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811 2007-03-20 07:57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제 목: 손학규, 한나라당 탈당: 정치적 미래가 끝났나?

  • 기 밀 SEOUL 000811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3/20/2027
  • 태그: KS2), PGOV3), PINR4), PREL5)
  • 제 목: 손학규, 한나라당 탈당: 정치적 미래가 끝났나?
  • 분류자: 정치 공사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6/05 01:51

1.(기밀) 요점: 손학규는 “새 정치 질서”을 창조하기 위해 한나라당을 떠난다고 3월 19일에 발표했다. 그렇게 하는 가운데, 그는 야당인 한나라당에 “낡은 수구”“냉전적 논리”6) 파묻혀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기자회견문은 손학규가 불교 사원에 칩거에 들어간 몇 일 동안의 “할까 안 할까”식의 잘 마련된 1면 논란 이후에 나온 것이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손학규가 한나라당 후보지명을 획득할 가능성이 없는 이유는 그가 여론조사에서 선두 이명박과 박근혜에 한참 뒤쳐져 있기 때문이다. 여전히, 자신이 탈당하지 않겠다는 반복된 약속 끝에 나온 손학규의 탈당은 놀라운 일이라고 할 것이다. 비록 열린우리당이 그렇지 않아도 약한 정치적 위상을 부양하기 위해 잘 알려진 인물인 그를 환영할 것이다. 손학규는 현재로선 냉정을 유지하면서, “정권교체가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단순한 정권교체로는 안됩니다. 그것이 과거로 회귀하는 것이라면 더욱 안됩니다.”7)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손학규에게 자신의 발표를 취소하고 한나라당으로 돌아오라고 요청했다. 현재 짐작하기론 손학규가 결국에 새로운 “제3의” 정당에 참여할 것이며,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그리고 한나라당이나 노무현에 반대하는 중도세력에 동조할 것으로 본다. 요점 끝.

2.(민감하지만비분류) 전 경기도지사 손학규는 새 개혁 정당을 주도하고, 한나라당 후보에 맞서 12월 19일 대선을 도전한다는 희망을 품고 3월 19일 주요 야당인 한나라당을 탈당했다. 주요 정치 분석가인 박성민에 따르면, 자신이 몸담았고 국회의원과 장관 그리고 도지사를 지낸 정당을 벗어나서는 미래가 없다. 주요 정치학자이며 선거 관찰자인 강원택은 손학규의 탈당은 한나라당의 보수 기반을 공고히 해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학규는 2006년 6월 선거전이 시작된 이후로 여론조사에서 이명박과 박근혜에 뒤쳐져 있었으며, 어느 여론 조사에서도 6퍼센트를 상회해 본 적이 없다. (주석: 이명박은 여론조사에서 40퍼센트를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 박근혜는 20퍼센트를 넘고 있다. 요점 끝) 그러나 많은 여론조사는 손학규가 집권당 후보로는 선전할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이유는 어떤 집권당 후보도 여론조사에서 3퍼센트를 상회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3.(기밀) 국회 접선책의 일부에 따르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어쩌면 노 대통령도 손학규에게 떠날 것을 권고했다. 언론인과 학계의 선호후보인 손학규가 제3의 정당을 주도하라고 주요한 정치 지략가들의 충고를 받아왔다. 또한 손학규와 사적으로 긴밀한 유대관계가 있는 열린우리당 중도 의원들이, 예로 김부겸 의원, 손학규에게 새 정당의 지도부가 되어줄 것을 간청했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추정하길 2가지 주요 외부 요인이 손학규의 탈당을 이끌었다; (1) 여권의 광범위한 정치가들과 언론인 그리고 학계로부터의 지속적인 회유 그리고 (2) 당적을 유지하고 두 대표 후보인 박근혜와 이명박을 지지하라는 손학규 지지자들에 대한 한나라당 지도부의 예상되는 압력 등이다. 한가지 내부 요인인 손학규의 자아 또한 무시될 수없다. 손학규는 2006년에 자신이 최적의 자격을 갖춘 대통령 후보이며, 결국에 “자신과 이명박의 대항전으로 귀결될 것이다”라고 정치 참사관에게 수 차례에 걸쳐 말한 바있다.

