 띄게되었다. 5월 24일, 정부가 시위대들을 “불법”이라고 선언한 이후 경찰이 시위대들을 연행하기 시작했다. 연행의 소식이 휴대전화 메세지를 통해 퍼져나가서 한국의 웹사이트들을 휩쓸게 되었고, 시민들은 이대통령의 “불도저식” 스타일에 분개하였다. 5월 31일 저녁, 경찰청 추산 4만명 시위대(주최측 추산 10만명 참여)가 서울광장에서 미국산 쇠고기의 개방뿐 아니라 이대통령과 그의 국민 의견 무시에 대해 항의했다.

3. (SBU) 많은수의 시위대는 대학생, 중년의 직장인, 유모차를 끈 젊은 가족들등 한국 사회의 다양한 계층을 아울렀다. 밤이 깊어지자, 몇몇 시위자들은 서울광장의 시위에서 벗어나 4블럭 떨어진 청와대로 향했다. 경찰청의 전경들은 이 시위자들을 진압봉과 방패로 쫓아냈다. 추가적으로, 경찰은 5월초 쇠고기 시위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군중들을 몰아내기위해 물대포를 사용했다. (주의: 언론은 이것이 쇠고기 협상이 완료된 4월 18일 이후24일 촛불기도에서였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군중들이 청와대에 근접하는것을 효율적으로 막아냈지만, 더욱 공격적인 경찰의 전술에 의한 부상이 보도되면서 시민들의 분노는 더욱 커져갔다. 100명의 시위자들과 40명의 전경이 이 충돌에서 부상당했다고 보도되었다. 주말동안 총 516명이 연행되었고 (15명 석방, 25명은 즉결심판에 넘겨졌고 , 399명이 불구속입건되었고, 77명은 조사중이다) 대부분은 토요일밤에 이루어졌다.

4. (SBU) 이 연이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시위는 새 한국 정권과 국정 수행 방식에 대한 반대 시위로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 비록 쇠고기의 안전성이 여전히 걱정의 중심이지만, 한국인들의 새정부의 방향에 대한 일반적인 불만족과 그들의 억눌린 감정들이 표출되면서 부가적 이슈들이 표면화되었다. 시위대들은 토요일 시위에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 대운하, 교육개혁, 한전 민영화, 빈부 양극화에 관련한 다양한 팻말을 들고나왔다. 전문적으로 인쇄된 “이명박 OUT” 팻말도 증가했고, 대통령을 쥐로 형상하며 그의 탄핵을 요청하는 팻말도 많아졌다. 다른이들은 “미친소, 미친교육”, “소가 미쳤다. MB가 미쳤다”등의 팻말로 광우병에서 다른 이슈로 넘어가는 모습을 나타냈다. 또 많은수의 시위자들은 불꽃모양의 모자(주의:한국에서 불꽃은 분노의 상징)을 쓰고 “나는 MB에 화가 난다”라고 말했다. 이 모자는 진보적인 NGO 참여연대에서 제공된것이다. 참여연대는 전시작전권이양, 한미 FTA, 주한미군기지의 평택이전등 여러 한국내 미국의 움직임에 능동적으로 반대한다.

5. (SBU) 인터넷 블로그와 뉴스사이트들도 비슷한 방향을 따르고있다. 오마이뉴스에 올라온 기사는 “한국인들은 미국을 이 분쟁의 장본인으로 보지 않는다. 오히려 모든 손가락은 한 사람:이대통령을 향하고있다.”고 보도했다. 한국의 가장 큰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올라온 “이것은 더이상 쇠고기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연관기사에서는 대운하프로젝트와 중요 국가 기간시설들의 민영화등을 들며 한국인들이 이대통령이 한국을 단기간내에 “극도의 자본가 국가”로 바꾸려고 하는데 반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6. (U) 6월 3일 (이대통령 임기 100일째) 공개된 갤럽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68.9%가 못하고있다고 평가, 3.8%가 보통, 그리고 단지 21.2%만이 잘하고있다고 평가했다. 긍정적인 면은, 51%의 응답자가 이대통령이 이후 나아질것이라고 대답했다. 응답자의 21.3%는 그들의 불만이 이대통령의 대중여론과의 소통부재, 그리고 16.2%는 오르는 물가때문이라고 대답했다. 이 조사는 5월 31일 가장 최근의 격렬한 시위 이전에 이루어진 것이다.

