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616 2007-12-31 03:39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 , ,

제 목: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정부 지원금 횡령 혐의로 기소

미 분 류 SEOUL 003616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 주목: 캐런 첸2)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3) 태그: KS4), KN5), PREF6), ELAB7) 제 목: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정부 지원금 횡령 혐의로 기소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9/29 07:16

1. (민감하지만 미분류) 12월 12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이하 남부지검)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가 자신의 방송국에 탈북자를 고용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정부 보조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되었다고 밝혔다. 본인도 탈북자인 김성민은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 사용하는 원고에 대한 보상도 적절히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받았다. 서울 남부지검은 여러 조사 과정 중에 이미 김성민에 대한 혐의 대부분을 확인한 것으로 보도되었다. 한편 여타 10명 탈북자도 김씨와 비슷하게 한국정부의 탈북자 고용지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동시에 기소되었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다양한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자신이 고용한 탈북자의 봉급을 거짓으로 통보하는 방식으로 한국정부의 탈북자 대상 고용지원금에서 4,300만 원을(미화 4만 3천 달러) 횡령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주석: 임금의 50퍼센트를 보조하는 제도. 한국정부는 탈북자를 고용하는 사업체나 기관을 상대로 월 70만 원까지 무상 지원한다. 주석 끝.) 김성민은 자신의 방송사에 고용한 탈북자의 명의를 도용해 추가적인 고용지원금을 신청한 혐의도 받고 있다. 12월 12일 국민일보 기사에서 김성민은 일부 라디오 프로그램에 사용한 방송 원고에 대해 적절한 보상을 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12월 15일 자유북한방송 홈페이지에 개시된 사과문에서 김성민은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지만, 자신의 방송국이 탈북자를 고용할 때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정부의 고용지원금 50만 원을 받아 탈북자 직원의 월급을 30만 원에서 80만 원으로 올려주기 위한 “편법”에 의지할 수밖에 없었던 자금 사정을 설명하려고 하였다. 그는 탈북자 “위장” 고용은 모두 전직 직원이거나 비정규직이었다며, 그들은 원고를 작성하거나 녹음 프로그램에 출연해 방송내용을 제작하는 데 참여했다고 역시 주장하였다. 김성민은 자신의 방송국 규정에 따르면 탈북자 필진의 원고료를 지급할 의무가 없다며, 자유북한방송이 탈북자 필진에게 적절한 원고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반박하였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러한 해명을 바탕으로 김성민은 한국 언론이 자신을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한국정부 탈북자 지원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쓸모없는 탈북자”로 매도한다고 비판하였다. 김성민은 법을 어긴 점에 책임질 필요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한국 언론에 정정보도를 요청하며 사과문을 마무리하였다. 김성민은 또한 자유북한방송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대표직을 사임할 의향을 표시하였다. 한국에 온 탈북자 중 가장 고위급 북한 당국자인 황장엽이 자유북한방송위원회 의장이다. (주석: 황장엽은 김성민 사건에 대한 사법당국의 처리를 기다리고 있다. 주석 끝.)

5. (민감하지만 미분류) 다른 탈북자 10명도 김성민과 비슷하게 노동부에 조작된 서류를 제출해 정부 고용지원금을 횡령한 혐의로 동시에 기소되었다. 노동부는 탈북자 고용 문제를 다루는 기관이다. 기소된 10명 가운데 2명은 현재 체포된 상태이며, 그중에는 탈북자를 2년간 고용한 걸로 해 정부로부터 6천7백만 원을 받은 치킨집 사장도 있다. 체포된 다른 탈북자 최씨는 전적으로 탈북자만을 대상으로 하는 유사한 노동 관련 조항을 악용하여 22개월간 대략 2천만 원의 고용지원금을 받기 위해서 6명의 다른 탈북자와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남부지검에 의하면 최근 기소 사건은 2007년 7월 시작된 조사의 결과이다. 한 검찰 조사관에 의하면 이번 범죄의 근본적인 원인은 탈북자 대상 기금을 노동부가 잘못 관리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로 매일경제방송은 노동부의 고용지원센터는 감독 조치가 마련되지 않는 채 관련 기금을 나눠 주었다고 보도하였다. “노동부는 문서 작업에만 신경을 써 해당 서류를 통일부로 보냈다.”라고 익명의 노동부 당국자는 말하였다.

