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489 2007-02-20 04:15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10월에 “평양대부흥” 기념 행사 계획

미분류 SEOUL 000489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2) 태그: KN3), KS4), PHUM5), SCUL6), PREL7) 제 목: 10월에 “평양대부흥” 기념 행사 계획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7/15 19:23

1. (민감하지만 미분류) 19세기 말 20세기 초에 많은 수의 미국인 개신교도들이 한국을 찾았고 반응을 얻었다. 1907년 평양 장대현 교회는 “평양대부흥”으로 알려지게된 개신교 운동의 중심지가 되었고, “동방의 예루살렘”이란 별칭을 얻었다. 평양대부흥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남한 장로 교회 목사 모임은 1세기 전 종교적 각성을 재연하기 위해 10월 평양에서 대규모 행사를 계획하고 있지만, 북한이 허락할지 분명하지 않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대부분 국제사랑재단에 소속된 남한 장로교 목사들로 구성된 한 준비 위원회는8) 평양대부흥 행사에 3,000명의 남한 사람들을 보내기 위해 조직적인 노력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한국장로교협의회 대표회장이며 준비위원회 위원장인 엄신영은 북한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이하 조그련) 함께 행사를 조율하고 있다고 우리에게 말하였다. 엄신영 목사와 다른 목사들은 조그련과 함께 회동하기 위해 12월 22일 개성에 갔고, 1월 13~16일 평양에도 갔다. 이들 목사단은 북한이 처음에 거부했으나 마지막 순간에 누그러지면서 방문진 목사들의 예전 장대현 교회 부지 방문을 허락하였다. 그들은 북한정부가 인정한 칠곡 교회의 예배에도 참석하였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방문 목사진은 개인 성도들과 말을 건넬 수가 없었고, 그곳에 진정 종교 때문에 북한인이 참석했는지, 아니면 북한정부가 참석하라고 해 참석한 것인지 확신하지 못하고 떠났다. 다만 엄신영의 설교 중에 칠곡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람들에게서 수차례 “아멘”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방문진 목사들과 조그련은 남한사람 300명~500명이 3월 사전합동예배에 초대될 예정이고, 평양에서 10월 류경정주영체육관에 남한 사람 3,000명이 북한 사람 15,000명이 참여하는 합동성회에 합류하도록 초청될 예정이다. 방문지 목사들은 한국계 미국인을 포함한 다른 국가 출신의 조선족을 초청할 것으로 조그련에 요청하였지만, 조그련은 답변이 없었다. 국제사랑재단은 평양대부흥 행사에 미국 목사들이 참석하게 하는 데 관심을 표명하며 2월 말 평양방문을 널리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하였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많은 남한의 기독교 단체들은 이번 행사를 일축하고 있다. 예로 한국 내 가장 큰 종교 단체 중 두 곳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나(이하 한기총)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한기협) 어느 쪽도 공식적으로 참가하지 않는다. 다만 그중 일부 교회 사람들만 참여한다고 확인하였다. 한기총은 북한을 인정 못 한다고 고집하면서 이번 행사를 공인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사관 한기총 접선책은 평양대성회는 북한에는 체육관을 가득 채워서 강요된 종교의 “자유”를 공개적으로 보여줄 기회요, 한국에는 통일 노력이 순항하고 있음을 주장할 기회라고 말하였다. 다만 실재는 그런 주장이 선전이긴 하지만 말이다. 한기협은 더 진보적인 지도부이지만, 이번 행사가 소규모로 예정되어 있고, 종교적 자유가 없고, 1907년 평양대부흥의 영성도 아녀서 참여하지 않기로 하였다.

5.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성원 통일부 사회문화교류팀장은 기금 문제로 평양 행사의 계획이 줄어들 수 있다고 말하였다. 이성원에 의하면 2007평양국제대성회 조직위원회가 1월 북한 방문 중에, 나이 든 북한 엘리트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심장 전문 병원 건설을 약속했는데, 방문진 목사들이 서울로 돌아와서는 그 병원의 건설 기금을 대라고 통일부에 요청하였다. 통일부는 사전에 협의하지 않았고, 한 종교 단체에 그렇게 많은 돈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 근거해 거절하였다. 이성원은 평양대성회 조직위가 현재 평양대성회의 기조연설자와 기금조성자로 유명한 릭 워렌 미국 목사를 현재 설득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하였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북한과 연계된 많은 구상들과 마찬가지로, 평양대성회도 멈춰섰는데, 그 이유는 북한 지도부에 대가를 치려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경우는 그 대가가 심장 전문 병원이었다. 그런 행사를 열기로 했다고 해도, 국내 신앙인을 위한 종교 행사가 아닌 외국의 기부자를 위한 연출된 행사가 될 공산이 크다. 우리는 평양이 다시 한 번 동방의 예루살렘으로 알려지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생각한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489.rtf
UNCLAS SEOUL 000489 
 
