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 류 출 처
07SEOUL3510 2007-12-11 07:29 2011-08-30 01:44 대외비 서울 대사관
VZCZCXYZ0000
RR RUEHWEB

DE RUEHUL #3510/01 3450729
ZNY CCCCC ZZH
R 110729Z DEC 07
FM AMEMBASSY SEOUL
TO RUEHC/SECSTATE WASHDC 7693
INFO RUEHBJ/AMEMBASSY BEIJING 3560
RUEHKO/AMEMBASSY TOKYO 3698
RUEHIN/AIT TAIPEI 2330
RHHMUNA/CDR USPACOM HONOLULU HI
RUALSFJ/COMUSJAPAN YOKOTA AB JA
RUACAAA/COMUSKOREA INTEL SEOUL KOR
RHMFISS/COMUSKOREA J5 SEOUL KOR
RHMFISS/COMUSKOREA SCJS SEOUL KOR
RHEHNSC/NSC WASHINGTON DC
RUEKJCS/SECDEF WASHINGTON DC//OSD/ISA/EAP//

이명박, 자신을 승려 묘청에 비유

대외비 SEOUL 003510

국방부망 배포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태 그: KN KS PGOV PREL PINR 제 목: LEE MYUNG-BAK AND MONK MYOCHUNG: TWO PEAS FROM A POD?

분류자: 정무참사관 조셉 Y. 윤. Reasons 1.4 (b,d).

1. (C) 한나라당 대선후보 이명박의 12월 19일 승리가 확실시 되고 있으나, 이명박 캠프에서 지난 2006년 여름부터 활동해온 접선책에 따르면 12월 19일의 승리는 이명박과 그의 최고위급 조언자들이 설계한 일련의 목표들 중 첫 번째 것에 지나지 않는다. 2008년 4월 총선에서 이명박은 그의 개혁 아젠다를 달성하기 위해 국회에서 확실한 과반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내부 회의에서 이명박의 고위급 조언자들은 이명박의 임기가 실패한 1135년 묘청의 난의 성공버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반란을 통해 승려 묘청이 이끈 집단은 고려 왕조를 개혁하고 실용주의에 기반한 강도높은 개혁을 시행하고자 하였으며 수도를 평양으로 옮기려 하였다.

2. (C) 2006년 여름부터 이명박 캠프에 파견된 박민혁은 동아일보의 신뢰할만한 기자로, 12월 7일 정치담당관을 만나 이명박은 그의 개혁 비전을 실행하기 위해 대선과 총선에서의 완전한 승리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박민혁이 설명하기를, 이명박과 그의 형 이상득, 전 갤럽 회장이자 포항 출신 최시중, 국회의원 정두언, 박형준, 정종복 등은 거의 1000년 전에 실패한 반란을 이명박의 선거운동과 대통령직 수행을 위한 영감과 비전으로 지목했다고 한다.

3. (C) 이런 주요 인물들이 참여한 가운데 2006년 후반에 열린 일련의 내부 회의 중, 박민혁은 (보통 소주나 위스키가 동반된) 격렬한 전략회의에 참석한 주요 팀 멤버들을 기억하였다. 박 기자는 선거캠프가 이명박의 형이자 국회 부의장인 이상득과 그들의 오랜 친구인 최시중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시중은 널리 알려진 대로 이명박의 정치적 멘토이며, 이들 셋은 어린 시절부터 서로 잘 아는 사이였다. 최시중은 공식적으로 이명박 캠프에 합류한 직후 정치담당관에게 그가 이명박을 선택한 것은 그가 가장 준비된 후보이기 때문이며, 이명박에게 그가 당선을 돕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민혁은 그것은 공식적인 입장일 뿐이며, 실제로는 최시중이 애초부터 이명박을 지원해 왔고, 설문조사 전문 기업인 갤럽 코리아의 지배 지분을 처분하고 나서야 공개 지원을 할 수 있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박 기자는 또한, 최시중이 개인 사무실을 유지하고 직원과 지지자들을 먹일 수 있을 만큼의 “상당한(a heap of)” 돈을 쥐었을 때부터 서서히 이명박 선거 캠프의 주요 기능들을 넘겨받았다고 말했다. 후보와의 친밀성 또한 선거 캠프의 모든 활동에서 최시중을 주요 인물로 부상시켰다. 박 기자는 최시중이 어떠한 공직도 맡고 있지 않을 때부터 그가 인수위원회와 4월 총선의 공천심사 과정을 지휘할 것으로 예상하였다고 말했다.

