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8SEOUL1107 2008-05-30 06:44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 , ,

제 목: 2009년 한국 국방 예산이 국방 개혁에 미칠 파장

  • 기 밀 SEOUL 001107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2/15/2018
  • 태그: PARM2), PREL3), KS4), KN [Korea (North)]
  • 제 목: 2009년 한국 국방 예산이 국방 개혁에 미칠 파장
  • 참조: 가. A. SEOUL 4328 나. B. 2007 SEOUL 23
  • 분류자: 정치 참사관 대리 대사 브라이언 맥피터스5),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12/30 01:55

1. (기밀) 요점. 2005년에 날인한 621조 원(미화 620조 달러) 남한 국방개혁 계획은 이명박 대통령의 긴축정책으로 커다란 압력을 받고 있다. 이 대통령이 모든 지출을 줄이고 있는 터라, 국방 지출의 활성화에 보탬이 될 거란 2005년에 완성된 경제 전망은 지나치게 낙관적이었음이 증명되고 있다. 이러한 재정 압박은 지난 2005년에 채택된 야심 찬 국방개혁 2020의 수정 및 재평가 계획, 그리고 국방 예산 10퍼센트 삭감을 위한 국방장관의 제안으로 이미 나타났다. 2009년 회계연도 국방 예산상의 궁극적인 영향은 두고 봐야겠지만, 그 평가가 대수롭지 않을 것에서 큰 영향을 끼칠 것이란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그러나 특히 2012년에 예고된 의 한국군의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를 준비하기 위한 무기 조달과 관련해 국방 지출의 우선순위에 대한 정치적 논쟁으로 말미암아 이명박 정부의 임기 동안 국방 예산의 우선순위가 재편될 게 확실하다. 요점 끝.

2. (기밀) 전시 작전통제권이 한국 내 보수 세력에게 중요하단 점을 평가절하할 수는 없다. 최근 국방연구원과 국방대학원 출신 전문가들과의 두 차례 공개 토론회에서 한국 학계는 김병국 국가안보수석이 작전통제권 2012년 이양을 반대한다고 규정지으며, 거의 만장일치로 지지를 표명하고 있다. 한미 양국 군 사이 작전통제권 이양은 속도 있게 진행돼야 하지만, 이들 연구원의 머릿속에서 정치적인 판단이 서기에는 아직 시기상조다. 이명박의 국가안보수석 김병국이 글로벌 호크와 같은 가장 변혁적인 국방시스템 도입에 반대한다고 주장하는 최근 언론 기사를 통해서 보수세력의 주장이 이루어져 왔는데, 이는 2012년에 예고된 전임 노무현 정부의 전시 작전통제권 이양 협정을 약화시키려는 목적이 있다.

3. (기밀) 작전통제권과 국방개혁 2020의 운명은 누구에게 묻느냐에 따라 다르다. 한국조달청 관계자에 의하면,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국방개혁 2020상에 제시된 변혁적이면서 고가의 국방사업을 계속 추구하려는 계획이다. 방위사업청 윤창옥 국제계약부장은 글로벌 호크의 일부 비용을 국방부의 예산에서 제외하기 위해 방위사업청과 국정원은 협조융자를 제공하는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대사관 정치 담당관에게 소식을 전했다. 글로벌 호크가 고가이고 상징적인 중요성을 가만할 때, 글로벌 호크가 작전통제권 이양 반대파와 찬성파 간 다툼의 향방을 보여줄 지표로 판명될지도 모르겠다. 윤 부장에 의하면, 2009년 국방 예산안은 2008년 6월 말쯤에 완성될 것으로 예상한다.

4. (기밀) 국방개혁 2020은 예정된 검토 작업 중이다. 방위사업청 윤창옥 국제계약부장은 국방개혁의 종료일이 2020년에서 2025년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예견하였다. 그는 병력 18만(30퍼센트)을 줄이고 지휘통제와 정보감시정찰 능력과6) 기동력, 그리고 정밀타격 능력을 추가해 인력 중심의 군대를 정보와 지식기반의 군대로 구조를 변모시키기 위해 고안된 국방개혁 2020의 목표 상에 국방부가 특별한 변경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참조 전문 나). 국방개혁 2020 문서를 보면 동아시아의 안정을 위해 더욱 광범위하게 기여 하도록 한반도를 벗어나 역내 억제력에 초점을 맞춘다는 철학을 강조하고 있다.

5. (기밀) 국방개혁 2020을 가능하게 만든 많은 경제 전망은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판명 나고 있다. 국방개혁 2020은 첫 5개년 동안에7) 매해 9.9퍼센트의 국방지출 증액을 요한다. 급속한 국내총생산 성장 전망에 기반을 둔 그런 국방지출 증액은 국내 총생산 3퍼센트를 밑도는 선에서 제한되고 있다. 예를 들어, 2007년 국내총생산 성장률은 단 4.9퍼센트에 불과해, 연중 7퍼센트 이상의 성장률을 예상한 계획에는 상당히 못 미칠 것 같다. 최근 한국은행은 나머지 10년 기간에 대략 한국의 국내총생산이 4.7퍼센트 성장에 머무를 것으로 예견하였다. 이런 성장률 추세라면, 국방개혁 2020에 근거해 필요한 국방예산 증액은 2014년쯤에는 국내총생산 3.7퍼센트에 달할 것이고, 처음에 기대했던 것보다 많긴 하지만, 아마도 한국정부가 감당하고 싶은 의향보다 웃도는 수치다.

