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485 2007-12-09 22:34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 , , ,

제 목: 이명박 지지율 격차 벌려: 핵심접선책 “경기는 끝났다”

  • 기 밀 SEOUL 003485
  • 국방부망 배포
  • 국방부망 배포1)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2) , KS3) , PGOV4) , PREL5) , PINR6)
  • 제목:이명박 지지율 격차 벌려: 핵심접선책 “경기는 끝났다”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1/12/17 03:17

1.(기밀) 요 점: 12월 7일에 정치 참사관은 첫 번째 방영된 대통령 후보 토론 이후 분위기를 점검하기위해 몇몇 국회 핵심접선책과 회합했다. 한나라당 대통합민주신당의 모든 협력자들은 공히 “경기가 끝났다” 라며,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12월 19일 승리한다는데 동의했다; BBK 주가 조작추문에 관련된 의구심이 정리된 이후에, 이 후보의 지지율 선두는 차점 경쟁자에 25퍼센트 차로 벌어졌다. 패배를 인정하지만, 2008년 4월 국회의원 선거가 대선 뒤 곧 바로 있기 때문에 모든 정당들은 모두 선거전을 지속할 것인데 12월 선거의 결과가 4월의 있을 각 개인들의 운명에 영향을 입힐 것이기 때문이다. 요점 끝.

2.(기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대변인 최재천의 주요 측근인 수석 보좌관 김기봉은 정 후보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지만, 이명박이 BBK 관련 협의를 벗어나고, 진보 후보 통합을 위한 모든 노력이 있었지만, 정 후보 수중에 “더 이상 남은 선택” 이 없다. 12월에 정 후보가 패배할 경우에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어, 많은 분파가 생기겠지만 분열하지 않을 것인데, 이유인즉 4월에 재앙같은 패배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김기봉은 말했다. 대신에 대통합민주신당이 집단 지도부 구성을 해서 활로를 찾는 것이 가장 신빙성있는 각본일 것이다.

3.(기밀) 국회에 긴밀한 접선책 김 씨는 정동영이 패배이후 사직해야 할 것이고 지도부 역할을 할 수없을 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 후보는 비례대표가 되서 출전할 의사표시를 유지할 수 있다. 손학규 전 경지지사가 당을 이끌 가망성이 높은데 그가 노무현 정부에서 공직을 맡지 않았기 때문이다. 문국현은 자신이 유일한 진보 후보라고 하는 완강한 믿음으로 인해서 아마 정 후보와 통합을 하지 않고 4월 총선을 앞두고 대통합민주신당에서 중요한 역할 수행을 할 수있다고 김 씨는 말했다.

4.(기밀) 4월 9일 국회의원 선거는 대통령 취임식 이후 단지 45일 지난 후이고 취임한 대통령의 신접살림 기간이라 총선에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있고, 대통합민주신당 의원들에게 표를 던져서 이명박의 권력을 견제하고자 하는 유권자의 바램이 있을 수도 있다. 이런 점들은 승리가 보장됬다고 보는 보수층의 투표참여율의 저하와 맞물리면서 4월에 대통합민주신당에 긍정적인 결과를 낳을 수있다고 김 씨는 설명했다. 정동영과 대통합민주신당이 강조하는 핵심주제는 이명박의 대통령 권한에 더해 한나라당이 이끄는 국회는 권위주의 시대로의 복귀를 의미한다는 것이다.

5.(기밀) 이명박의 주요 측근 김학송 의원의7) 수석 보좌관 장영일과 믿을만한 접선책은 한나라당 모두가 선거 이후에 대해 어떤 것도 논의하지 않기로 노력하고 있다고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다. 이명박 진영은 이미 내각을 구성했다는 소문이 있는데, 다른 한나라당 참모는 그런 명단이 존재하질 않는다고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다. 만일 존재한다면 명단에 오르지 않은 이들은 동기를 상실하게 될 수있다.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은8) 이명박 진영이 이미 내각을 선정했고 이 명단에 박근혜에 충성하는 이들은 한 명도 없다고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다.

6.(기밀) 박근혜는 계속해서 올바른 일을 말하면서 이 후보 지지유세에 공개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몇몇 그녀에게 충실한 이들은 8월 20일에 박근혜가 이명박 후보를 (경선에서) 인정했을 당시 끝나지 않고 지금도 계속되는 한나라당내 투쟁을 감지하고 있다. 박근혜 충성파인 송영선 의원은9) 비록 이명박이 BBK 추문에 연루되지 않았다는 검찰의 발표가 있었지만 선거 전에 이명박에 손상을 가할 더 많은 정보가 나올 것이라고 12월 7일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다. 주요 박근혜 지지자인 박종근 의원은10) 자신이 이명박 선거운동의 책임을 맡은 한나라당 지지기반인 대구에서 박근혜 지지자들이 이회창을 지지하려 떠나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애를 먹고 있다고 정치 참사관에게 말했다.