4.(기밀) 손학규의 정책 팀장인 이윤생에 따르면, 대부분의 보수 신문들과 지도자들이 손학규의 한나라당 탈당이 예상된 이후 24시간 만에 광범위한 비난을 퍼붓고 있고, 또한 3월 말경에 손학규는 새 정당을 창당할 수있고, 탈당과 관련한 비난을 극복하고 이명박과 박근혜에 맞서 강력한 도전자로써 부상할 것이다. 손학규의 목표는 다른 여당 및 진보 후보들에 맞서 중도 정당의 후보로써 9월에 완전국민경선제에 참가하는 것이라고 이윤생은 말했다. 많은 이들이 통합 정당은 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추정하지만, 그들은 만일 진보진영이 종국에 한나라당 후보에 맞서길 희망한다면 완전국민경선제는 필수임을 인정하고 있다. 이윤생에 따르면, 열린우리당의 많은 이들이 손학규를 예비후보로 지지할 것이라고 손학규에게 비공개로 보장했다.

5.(기밀) 만일 과거가 어떤 지침이 된다면, 손학규의 탈당은 정치 인생 마감이 될 것이다. 1997년 이인제는 이회창에게 경선에서 패배한 이후에, 1997년에 한나라당의 탈당했는데 자신의 탈당을 둘러싼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손학규는 벌써 “손인재”라는 별명을 얻었다. 다수는 손학규가 만일 올해 결정될 한나라당 후보를 지지한다면, 2012년 대선 출마는 성공할 것으로 전망을 밝게 보고 있다. 손학규의 행보는 한국의 정치 용어상에 “다음 번”이란 없다는 말을 재차 되새기게 한다. 손학규는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세계의 모든 유권자들과 마찬가지로 약체를 격려하길 원하고 있어, 청와대를 노려볼만하다고 믿고 있다. 아직은 손학규의 탈당은 대권 판도에 새로운 흥미거리를 불러다 주고 있는데, 한국민들이 그런 자극제가 필요하지는 않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811.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811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3/20/2027 
TAGS: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INR [Intelligence],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SUBJECT: SOHN HAK-KYU LEAVES THE GNP: POLITICAL FUTURE OVER? 
 
Classified By: POL M/C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Sohn Hak-kyu announced March 19 that he was 
leaving the GNP to create a "new political order."  While at 
it, he took a swipe at the GNP, calling the opposition party 
full of "obsolete conservatives" with "incapable warriors 
from the Cold War."  The announcement came after several days 
of well staged "will-he-or-won't he" front-page debate while 
Sohn was on a retreat at a Buddhist temple.   Most pundits 
assessed that Sohn stood no chance of capturing the GNP 
nomination, because he was so far behind front runner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in the polls.   Still, coming 
after repeated promises that he would not quit the party, 
Sohn's exit is something of a surprise.  Although the Uri 
Party would welcome him as a well-known figure to support 
their otherwise weakened political state, Sohn remains aloof 
for now, saying, "the government must be replaced, but a 
replacement is not enough, if it means a return to the past." 
 GNP Chairman Kang Jae-sup called for Sohn to cancel his 
announcement and come back to the party.   The current bet is 
that Sohn will eventually join a new "third" party, aligning 
himself with centrists from Uri, the Democratic Party, and 
anyone else against GNP or Roh Moo-hyun.  END SUMMARY 
 