6. (기밀) 작전통제권 이양에 반대하는 한나라당 국회의원 황진하는 원래 국방개혁 2020의 예상 비용을 합산해 보려고, 시장조사를 의뢰한 결과 30퍼센트 병력 감축에서 나올 절감액이 없다고 나왔다. 그 조사에 의하면 22만 명의 징집병을 없애서 얻는 절감액은 17,900명의 부사관과 2만 명의 계약 징집병을 추가하는 비용보다 적은 걸로 나왔다. 그렇게 되면 75퍼센트의 징집병을 57퍼센트로 전환하게 되고, 더 고비용인 부사관과 장교를 25퍼센트에서 42퍼센트로 증가시키면서 전반적인 인건비가 상당히 늘어나게 될 거다.

7. 방위사업청과 국방부 정책 부서의 다양한 정보를 종합해 보면, 2009년 예산은 2008년 예산 7퍼센트를 넘어 8퍼센트로 증가할 걸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전체 예산안에서 10퍼센트를 삭감하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떠들썩한 요구를 고려할 때 극적인 모양새인 이러한 국방 예산 증액은 국방 현대화 목표들 두고 분파적인 논쟁을 야기할 공산이 있다. 국방연구원 김태우 수석연구원은 국방지출 증대에 대한 저항은 이 대통령의 국방과 무관한 부서 공무원뿐만 아니라 국가안보수석실 보좌관으로 나올 것이라고 예견하였다. 그는 작전통제권 이양에 반대하는 자들이 작전통제권을 가능하게 하는 지휘통제와 정보감시정찰 능력을8) 지연시키기 위한 편리하고 매력적인 주장으로 예산 삭감의 필요성을 활용할 걸로 예견하였다.

8. (기밀) 핵심: 한국 국방 예산이 내년에 7퍼센트로 증액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방개혁2020과 2009년 국방부 예산의 운명은 작전통제권 이양이란 단일 쟁점으로 정의되는 권력 투쟁에 따라 달라질 가망성이 크다. 현재의 연합사령부 체계를 한국군이 주도하는 명령체계부터 미국 지휘부를 놓아주길 저항하는 세력들이 청와대 내부에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김병국 국가안보수석을 필두로 하는 저항 세력은 이명박의 관심사인 국방예산이 얼마나 들것인지나, 그 예산이 한국국방의 손익계산에 영향을 미칠런지에 대한 측면에 그들의 주장을 코치해왔다. 양국 국방장관은 2012년 작전통제권을 이양하기로 2007년 2월에 합의한 가운데, 양국 군은 작전통제권 전략적 이양계획의 이행을 계속하고 있으며, 한국 내부에 정치적 논쟁은 계속될 것이 분명하다. 버사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8SEOUL1107.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1107 
 
SIPDIS 
 
E.O. 12958: DECL: 02/15/2018 
TAGS: PARM [Arms Controls and Disarmament],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THE 2009 ROK DEFENSE BUDGET IMPLICATIONS FOR 
DEFENSE REFORM 
 
REF: A. A. SEOUL 4328 
     B. B. 2007 SEOUL 23 
 
Classified By: A/POL Brian D. McFeeters, Reasons 1.4 (b,d). 
 
¶1. (C) Summary. The Won 621 trillion (about USD 620 billion) 
plan to transform the South Korean defense establishment 
inked in 2005 is under intense pressure from President Lee 
Myung-bak,s austerity measures.  Just as President Lee is 
trimming all spending, the economic forecasts completed in 
2005 that supported robust defense spending are proving to be 
far too optimistic.  These fiscal pressures have already 
resulted in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ND) proposals to 
cut the defense budget 10 percent and plans to reevaluate and 
modify the ROKG,s ambitious Defense Reform Plan (DRP) 2020 
just adopted in 2005.  The ultimate impact on the FY 2009 
defense budget and the DRP remains to be seen, with estimates 
ranging from inconsequential to significant, but the 
political debate about defense spending priorities, 
particularly as it relates to acquisitions to prepare the ROK 
military to assume wartime operational control (OPCON) as 
planned in 2012, is sure to reshape the priorities of the 
defense budget for the remainder of Lee,s administration. 
End summary. 
 
-------------------------------------- 
OPCON, OPCON, and Did I Mention OPCON? 
-------------------------------------- 
 
¶2. (C) The importance of the wartime operational control 
(OPCON) to conservative elements within Korea cannot be 
understated.  In two recent panel discussions with experts 
from the Korean Institute for Defense Analysis (KIDA) and the 
Korean National Defense University (NDU), Korean academics 
expressed nearly unanimous support for what they 
characterized as National Security Advisor Kim Byung-kook's 
opposition to OPCON transfer in 2012.  In the minds of these 
researchers, although the military-to-military process to 
implement OPCON transfer continues apace, the political 
decision is far from settled.  The conservative argument has 
been made through recent press articles as well, which claims 
LMB National Security Advisor Kim Byung-kook's opposition to 
acquiring some of the most transformative defense systems, 
such as Global Hawk (GH), with an eye toward undermining the 
previous Rho Moo-hyun,s government,s agreement to transfer 
wartime OPCON in 2012. 
 