4. (C) 이명박 캠프의 다른 인물들에 관하여 질문하자, 박민혁은 전라도의 정동영과 같은 확실한 지역 기반이 없는 이명박은 그의 캠프에 모든 지원자들의 참가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하였다. 그러나 박민혁은 이명박이 당선되면 이런 뜨내기들의 대부분을 내보내고 그와 개혁 비전을 공유하는 가장 유능한 정치인과 관료들로만 정부를 구성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5. (C) 박기자는 총선을 시작으로 이명박의 모든 활동은 실용주의 원칙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원칙적으로 그 과정은 물망에 오른 모든 국회의원 후보들을 대상으로 할 것이며, 누구든지 “묘청”과 같이 개혁과 통치에 관한 실용적 접근을 지지하는 인물이라면 공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경선기간 동안 박근혜나 다른 후보를 지지하였던 전력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6. (C) 박민혁에 따르면 외교통상부 장관은 한승주 전 장관과 현인택 교수를 필두로 한 고려대학교 출신 그룹에서 나올 것이며, 국가 안보 보좌관은 연세대 출신 김우상과 성균관대 출신 김태효가 이끄는 비 고려대 출신 그룹에서 나올 것이다. 그는 노무현 정부에서 고위직에 있었던 인사들은 외교통상부의 최고위직에 임명되는 것이 어렵지 않겠냐는 뜻을 내비쳤다. 이명박 자신은 아마도 그의 에너지를 경제에 집중하면서 외교부 장관이 청와대와 다른 부서의 통제와 마찰로부터 자유롭게 외교정책을 수립하도록 내버려 둘 것이기 때문에, 이명박의 첫 번째 외교부 장관은 누가 선택되든 간에 매우 강한 권력을 갖게 될 것이다.

7. (C) 덧붙여 일부 보좌관들이 통일부는 외교통상부의 한 부분으로 두는 것이 더 낫다고 암시한 것으로 보아 통일부는 이명박 정부의 주요 부서가 되지 않을 공산이 크다. 박민혁은 이명박이 진심으로 공무원들을 “증오”하며 그의 재임기간 동안 공무원 임금지출1) 을 대폭 줄이길 원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를 외교통상부에 포함시키는 것은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지름길이 될 것이다.

8. (C) 박민혁 기자는 선거 캠프와 후보 모두와 가까운 관계이다. 그는 지난 몇 달 동안 이명박의 선거운동에 대한 정확한 통찰을 보여주었다. “묘청”형 모델이 이명박 정권에서 무슨 역할을 할 것인지는 불분명한 반면, 이명박이 정치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의 CEO로서의 배경부터가 그렇다. 그가 강력한 정치적, 지역적 기반이 없다는 점 또한 임기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어떤 새로운 모델 혹은 비전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금까지 그의 중도적 경제우선 정책들과 서울 경기 지방의 지지에 집중하는 것은 효과가 있었다. 이것 때문에 12월 19일 대선의 승리가 기정 사실이 된 것이다. 아직 그가 4월 총선에서 한나라당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하겠지만, 만약 그가 총선에서도 성공한다면 중대한 변화들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다. 대권을 쥐었을 때 그가 추구하지 않을 단 한가지 목표는 아마도 승려 묘청의 평양 천도일 것이다. 버시바우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510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S PGOV PREL PINR
SUBJECT: LEE MYUNG-BAK AND MONK MYOCHUNG: TWO PEAS FROM A 
POD?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Grand National Party (GNP) candidate Lee Myung-bak is 
virtually assured of a victory December 19, but according to 
a contact who has been covering the Lee camp since summer 
2006, a victory December 19 is just the first in a series of 
goals Lee and his top advisors have laid out.  In the April 
2008 National Assembly elections, Lee feels he must secure a 
clear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in order to 
accomplish his reform-based agenda.  In internal meetings, 
senior Lee advisors said that they hoped Lee's presidency 
would be a successful version of the failed Myochung uprising 
of 1135 AD.  In this rebellion, a group led by monk Myochong 
hoped to reform the Koryo dynasty and implement far-reaching 
reforms based on pragmatism, and move the capital to 
Pyongyang. 
 
