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540 2007-12-14 07:25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박진 한나라당 의원, 이명박 외교 정책팀 설명

  • 기 밀 SEOUL 003540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2), KS3), PGOV4), PREL5), PINR6)
  • 제 목: 박진 한나라당 의원, 이명박 외교 정책팀 설명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1/01 03:09

1. (기밀) 요점: 12월 14일 대사관 공관 차석 및 국내 정치 팀장과 함께한 회동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 박진은 모든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후보가 압도적 선두지만, 누구도 인수위원회를 공개적으로 준비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12월 19일 대선 승리를 준비하는 비공개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밝혔다. 박진은 이명박 캠프 대외관계 부문의 수장인데 이명박의 눈에 들기 위해 앞다툼을 하는 많은 외교정책 참모진이 있다면서, 자신은 구성원들이 협력해서 하나의 종합적인 차기 정부 정책전략을 세우도록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로 다른 구상을 보유한 대표적 인물들이 이끄는 3개의 다른 팀이 있어 박진 자신에게 도전적인 임무가 되고 있다. 누가 어떤 일을 할 것인지 인수위원회 내부나 혹은 이명박 정부안에 분명한 구상이 없다고 박진은 강조하는 가운데, 자신의 통찰력이 차기 대통령의 주요 외교정책 참모진들에 대한 식견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요점 끝.

2. (기밀) 돋보이는 2선 의원인 박진은 서울 중심부 종로 지역구를 대표하는데 한국의 여느 정치판 선거캠프와 마찬가지로 주요 요직을 노리는 너무 많은 사람이 있다고 12월 14일에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했다. 이명박이 현재 모든 대권 도전자들을 거의 30퍼센트 차로 모든 여론조사에서 앞서다 보니 많이 이들이 쟁탈전에 가담하고 있다. 이명박 캠프의 외교 정책 경기장엔 특히 사람들로 북적댄다. 여러 개의 참모진 모임이 있다고 박진은 설명하였다. 외교정책팀 중 하나는 전 외무장관 유종하가 이끌고 있는데, 그는 외교부문과 국가안보를 맡은 선거대책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이다. 다른 팀은 전직 대사인 박대원과 권종락이 이끌고 있으며 세 번째 팀은 교수진들로 구성되어 있다. 많은 교수진이 외교정책에 대해 조언하고 있으며 이 학계모임은 몇 개의 그룹으로 세분된다고 박진은 말했다. 한 교수단은 고려대학 현인택이 이끌고 있고, 다른 교수단은 연세대학 교수인 김우상이 이끈다. 또한, 두 명의 남씨가 있는데―남성욱과 남주홍으로 북한문제에 대해서 이 후보에게 조언한다.

3. (기밀) 남성욱과 김우상은 이 후보와 가장 오랜 인간관계가 있는데, 수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현인택은 단지 2007년 초 이래로 이명박과 일하고 있다. 김태호 역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박진은 성균관대학의 김태호는 원래 김우상팀에서 일했었지만, 최근에 현인택 팀으로 바꾸었다고 했다. 대부분의 학자들은 40대 후반이거나 50대 초반으로 단 한 명도 행정부에서 실무 경험이 없다.

4. (기밀) 모든 팀은 곽성준 교수의 지시를 받는데, 그는 고려대학교 경제학 교수이며 전반적인 정책조율자 역할을 수행하고 이명박 후보와 매우 가깝다고 박진은 말했다. 곽성준은 김태호와 현인택 교수를 연락해서 “세미나” 또는 정책 회의가 있을 거라고 이들에게 말하면 김태호나 현인택은 자신의 팀을 모아서 특정한 정책주제를 논의한다. 박진은 이명박은 서로 다른 생각들을 듣기를 좋아하며 정책구상과정에서 주도권을 놓고 팀이 서로 겨루게 한다고 말했다.