------------------------ 
DRP 2020 Review Underway 
------------------------ 
 
¶3. (C) The fate of OPCON and DRP 2020 depends on who you ask. 
 According to Korean acquisition officials, MND and its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plan to 
continue pursuing transformative, big ticket defense programs 
as outlined in DRP 2020.  DAPA Director General of 
International Contracts Yoon Chang-oak informed poloff that 
negotiations between DAPA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ere ongoing to provide joint financing of GH 
in order to move some of the cost out of the MND budget. 
Given its symbolic importance and high cost, GH may prove to 
be a bellwether for the struggle between the pro-OPCON and 
anti-OPCON transfer advocates.  According to Yoon, the 2009 
MND budget submission is expected to be complete by the end 
of June 2008. 
 
¶4. (C) DRP 2020 is in the midst of its first scheduled 
review.  DAPA Director General of  International Contracts 
Yoon predicted the end date of DRP would simply slip from 
2020 to 2025 or beyond.  He indicated the MND does not 
currently plan to change any of the specific DRP 2020 goals 
that are designed to turn the manpower-oriented force into an 
intelligence and knowledge-oriented force structure by 
eliminating 180,000 soldiers (30 percent) and adding C2-ISR, 
mobility, and precision strike capabilities (ref B).  DRP 
2020 documents emphasize that, philosophically, the plan 
shifts the military from a peninsular focus to a regional 
deterrent force able to contribute more broadly to East Asian 
stability. 
 
¶5. (C) Many of the economic assumptions enabling DRP 2020 are 
proving to be too optimistic.  DRP 2020 called for an annual 
defense spending increase of 9.9 percent for the first five 
years.  This increase, predicated on rapid GDP growth, capped 
defense spending at just under 3 percent of GDP.  However, 
GDP growth rates, only 4.9 percent in 2007 for example, will 
likely fall short of the plan's expected growth rates of over 
7 percent per year.  Recent Bank of Korea estimates predict 
ROK GDP will remain approximately 4.7 percent for the rest of 
the decade.  At this growth rate, the required annual defense 
budget increases under DRP 2020 would drive the ROK defense 
budget to 3.7 percent of GDP by 2014, far more than initially 
anticipated, and perhaps more than the ROKG is willing to 
bear. 
 
¶6. (C) Compounding the expected cost of the original DRP 
2020, Hwang Jin-ha, GNP assemblyman opposed to OPCON 
transfer, commissioned a RAND study that concluded there will 
be no dividend from reducing the number of military personnel 
by 30 percent.  The savings from eliminating 220,000 
conscripts is less than the cost of adding 17,900 
non-commissioned officers (NCO) and 20,000 contract 
re-enlistees, according to the study.  This will shift the 
force from 75 percent conscripts to 58 percent, and increase 
far more expensive NCO and officer positions from 25 percent 
to 42 percent, adding considerably to overall personnel costs. 
 
---------------------- 
FY 2009 Defense Budget 
---------------------- 
 
¶7. Estimates from various sources within DAPA and MND policy 
sections indicate that the 2009 budget will increase about 7 
to 8 percent over the 2008 budget.  This increase, especially 
dramatic given President Lee Myun-bak,s much ballyhooed 
demand for a 10 percent reduction in total government 
outlays, is likely to invite factional debates over the goals 
of defense modernization.  KIDA Senior Research Fellow Kim 
Taewoo predicted that resistance to increased defense 
spending would come from President Lee's non-defense related 
cabinet officers as well as from his national security staff. 
 He predicted that those opposed to OPCON transfer will use 
the need for budget cuts as a convenient and attractive 
argument for delaying progress towards OPCON-enabling 
capabilities such as C2-ISR. 
 
------- 
COMMENT 
------- 
 
¶8. (C) Bottom line:  It appears that the ROK Defense Budget 
will increase by approximately 7 percent next year. 
Ultimately, however, the fate of the DRP 2020 and the 2009 
MND budget is likely to hinge on the power struggle defined 
by the single issue of OPCON transfer.  Those resistant to 
un-tethering U.S. leadership from the current Combined Forces 
Command structure to a ROK-military led command structure 
have exerted their influence within the Blue House.  Led by 
NSA Kim Byung-kook, they have couched their argument in terms 
that LMB cares about--how much it will cost and how it will 
affect the Korean defense budget,s bottom line.  While the 
two defense ministers agreed in February 2007 on a 2012 OPCON 
transfer, and our two militaries continue to implement a 
joint OPCON Strategic Transition Plan, it is clear that the 
political debate within Korea continues.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Arms Controls and Disarmament]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Korea (South)]
5)
A/POL Brian D. McFeeters
6) , 8)
C2 ISR
7)
번역 주: 2005년~201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