-------------- 
SOHN STEPS OUT 
-------------- 
 
¶2.  (SBU) Former Gyeonggi Governor Sohn Hak-kyu left the main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GNP) on March 19 in hopes of 
leading a new reform party and challenging the GNP candidate 
in the December 19 presidential elections.  According to 
leading political analyst Park Song-min, Sohn has no future 
outside of the party under whose banner he was a lawmaker, 
minister and governor.  Kang Won-taek, a leading political 
scientist and election observer, noted that Sohn's departure 
will strengthen the GNP's conservative base.  Sohn has 
trailed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in all polls since he 
started his campaign July 2006 and never went above six 
percent support in any polls.  (NOTE: Lee maintains over 40 
percent support in all polls and Park over 20 percent. END 
NOTE)  However, many polls have suggested that Sohn would do 
well as the ruling party candidate since no ruling party 
candidate polls above three percent. 
 
-------------- 
WHY DID HE GO? 
-------------- 
 
¶3.  (C) According to some of our National Assembly contacts,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possibly President Roh 
encouraged Sohn to leave the GNP.  A favorite of journalists 
and academics, Sohn has been advised by many leading 
political thinkers that he could lead a third party.  Also, 
centrist Uri Party lawmakers with close personal ties to 
Sohn, such as Rep. Kim Boo-kyum, have been soliciting Sohn's 
leadership of a new party.  Pundits assume that two main 
external factors led to Sohn's departure; (1) the constant 
encouragement from a wide range of ruling party politicians 
and influential journalists and academics and (2) the 
perceived pressure from the GNP leadership on Sohn's 
followers to stay in the party and to support one of the two 
main candidates (Park Geun-hye and Lee Myung-bak).  One 
internal factor can also not be dismissed - Sohn's ego.  Sohn 
told poloff multiple times in 2006 that he was the most 
qualified presidential candidate and in the end, "it would 
come down to me versus Lee Myung-bak." 
 
---------------- 
POSITIVE RESULT? 
---------------- 
 
¶4.  (C) According to Sohn's policy team leader, Lee 
Yun-saeng, the wide-spread criticism that most conservative 
papers and leaders have heaped on Sohn in the 24 hours since 
his departure from the GNP was expected, and that by late 
April, Sohn could form a new party, overcome criticism 
related to his defection and emerge as a strong challenger to 
Lee and Park.  Sohn's goal is to enter an open primary in 
September as the centrist party candidate against other 
ruling party/progressive candidates, Lee said.  Many 
speculate that a coalition party will be difficult to form, 
but they  acknowledge that an open primary is a must if the 
progressives hope to challenge the eventual GNP candidate. 
According to Lee, many in the Uri Party have assured Sohn 
privately that they will support his candidacy. 
 
------- 
COMMENT 
------- 
 
¶5.  (C) If the past is any guide, Sohn's departure from the 
party that gave him his political career will spell the end 
of his political life.  In 1997, Rhee In-jae, who left the 
GNP in 1997 after losing the primary to Lee Hoi-chang, has 
not been able to shed the stigma surrounding his defection. 
Sohn has already picked up the nickname "Sohn In-jae."  Many 
thought Sohn had great prospects for a successful run for the 
presidency in 2012 if he had supported this year's eventual 
GNP candidate.  Sohn's actions underline again that "next 
time" is not in the Korean political jargon.  Sohn believes 
he has a shot at the Blue House, mostly because Koreans, like 
all voters, want to encourage underdogs.  Still, Sohn's 
departure has sparked a new interest in the presidential 
sweepstakes, not that South Koreans need such encouragement.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South)]
3)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
[Intelligence]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번역 주: 대사관 전문 원본에는 ‘냉전시대의 무능한 용사’란 식으로 표현했는데, 손학규는 그런 말한 적이 없다. 버시바우는 가끔 네오콘 본능을 들어낼 때가 가끔 있다. 바깥고리에 기자회견문 및 인터뷰 원본이 나와있는 한겨레 신문을 읽어보라. 번역은 원본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냉전 ‘냉전논리에 파묻혀’ 있다는 표현을 그대로 사용했다.
7)
번역 주: 원본 기자회견을 그대로 옮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