7. (C) 촛불기도와 시위가 5월 24일의 17대 국회를 통해 진정될 것이라는 애초의 기대에도 불구하고, 시위대에 대한 공격적인 진압은 한국인들에게 오히려 더 큰 분노를 불러오게 되었다. 반면 쇠고기가 촛불기도와 시위의 유일한 이유가 더이상 아니지만, 쇠고기문제는 이대통령이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대표적 예로 남아있고, 그래서 한국 시민들은 쇠고기 문제 해결을 위한 이대통령의 행동을 계속 요구할것이다. 아무리 이대통령이 그의 예정된 내각 교체를 앞당긴다고 하더라도, 미국산 쇠고기 반대 시위는 대통령이 그들의 걱정을 제대로 경청하고 있다고 느끼고, 그들의 요구대로 30개월이상된 쇠고기의 수입을 금지할때까지 계속될 것이다.

버시바우

원문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122 
 
SIPDIS 
 
E.O. 12958: DECL: AFTER KOREAN REUNIFICATION 
TAGS: PGOV PREL ETRD EAGR KS
SUBJECT: PROTESTS IN SEOUL BECOME MORE FLUID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b/d) 
 
¶1. (SBU) SUMMARY:  Protestors turned out in force over the 
weekend following the announcement by the Agriculture 
Minister on the evening of May 29 that Korea would shortly 
resume quarantine inspections on U.S. beef as a first step to 
reopening the market.  Although there had been a string of 
candlelight vigils in Seoul beginning in early May, after the 
beef agreement was reached in April on the eve of President 
Lee's visit to Camp David, the vigils have shifted to active 
protests, fueled by police crackdowns and arrests of 
"illegal" protestors.  As the focus of the protests expanded 
beyond concerns about U.S. beef to include general resentment 
for President Lee and his perceived method of "bulldozing" 
policies into action, the public responded with calls for the 
President's impeachment and demanded the resignation of 
several cabinet ministers.  Images and video captured at the 
scene of confrontation between police and protestors were 
quickly posted on the Internet, thereby adding more fuel to 
the fire of growing discontent among Koreans.  Groups of 
varying size are likely to continue to organize in the coming 
days despite the fact that President Lee is expected any day 
to fire several ministers at the core of the policies in 
question.  Meanwhile, the President's support continues to 
erode as his poll numbers are down to 21 percent.  End 
Summary. 
 
--------------------------------------------- ---- 
PROTESTORS FACE WATER CANNONS AS TENSIONS ELEVATE 
--------------------------------------------- ---- 
 
¶2. (SBU) After almost four weeks of candlelight vigils to 
protest the reopening of Korea to U.S. beef imports, the once 
peaceful protests have taken a turn toward violence and 
aggression.  On May 24, police began arresting protestors 
after the government declared the protests "illegal."  As 
reports of the arrests spread via mobile phone text messages 
and were splashed across Korean web sites, public resentment 
of President Lee and his "bulldozer" style flared up.  On the 
evening of May 31, the Korea National Police (KNP) estimated 
that 40,000 protestors (organizers claimed up to 100,000 
participated) rallied at Seoul Plaza to protest not just the 
reopening of the Korean market to American beef, but 
President Lee and his perceived lack of concern for public 
opinion. 
 
