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561 2007-12-18 03:52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불도저” 이명박은 정치판에서 사이좋게 지내는 방법을 익혀야

  • 기 밀 SEOUL 003561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2)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 3), KS 4), PGOV 5), PREL 6), PINR 7)
  • 제 목: “불도저” 이명박은 정치판에서 사이좋게 지내는 방법을 익혀야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8)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번역 주: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1/15 10:36

1. (기밀) 요점: 12월 13일에 공개 토론회에서, 함승덕 고려대학교 교수는 차기 대통령이 직면한 도전이 과거 대통령이 직면했던 것과 어떻게 다른지를 이야기를 했다. 한국정부의 의사결정과정은 1970년대에서 1980년대 말까지 널리 통용되던 군사행정 결합체에서,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행정관료 결합체로, 그리고 마지막으로 현재의 행정입법 결합체로 진화해 왔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차기 남한 대통령은 자신의 정책을 실천하기 위해선 국회의 경쟁자들과 효과적으로 협력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함 교수는 한나라당의 선두주자인 이명박이 현재 정치적 토양에서 협상에 필요한 대인관계 기술이나 정치 감각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그리고 이명박 정부가 성공하려면 그런 기술들을 배양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였다. 요점 끝.

2. (민감하지만 미분류) 고려대학교의 정치학 교수이며 명망있는 선거 전문가인 함승덕 교수의 12월 13일 언급 가운데, 이명박이 선출될 것을 가정하면서, 이명박이 자신의 정치적 의제를 국회를 통해서 성공적으로 관철시키려면 협상력과 타협의 기술을 배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석: 이명박은 반대를 ”불도저식으로 밀어붙이는” 성향으로 유명하고, 이런 평판은 현대 건설 회장 시절과 서울 시장 때 얻었다.) 함 교수에 의하면, 이명박의 강점은 그가 사상적으로 온건하다는 것이지만, 그가 성공적인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타협하는 기술을 향상해야만 한다.

3. (민감하지만 미분류) 국회의 여러 다른 정당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선 더 많은 외교적인 접근 방식이 필요할 것이다. 적어도 6월 1일 새 국회가 출법하기 까지는 입법부 내에서 연립 다수정당을 구성하고 있는 진보정당 대통합민주신당으로부터 새 대통령의 정치적 내정자에 대한 국회의 승인을 담보하는 게 필수적일 것이다. 함 교수는 길게 보면 이명박은 한나라당내의 지지를 강화하는 데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 교수는 현 노무현 대통령은 소속 정당 내부의 반대를 관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음을 지목했다. 명령과 통제에 따른 관리 방식과 지도력에 의존했던 현대건설 회장과 서울시장을 지낸 이명박으로서는 더 많은 외교적인 접근 방식을 채택하는 게 특히 어려울 것이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현 정부와 관련해 널리 퍼진 부정적인 국민 정서 역시 차기 정부의 통치에 중대한 영향을 줄 것이다. 다른 전문가들이 이번 대선은 미래 지향적 성격이라고 말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함 교수는 유권자들이 여전히 과거를 돌아보고 있어, 노무현에 반대하는 투표를 하는 것이지 다른 후보군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많은 한국인은 단지 노무현의 경제 정책들을 비판할 뿐만 아니라, 그의 성격 또한 비판한다. 국민은 노무현이 ”너무 말이 많고, 너무 공격적이고, 너무 불안정하다.”라고 믿고 있다. 함 교수에 의하면, 많은 한국인들이 노 대통령과 이명박의 성격상의 유사점을 알고 있고, 그게 이명박의 임기 동안에 생길 수 있는 또 하나의 도전이 될 거라고 했다.

5. (민감하지만 미분류) 국회를 소중히 다룸과 더불어, 이명박은 한국민의 지지 또한 반드시 확보해야한다. 함 교수는 큰 표차의 승리, 그리고 임기초 처음 몇 달간의 호의적인 여론은 이명박 정부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요소들이 국회의 반대를 최소화하고, 그의 취임식 이전에 반드시 마무리 져야하는 장관 내정자의 임명절차를 용이하게 해주는 정치적 권한으로 작용할 것이다.