Vision for Reform 
----------------- 
 
¶2.  (C) Park Min-hyuck, a trusted Dong-a Ilbo reporter who 
has been dispatched to the Lee Myung-bak campaign since 
summer 2006 told poloff on December 7 that Lee hoped for a 
sweeping victory in the presidential and parliamentary 
elections so he could carry out his grand vision of reform. 
Mr. Park explained that Lee and his closest advisors, brother 
Lee Sang-deuk, former Gallup Chairman and Pohang native Choi 
Shee-joong, and lawmakers Chung Doo-un, Park Hyung-joon and 
Chung Jung-bok pointed to the failed uprising almost 1,000 
years ago for inspiration and vision for Lee's campaign and 
presidency. 
 
¶3. (C) In internal meetings with these key players in late 
2006, Park recounted that in intense strategy sessions 
(usually with some soju or whiskey close at hand) the key 
team members.  Park said that the core of the campaign 
centered around Lee's brother and Vic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Lee Sang-deuk and their old friend Choi 
Shee-joong.  Choi is widely acknowledged as Lee Myung-bak's 
political mentor and the three have known each other since 
childhood.  Shortly after Choi officially joined the Lee camp 
in June, he told poloffs that he had picked Lee Myung-bak as 
the most qualified candidate and told Lee he would help him 
get elected.  Park noted this was the public line, but in 
reality, Choi had been supporting Lee from the beginning, 
only able to publicly back Lee after he divested his 
controlling share from Gallup Korea, a polling firm.  Park 
said that Choi had gradually taken over key functions of the 
Lee campaign team since he had "a heap of" money he was 
willing to spend on a private office a 
nd to feed staff and supporters.  Proximity to the candidate 
also made Choi a key player in all moves in the campaign. 
Park said he expected Choi, while not in any official post, 
would control the transition team and the most important 
nomination process for the April elections. 
 
¶4.  (C) When asked about some other members of Lee's camp, 
Park explained that since Lee had no solid regional base, 
like Chung Dong-young in the Jeolla Provinces, Lee had 
accepted all comers into his camp.  However, Park noted, once 
elected, many of these hangers-on would be let go as Lee 
would shape his administration picking only the most adept 
politicians and administrators that shared his vision for 
reform. 
 
Pragmatism - What Does it Mean 
------------------------------ 
 
¶5.  (C) The principle of pragmatism would guide Lee's every 
move starting with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Park 
asserted.  In theory, the process would entail all of the 
possible lawmakers being assessed and if they fit the 
"Myochung" profile supporting reform and a pragmatic approach 
to governance, they would receive a nomination, no matter if 
they supported Park Geun-hye or another candidate during the 
primary. 
 
MOFAT-NSC 
--------- 
 
¶6.  (C) Park said that the Foreign Minister would come from 
the Korea University-based team of advisors led by former FM 
 
Han Seung-joo and professor Hyun In-taek and the National 
Security Advisor would be drawn from the group of advisors 
not based at Korea University led by Kim Woosang from Yonsei 
University and Kim Tae-hyo from Sungkyunkwan University.  He 
suggested that it would be unlikely for anyone who held 
senior positions in the Roh administration to take the top 
spot in the foreign ministry.  Whoever was chosen, Lee's 
first foreign minister could be quite powerful because Lee 
would likely focus his energies on the economy, leaving the 
foreign minister to shape foreign policy with little 
oversight or friction from the Blue House or other 
ministries. 
 
¶7.  (C) Additionally, it was unlikel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MOU) would be a key player in a possible Lee 
administration since some aides have insinuated that MOU 
would be better off as a part of MOFAT.  Park said that Lee 
truly "hated" public workers and hoped to slash the number on 
the public dole during his rule and incorporating MOU into 
MOFAT would be an easy way to accomplish this. 
 
Comment 
------- 
 
¶8.  (C) Reporter Park is close to the campaign and to the 
candidate.  He has provided accurate insights to the Lee 
campaign over the past months.  While it is not clear what 
role the "Myochung" model will play in a Lee presidency, Lee 
does have a new approach to politics, starting with his 
background as a CEO.  His lack of strong political or 
regional base also indicates that he needs some new model or 
vision for his presidency to succeed.  So far, his centrist 
economy-first policies and focus on support in Seoul and 
Gyeonggi Province have worked.  Because of this, victory on 
December 19 is virtually assured.  It remains to be seen if 
he can keep the GNP together for the April elections, but if 
he does Lee just might be able to institute significant 
changes.  One goal he will likely not pursue if elected is 
monk Myochung's goal to move the capital to Pyongyang. 
VERSHBOW

1)
원문은 실업급여나 공공부조 등을 의미하는 pulbic dole 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으나 이는 문맥상 공무원의 임금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이 공무원 임금을 매우 아까워 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관용적 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