7. (민감하지만 미분류) 이번 사례는 종류는 다르지만 매년 100여 건의 부정 사례를 양산하는 사회적 소수자 대상 고용지원금에도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내부 인력 부족을 탓하며 정부 고용지원금을 수령하는 개인이나 사업체에 대한 정기적인 현장 방문을 못 하고 있어 이러한 범죄를 막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한다. 또한, 정부 기금의 유지관리와 승인 과정에 더욱 엄격한 절차를 도입할 필요성도 인정하였다.

8. (민감하지만 미분류) 김성민을 탈북자 사회의 강력한 지도자로 생각했던 탈북자들과 남한 후원자들은 최근 그의 기소 소식에 실망하였다. 불만을 품은 전직 자유북한라디오 직원이 김성민의 고용지원금 사용에 대해 의심을 품고 남부지검에 “불법” 행위에 관한 정보를 흘렸다는 확인되지 않는 소문도 있다. 김성민이 자신에 대한 상당수 혐의 내용에 대해 반박하지 않고 있고, 뉴스 보도로 말미암아 탈북자가 운영하는 사상 첫 대북 송출 라디오 방송국으로 두각을 보인 자유북한방송의 평판도 손상을 입을 공산이 커졌다. 한편 다른 탈북자 기소 건도 탈북자의 부정행위를 부각하는 역할을 했다. 다시 말해 정부의 탈북자 정착지원 정책의 부정적인 부작용이 드러났을 뿐만 아니라, “눈먼” 돈을 좇아 불법적인 방법에 의지하는 등 탈북자가 직면한 유혹을 보여준다. 논평 끝.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3616.rtf
UNCLAS SEOUL 003616
 
SIPDIS
 
SIPDIS
 
DEPT OF STATE FOR DRL ATTN: KAREN CHEN
 
E.O. 12958: N/A
TAGS: KS KN PREF ELAB
SUBJECT: FREE NK RADIO DIRECTOR KIM SEONG-MIN INDICTED FOR
EMBEZZLING ROKG FUNDS
 
SUMMARY
-------
 
¶1.  (SBU)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December 12 revealed that Free North Korea Radio Director Kim
Seong-min was indicted on charges of fabricating employment
documents of North Korean defectors in order to receive government
subsidy funding for employing North Korean defectors at his
organization.  Kim, himself a North Korean defector, was also
charged with not properly compensating defectors for their editorial
contributions that were used as part of the radio's programming.  It
was reported that the Prosecutor's Office had already confirmed most
of the charges against Kim during several investigative sessions.
Kim is expected to resign as Director of Free NK Radio.  Meanwhile,
ten other defectors were indicted at the same time as Kim for
similar charges of embezzling ROKG defector employment subsidy
funding.  END SUMMARY.
 
DETAILS OF KIM SEONG-MIN'S RECENT INDICTMENT
--------------------------------------------
 
¶2.  (SBU) According to various South Korean media reports, Free
North Korea Radio Director Kim Seong-min was indicted on charges of
embezzling KW 43 million (approximately USD 43,000) in ROKG defector
employment subsidy funding by falsely declaring the salaries of his
North Korean employees.  (NOTE: As part of a 50 percent-wage subsidy
package, the ROKG grants up to KW 700,000 per month to
businesses/organizations for each North Korean defector  they
employ.  END NOTE.)  Kim was also charged with applying for
additional subsidy funding by using the names of defectors who were
not employed in his organization.  A December 12 Kookmin Ilbo
article added that Kim was also charged with not properly
compensating defectors for their editorial contributions that were
used as part of the radio's programming.
 