5. (기밀) 한국의 인수위원회 외교분과는 2가지 방식 중 하나로 구성되게 된다고 박진은 말했다. 팀원의 다수가 국회의원으로 구성되거나 교수진들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노무현의 외교정책 인수위원회는 서울대학 교수인 윤용관이 이끌었으며 그는 노무현의 첫 번째 외교통상부 장관이 되었다7). 박진은 이명박의 외교정책 인수위원회는 주로 국회위원이 아닌 인사들이 이끌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박진은 외교통상부 장관을 희망하는 사람은 인수위원회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며, 4월 총선에 출마하길 희망하는 의원들은 인수위원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선거운동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박진은 외교안보수석은 이명박 자문단 중 학계 출신 중 한 명이 발탁될 것으로 추정했다.8)

6. (기밀) 이명박의 수석 참모진들로 구성된 고위급 방문이 1월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방문은 이명박이 양국의 관계개선 의지의 표시로 미국을 안심시키기 위한 것이다. 11월 이명박 후보가 외교정책팀에 주어진 가장 중요한 과제는 한미관계 개선이 될 것임을 자신에게 직접 말했다고 박진은 자랑했다.

7. (기밀) 만일 외교통상부의 최고 직책이 내려진다면 맡을 생각이 있는지 묻자, 박진은 자신의 마음속에 외교부 장관이 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이지만 국회에서 3선을 확보하는데 힘써야 함을 자신이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만일 그가 3선을 하게 된다면, 자신은 국회에서 최고 자리인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 위원장이 목표일 것이라고 했다1. 박진은 외무고시에 합격하고 외교통상부에서 잠시 근무하다 학계로 방향을 돌린 후 정치계 입문했다. 박진은 이명박 후보와 외교부 장관 직을 논의했는데, 자신이 그 자리에 최고 후보인지 분명한 신호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8. (기밀) 취임식 이후 45일 만에 닥치는 4월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인수위원회는 매우 바쁠 것이다. 총리 내정자와 모든 내각 요직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2월에 열리며, 4월 국회의원 선거를 위한 공천 절차가 1월 중에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새 정부를 구성하는 보통의 업무에 더해서 대통령 당선인과 보좌관들에게는 매우 바쁜 일정이 될 것이다.

9. (기밀) 가끔 그의 대화 상대역에게 상기시키곤 하듯이, 박진은 능력 있고 야망 찬 정치가이다. 누구도 박진이 재능이 있고, 외교정책을 이해한다는 게 분명하다는 점을 부인하지 않는다. 이명박 캠프에 박진과 같은 이력을 갖춘 자들이 많지 않기에, 박진은 여전히 외교통상부 조정관을 잡을 기회가 있다. 경쟁이 치열한 이명박 캠프 안에서,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박진도 자신의 역량을 입증하도록 기민해야 한다. 그러나 박진의 자격 여건에도 그의 적나라한 야심은 그가 이명박 캠프에서 요직에 오르는 걸 막고 있어, 차기 정부에서도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3540.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540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GNP LAWMAKER PARK JIN ON LEE MYUNG-BAK FOREIGN 
POLICY TEAM(S)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In a December 14 meeting with POL M/C and 
POL Internal Chief, Grand National Party (GNP) lawmaker Park 
Jin explained that no one in the Lee Myung-bak campaign team 
was publicly planning for the transition despite the GNP 
candidate's commanding lead in all polls.  However, he 
allowed, private discussions were ongoing to prepare for a 
victory in the December 19 election.  Park, who heads the 
International Relations unit in the Lee campaign team, said 
that there were many foreign policy advisors jockeying for 
candidate Lee's ear and he was trying to keep the teams 
working together and develop a single, comprehensive policy 
strategy for the next administration.  There were three 
different teams all headed by key players with disparate 
ideas which makes his job a challenge.  While Park stressed 
he had no clear idea who would take which job either in the 
transition team or in a Lee administration, his insights 
provided a good look at the next president's key foreign 
policy advisors.  End Summary 
 
--------- 
The Teams 
--------- 
 
¶2.  (C) Park Jin, a prominent second-term lawmaker 
representing the central Seoul district of Jongro, told 
poloffs on December 14 that, just as in any political 
campaign team in Korea, there were too many people who were 
angling for top billing.  Because Lee Myung-bak now led all 
challengers by almost 30 percentage points in all polls, 
there were many who have joined the fray.  In the foreign 
policy arena the camp is particularly crowded.  There were 
several teams of advisors, he explained.  One of the foreign 
policy teams was headed by former Foreign Minister Yoo 
Chong-ha, who is the Co-Chairman of the Campaign Committee 
for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Another was 
headed by former Ambassadors Park Dae-won and Kwon Jong-rak, 
and a third was made up of professors.  There were many 
professors advising on foreign policy and the academic team 
was further divided into several groups, Park said.  One team 
of professors was headed by Korea University Professor Hyun 
In-taek and one by Yonsei University Professor Kim Woosang. 
Also there were the two Nams -- Nam Sung-wook and Nam Ju-hong 
who advised candidate Lee on North Korea issues. 
 