¶3. (SBU) The large group of protestors represented a 
cross-section of Korean society including college students, 
middle-aged office workers, and even young families with 
children in tow.  As the night wore on, several groups of 
protestors broke off from the rally at Seoul Plaza and made 
their way toward the Blue House, located about four blocks 
away.  The KNP's force of young riot police repelled the 
groups of protestors using their batons and shields. 
Additionally, police used water cannons to turn away the 
crowd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beef protests began in 
early May.  (Note: The media reported that this was the 24th 
vigil since the beef deal was concluded on April 18.  End 
Note).  The police were effective in preventing the crowds 
from getting too close to the Blue House, but the public was 
further outraged at the reported injuries resulting from the 
more aggressive police tactics.  Reports indicate that about 
100 demonstrators and 40 riot police were injured during the 
clashes.  In total, 516 people were arrested (15 were 
released, 25 received a preliminary judgment, 399 were booked 
without physical detention and 77 people are under 
investigation) over the weekend the majority during Saturday 
night's rally. 
 
--------------------- 
ANTI-U.S. OR ANTI-MB? 
--------------------- 
 
¶4. (SBU) The string of rallies against the importation of 
U.S. beef appear to have morphed into a broader rally against 
the new ROKG Administration and its way of doing business. 
Although beef safety is still the main thrust of concern, 
additional issues have surfaced as Koreans demonstrate their 
pent-up emotion and general lack of satisfaction with the 
direction of the new government.  Protestors carried a 
variety of signs during the protest on Saturday, including 
signs with references to the Proliferation Security 
Initiative (PSI), the Grand Canal project, education reform, 
privatization of electric companies, and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There were larger numbers of 
professionally-printed signs that simply said "Lee Myung-bak 
OUT," with similar signs portraying the President as a rat 
and calling for his impeachment.  Others portrayed a shift 
from mad cow disease to other issues such as "Mad Cow, Mad 
Education" or "Cows are Mad. MB is Mad."  There was also a 
large group of protestors who donned flame-shaped hats (Note: 
The flame is a symbol of anger in Korea) that said "I am 
angry because of MB."  These hats were provided by the 
progressive NGO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a group that was active in protesting OPCON 
transfer, KORUS FTA, relocation of USFK to Pyeongtaek, and 
other key U.S. initiatives in Korea. 
 
¶5. (SBU) Online blogs and news sites follow a similar tack. 
An article posted on OhMy News said that "Koreans are not 
portraying the United States as the culprit of the dispute. 
Instead, all fingers are pointing at one man: President Lee." 
 A related article posted on one of Korea's largest Internet 
portal sites under the title "It is no longer just about 
beef" said that Koreans are protesting President Lee's 
efforts to turn Korea into a "hyper-capitalist state" in a 
short period of time, citing the Grand Canal project and the 
privatization of key infrastructure as some of the areas of 
concern. 
 
------------ 
LATEST POLLS 
------------ 
 
¶6. (U) In a Gallup poll released on June 3 (100 days into 
Lee's presidency), results showed that 68.9 percent 
disapproved of the President with 3.8 percent saying his 
performance was average and only 21.2 percent approved of his 
performance.  On the brighter side, 51 percent said they 
expect the President Lee to do better in the future.  21.3 
percent of respondents identified the root of their 
discontent as President Lee's lack of attention to public 
opinion and 16.2 percent cited rising prices.  The survey was 
conducted on May 31 before the latest round of violent 
protests. 
 
------- 
COMMENT 
------- 
 
¶7. (C) Despite earlier hopes that the vigils and 
demonstrations would subside with the conclusion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on May 24, an aggressive crackdown on the 
protestors has only stirred more anger among Koreans.  While 
it appears that beef is no longer the only reason for the 
vigils and protests, it remains the central example of 
President Lee's perceived lack of attention to his 
constituents and therefore the Korean public will continue to 
demand action to resolve the beef issue.  Even if President 
Lee moves forward with his expected cabinet shuffle, protests 
against U.S. beef are likely to continue until Koreans feel 
that their President hears their concerns and addresses their 
demand not to import beef from cattle aged more than 30 
months. 
VERSHB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