6. (기밀) 함 교수는 자신의 발언을 요약하기 위해 권투에 비유했다: 이명박은 9라운드의 링 안에 있고, 자신의 승리가 확실해 보이는 가운데, 그가 선거유세 동안에 너무 잽을 허용해서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명박이 어떻게 정권 인수과정을 처리하느냐에 따라 얼마나 쉽게 회복할 수 있는지를 가늠해 볼 구체적 실례가 될 것이다. 만일 그가 BBK 관련 추문에서 회복할지라도, 국회의 현실과 소속 정당의 요구사항, 그리고 한국민의 기대사항라는 현실에 맞춰 자신의 국정운영 방식을 조정할 것인지가 이명박이 당면한 진정한 도전사항이라고 함 교수는 지적하였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무단 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3561.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561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BULLDOZER" LEE MUST LEARN TO PLAY NICE IN 
POLITICAL SANDBOX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At an open forum discussion on December 13, 
Professor Hahm Sung-deuk of Korea University talked about how 
challenges facing the next Korean President differ from those 
facing past presidents.  ROKG decision-making has evolved 
from an executive-military nexus that prevailed from the 
1970s through the late 1980s, to the executive-bureaucratic 
nexus of the late 1990s and early 2000s, and finally to the 
current executive-legislative nexus.  Consequently, the next 
South Korean President will have to learn to work effectively 
with rivals in the National Assembly in order to carry out 
his policies.  Hahm expressed doubt that Grand National Party 
(GNP) frontrunner Lee Myung-bak possessed the interpersonal 
skills and political acumen needed to negotiate the current 
Korean political climate, and stated that he will need to 
cultivate these skills in order to have a successful 
presidency.  End Summary. 
 
----------------- 
Compromise is Key 
----------------- 
 
¶2.  (SBU) During his remarks on December 13, Professor Hahm, 
a professor of political economy at Korea University and a 
reputed election expert, emphasized that Lee Myung-bak -- 
assuming he is elected -- will need to cultivate his skills 
in negotiation and compromise to successfully push his 
political agenda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NOTE: Lee 
Myung-bak is known for his penchant for "bulldozing" the 
opposition, a reputation he gained as Hyundai Construction 
CEO and as Seoul mayor.)  Lee's strength, according to Hahm, 
was that he is an ideological moderate, but he will have to 
improve his skills in compromising to be a successful 
president. 
 
¶3.  (SBU) A more diplomatic approach will be needed to 
maintain good relations with the other parties in the 
National Assembly.  Support from the progressive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which has a majority coalition in 
the legislature until at least June 1 when a new National 
Assembly will take office, will be crucial to secure Assembly 
approval for the new president's political appointees.   In 
the long run, Hahm said, Lee will have to concentrate on 
shoring up support within the GNP.  Hahm referenced current 
President Roh Moo-hyun's difficulties managing dissent within 
his own party.   Adapting to a more diplomatic approach will 
be particularly difficult for Lee who, as an executive at 
Hyundai and as Seoul Mayor, relied on a leadership and 
management approach of command and control. 
 
------------------------------------------ 
Turning Victory Margin Into Ruling Mandate 
------------------------------------------ 
 
¶4.  (SBU) Widespread negative public sentiment regarding the 
current presidency will also greatly affect the governance of 
the next presidency.  Contrary to other pundits who have said 
this election is about the future, Hahm said voters are still 
retrospective because they are voting against Roh Moo-hyun, 
rather than in support of the other candidates.  Many Koreans 
are critical of not only Roh Moo-hyun's economic policies, 
but also of his personality.  They believe he is "too 
talkative, too aggressive, and too unstable."  According to 
Hahm, many Koreans see personality parallels between 
President Roh and Lee, presenting yet another possible 
challenge for the Lee during his tenure. 
 
¶5.  (SBU) In addition to making nice with the National 
Assembly, Lee must also retain the support of the Korean 
public.  Hahm stressed that a large margin of victory and 
favorable public opinion in the first few months of his 
tenure is essential to Lee's presidency.  These elements 
would act as a political mandate that should minimize 
National Assembly opposition and facilitate passage of his 
ministerial appointments, which must be completed before his 
inauguration. 
 
------- 
Comment 
------- 
 
¶6.  (C) Hahm used a boxing analogy to summarize his remarks: 
Lee Myung-bak is in the ninth round, and, while his win looks 
assured, he has taken so many jabs during the campaign that 
recovery could be difficult.  How Lee handles the transition 
will be illustrative in determining how easily he is able to 
rebound.  Even if he bounces back from BBK-related scandal 
allegations, as Hahm points out, he has some real challenges 
ahead in adapting his management style to the realitie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demands of his own political 
party, and the expectations of the Korean people. 
VERSHBOW

1) , 2)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3)
[Korea (North)]
4)
[Korea (South)]
5)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6)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7)
[Intelligence]
8)
번역 주: 미 대사관이 사용하는 공식용어, POL M/C Joseph Y.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