¶3.  (C) Nam Sung-wook and Kim Woosang had the longest 
personal relationship with candidate Lee dating back several 
years and Hyun In-taek had only been working for Lee since 
early 2007.  Kim Tae-hyo also played a prominent role.  He 
noted that Kim, of Sungkyunkwan University, had originally 
worked with Kim Woosang's team but recently switched to 
Hyun's team.  Most of the academics were in their late 40s or 
early 50s and none had any practical experience in government. 
 
------------------ 
Kwak, Team Captain 
------------------ 
 
¶4.  (C) All the teams received instructions from Professor 
Kwak Seung-joon, an economics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who plays an overall policy coordinating role and is very 
close to the candidate, Park said.  Kwak would call 
professors Kim and Hyun and tell them there would be a 
"seminar" or policy pow-wow and Kim and Hyun would assemble 
their teams to discuss a particular policy topic.  Park said 
that Lee liked to hear different ideas and pit different 
teams against each other for primacy in the policy 
formulation process. 
 
---------------- 
Transition Style 
---------------- 
 
¶5.  (C) In Korea, Park said, Foreign policy transition teams 
are generally made up in one of two ways.  Either the team is 
made up mostly of lawmakers or mostly of professors and 
outside experts.  Roh Moo-hyun's foreign policy transition 
team was headed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Yoon 
Young-kwan, who became Roh's first Foreign Minister.  Park 
speculated that Lee's foreign policy transition team would be 
led mostly by non-lawmakers.  Also, he noted that anyone who 
 
hoped to be Foreign Minister would not take part in the 
transition and lawmakers who hoped to run again in the April 
elections would have a hard time campaigning while playing a 
significant role in the transition.  He also speculated that 
the National Security Advisor position would likely be filled 
with one of the academics in Lee's team. 
 
------------------- 
Visit to Washington 
------------------- 
 
¶6.  (C) Park said that there would be a high-level visit by 
senior Lee Myung-bak advisors in January to assure the U.S. 
that Lee was committed to improving 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Park boasted that in November, candidate Lee told 
Park directly that improving U.S.-ROK ties would be the most 
important task for the foreign policy team. 
 
---------------------- 
Foreign Minister Park? 
---------------------- 
 
¶7.  (C) When asked if he would consider the top job in the 
foreign ministry if it were offered, Park said that in his 
heart, being foreign minister was his ultimate goal but he 
knew he should instead work on securing a third term in the 
Assembly.  If he did this, he would aim for the chairmanship 
of the Foreign Affairs, Unification and Trade committee, one 
of the top spots in the Assembly.  Park, who passed the 
foreign service exam and worked briefly i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MOFAT) before turning to academia 
and then politics, said that he had discussed the job with 
candidate Lee and had not gotten any clear sign whether he 
would be a top candidate for the job. 
 
-------------- 
The Road Ahead 
-------------- 
 
¶8.  (C) With the April National Assembly elections coming up 
just 45 days after the inauguration, the transition would be 
very busy.  In addition to holding hearings for the Prime 
Minister-designate and all the major cabinet positions in 
February, the nomination process for the National Assembly 
race in April would take place in January.  Therefore, in 
addition to the normal chores of setting up a new 
administration, it would be a very busy time for the 
president-elect and his team. 
 
------- 
Comment 
------- 
 
¶9.  (C) Park Jin is an ambitious and able politician, as he 
occasionally reminds his interlocutors.  No one denies that 
he is talented and it is clear he understands foreign policy. 
 Since there are not many with his background in the Lee 
Myung-bak camp, he still has a chance to take the helm of 
MOFAT.  In the highly competitive Lee camp, Park, like the 
others, is scrambling to prove his mettle.  However, despite 
his qualifications, his naked ambition has kept him, thus 
far, from top spots in the Lee campaign and could hold him 
back in the next administratio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
7)
번역 주: 윤용관은 참여정부에서 얼마 가지 못해 사임했으며, 18대 대선 안철수 캠프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8)
번역 주: 고려대학교 교수 김병국이 외교안보수석으로 발탁됐다.08SEOUL262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