¶3.  (SBU) In a written apology posted on the Free North Korea Radio
homepage on December 15, Kim acknowledged most of the charges, while
trying to explain the financial circumstances that led him to rely
on more "expedient means" to increase the monthly wages of his North
Korean employees from KW 300,000 to KW 800,000 using the KW 500,000
in subsidy funding that his organization received from the ROK
government for each defector employed by the NGO.  Kim also claimed
that the "fake" defector employees were either former or irregular
employees, who had participated in producing the organization's
broadcasting content by contributing editorials or recording
programs, and thus were compensated for their "work" using the
subsidy money.  Kim also stated that his organization, according to
its statute, was not obliged to pay defectors for their written
testimonies, thus rebutting the claim that his organization was not
properly paying defectors for their editorial contributions.
 
¶4.  (SBU) Based on these justifications, Kim criticized the South
Korean press for portraying him as a "worthless defector," who had
taken advantage of loopholes in the ROKG defector support system to
promote his private interests.  Kim concluded his statement by
demanding that the Korean press correct its reporting, while
acknowledging the need to take responsibility for breaking the law.
Kim expressed his intention to resign from his position as Director
of Free NK Radio upon the approval of his organization's
Broadcasting Committee, which is chaired by Hwang Jang-yop -- the
highest-level North Korean official to come to the ROK.  (NOTE: Kim
is currently waiting for judicial action on his case.  END NOTE.)
 
 
OTHER DEFECTORS INDICTED FOR SIMILAR CHARGES
--------------------------------------------
 
¶5.  (SBU) Ten other defectors were indicted at the same time as Kim
for similar charges of embezzling ROKG defector employment subsidy
funds by fabricating documents that were submitted to the Ministry
of Labor (MOL) -- the ROK government agency that handles defector
employment issues.  Among the ten who were indicted, two are
currently in custody, including the owner of a chicken restaurant
who had received KW 67 million (approximately USD 67,000) from the
ROKG during a two-year period for "employing" three defectors.  A
Mr. Choi, the other defector in custody, was charged with conspiring
with six other defectors to receive approximately KW 20 million in
subsidy funding during a 22-month period exploiting similar
labor-related provisions exclusively for defectors.
 
LOOPHOLES IN ROKG EMPLOYMENT SUPPORT SYSTEM
-------------------------------------------
 
¶6.  (SBU) According to the Prosecutor's Office, the recent
indictments resulted from investigations that started in July 2007.
The fundamental reason for these crimes, according to an
investigator, was because of the MOL's mismanagement of defector
funding.  In fact, Maeil Business TV reported that the MOL's
Employment Assistance Center had given out related funding without
 
any oversight measures in place.  "MOL just takes care of the
paperwork and the documents are sent to the Ministry of
Unification," said an unnamed MOL official.
 
¶7.  (SBU) This is also the case for other types of employment
subsidy funding for other social minority groups, resulting in over
100 cases of fraud each year.  The MOL, however, attributed the
current difficulty in preventing such crimes to a lack of manpower
within the ministry that prevents regular on-site visits to
businesses and individuals that receive government subsidy funding,
and acknowledged the need to institute stricter procedures in
granting and maintaining governmental funding.
 
COMMENT
-------
 
¶8.  (SBU) News of Kim Seong-min's recent indictment has disappointed
Kim's South Korean sponsors and defectors, who have regarded Kim as
a strong leader within the defector community.  There are
unconfirmed rumors that some disgruntled former employees of Free NK
Radio, who were suspicious of Kim's use of the subsidy funding,
tipped-off the Prosecutor's Office about his "illegal" methods.
Since Kim does not refute many of his charges against him, the news
is likely to hurt the reputation of his organization, which stood
out as the first defector-run radio station to broadcast into North
Korea.  Meanwhile, the other cases serve to highlight the fraudulent
activities of defectors, which not only reflect some of the negative
side-effects of governmental resettlement assistance policies, but
also point to the temptations that defectors face in relying on
illegal methods to make "easy" money in the ROK.  END COMMENT.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DEPT OF STATE FOR DRL ATTN: KAREN CHEN
3)
N/A
4)
[Korea (South)]
5)
[Korea (North)]
6)
[Refugees]
7)
[Labor Sector Affai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