SIPDIS 
 
SIPDIS 
 
E.O. 12958: N/A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HUM [Human Rights], SCUL [Cultur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SUBJECT: PLANS TO COMMEMORATE THE "PYONGYANG REVIVAL" IN 
OCTOBER 
 
SUMMARY 
------- 
 
¶1. (SBU) In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ies, a large 
number of Protestant Americans came to Korea and found a 
reception.  By 1907, Jang Dae Hyun Church in Pyongyang became 
the center of what became known as the "Pyongyang Revival," 
earned it the moniker "Jerusalem of the East."  To 
commemo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Revival, a group of 
South Korean Presbyterian pastors is planning a large-scale 
event in October in Pyongyang to rekindle the previous 
century's religious awakening, but it is not clear that the 
DPRK will allow it.  END SUMMARY. 
 
REKINDLING THE PYONGYANG RELIGIOUS SPIRIT 
----------------------------------------- 
 
¶2. (SBU) A preparatory committee of South Korean Presbyterian 
pastors, most of whom belong to the International Love 
Foundation (ILF), is spearheading organizational efforts to 
send 3,000 South Koreans to a revival ceremony in Pyongyang. 
Rev. Eom Shin-hyeong, President of the Council of 
Presbyterian Churches and chair of the preparatory committee, 
told us that he was coordinating the event with North Korea's 
Chosun Christian Federation (CCF).  Rev. Shin and others went 
to Kaesong on December 22 to meet with the CCF, and also to 
Pyongyang on January 13-16.  The pastors reported that, 
despite earlier refusals, the DPRK relented at the last 
minute and allowed the group to visit the site of the old 
Jang Dae Hyun Church.  They also participated in a service at 
the DPRK-recognized Chilguk Church. 
 
¶3. (SBU) The pastors were unable to speak to any individual 
worshippers and left unsure if the North Koreans were truly 
there for religion or if they had been told to attend by the 
DPRK, although they commented that numerous "Amens" were 
heard from the congregation during Shin's sermon at 
Chilguk.  The pastors and CCF agreed that 300 to 500 South 
Koreans would be invited to a preliminary joint service in 
March, and 3,000 South Koreans would be invited to join 
15,000 North Koreans for a joint service at Chung Ju-yong 
stadium in Pyongyang in October.  The pastors asked CCF to 
invite ethnic Koreans from other nations, including 
Korean-Americans, but CCF did not respond.  ILF said that it 
planned to publicize the trip in late February, expressing 
interest in having American pastors participate in the 
revival. 
 
¶4. (SBU) Many South Korean Christian organizations are 
spurning this event.  For example, neither the Christian 
Council of Korea (CCK) nor the National Council of Christian 
Churches in Korea (NCCK), two of the biggest religious 
organizations in the ROK, will officially participate, though 
they acknowledged that some of their member churches would. 
The CCK will not endorse the event, consistent with its 
refusal to recognize the DPRK.  Our CCK contact said the 
revival was a chance for the DPRK to fill a stadium in a 
forced public display of religious "freedom," and a chance 
for the ROKG to claim that reunification efforts were on 
track, when in reality both claims were propagand.  The NCCK, 
though it has a more progressive leadership, has decided not 
to participate because it 
believes that events would be small-scale, void of religious 
freedom, and not in the spirit of 1907. 
 
PRICE TAG: ONE CARDIAC CENTER 
----------------------------- 
 
¶5. (SBU) Lee Sung-won, Director of the Inter-Korean Social 
and Cultural Exchanges and Cooperation Team at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said that funding problems may 
undercut plans for an event in Pyongyang.  According to Lee, 
the organizing committee, during their January visit to the 
DPRK, promised to build a cardiac hospital, an attractive 
offer to aging DPRK elites.  On their return to 
Seoul, the pastors aske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o fund 
the hospital.  The Ministry refused on the basis that it had 
not been consulted in advance and that it could not spend so 
much via one religious group.  Lee said that he believes the 
organizers are currently trying to convince 
American Mega-Pastor Rick Warren to be the Revival's Keynote 
Speaker and lead fundraiser. 
 
COMMENT 
 
------- 
 
¶6.  (SBU) Like so many initiatives involving North Korea, the 
Pyongyang Revival is also stalled because of the need for 
payoffs to the DPRK leadership.  In this case it is a cardiac 
center.  Even if such an event were to take place, it would 
likely be a staged event for foreign donors rather than a 
religious event for domestic worshipers.  We think it will be 
some time before Pyongyang is again known as the Jerusalem of 
the East.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A
3)
[Korea (North)]
4)
[Korea (South)]
5)
[Human Rights]
6)
[Cultural Affairs]
7)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8)
번역 주:'2007평양국제대성회 조직위원회'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