7.(기밀) 박근혜가 이명박 후보와 함께 공개석상에 등장할지 물음에 이혜훈은 이명박 스스로 박근혜가 많은 군중을 모을 것을 알기에 이명박이 마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4월 보궐선거에서 같은 장소에서 한 시간 간격으로 두 유세전이 있었는데 박근혜는 1000명의 지지자를 모은 반면 이명박은 50명 모았고, 이명박은 이에 화가 잔뜩 나 자신이 박근혜와 합동유세에 나서질 않을 것임을 공언했었다. 이명박 진영이 이명박과 박근혜 지지자 사이에 후보 지명권을 공평히 나누기를 꺼리기 때문에 이명박은 한나라당이 1월에 분리 될 것임을 암시한 바 있다.

8.(기밀) 이명박의 여론 조사 지지율은 BBK 추문의 모든 의구심을 벗어난 후에 매일 상승세인 가운데, 한나라당 대선 후보는 거의 적수가 없다. 구성된 형식의 세 차례 방영될 토론은 거의 열린 토론이 아니며 6명의 후보자라서 이명박이 실언을 하기 어려울 것이다. 12월 6일 토론은 24퍼센트의 한국인이 시청을 했고 비슷한 수치가 12월 11일과 16일 토론에도 예상된다, 만일 (대본이 없는 형식에서 나올 수있는) 이명박이 실언을 한다면 유연한 말솜씨를 자랑하는 정동영 전 뉴스 앵커가 이 후보를 잠식을 할 수도 있지만, 토론이 구성된 형식이기에 어떤 요인이 될 수없다.

9.(기밀) 국회에서의 논의는 차기 정부에 집중되고 있는데 누가 인수위원회를 이끌 것인지 누가 어떤 부처를 맡을 것인지 그리고 4월 총선 등의 내용이다. 매일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대선에 무관심해지고 이 후보는 막대한 선두자리를 유지하고 있어 공휴일인 11월 19일은 많은 이들이 투표소에 있기 보다는 스키장 경사면에 시간을 보간을 보낼 공산이 있어, 이번 선거는 지금까지의 어떤 대선 보다 투표 참여율이 낳을 것으로 보인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무단 전제나 복제를 금지합니다.

07SEOUL3485.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485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LEE MYUNG-BAK STRETCHES HIS LEAD: KEY CONTACTS SAY
"GAME OVER"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On December 7 poloffs met with several key
Assembly contacts to gauge the mood in the National Assembly
one day after the first televised presidential debate.  All
interlocutors from both the GNP and UNDP agreed that the
"game was over" and Grand National Party (GNP) candidate Lee
Myung-bak would win December 19; since being cleared of
suspicion related to the BBK stock manipulation scandal, his
lead has grown to 25 percent over his closest competitor.
Since the April 2008 National Assembly elections are so soon
after the presidential elections, despite conceding defeat,
all parties remain engaged since their actions in December
will affect their personal fates in April.  End Summary
 
Road Ahead for Chung Dong-young
-------------------------------
 
¶2.  (C) Chief of Staff Kim Ki-bong, aide to key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candidate Chung Dong-young's
spokesperson Choi Jae-cheon, told poloffs that Chung would do
his best, but admitted that with Lee Myung-bak cleared of
charges related to BBK and all efforts to unify the liberal
candidates failing, there were "no more cards left" in
Chung's hand.  Looking ahead to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in the case that Chung loses in December, Kim said
that the UNDP, while made up of various factions, would not
split because that would lead to a disastrous loss in April.
Instead, the most likely scenario would be for the UNDP to
remain intact with a group leadership structure.
 
¶3.  (C) Mr. Kim, a close Embassy contact, explained that
Chung Dong-young would have to step down after a loss and
could not play a leadership role.  However, Chung could
become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to keep "his hat in the
ring."  Former Gyeonggi Governor Sohn Hak-kyu had the best
chance to lead the party since he had no position in the Roh
government.  Moon Kuk-hyun, who might not unite with Chung
due to his dogged belief he could still be the single liberal
candidate, could also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UNDP
leadership heading into the April elections, Kim said.
 
¶4.  (C)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are April 9, just 45
days after the inauguration and, while the incoming
president, still in the honeymoon period, would likely exert
great influence on the elections, there could be a desire by
voters to check Lee Myung-bak's power by voting for UNDP
lawmakers.  That, Kim explained, coupled with a possible low
turnout by conservatives who might think victory was assured,
could lead to a positive result for the UNDP in April.  The
theme Chung and the UNDP would emphasize was that a Lee
Myung-bak presidency and a GNP-led Assembly would mean a
return to the days of authoritarianism.
 
Bad Luck to Talk About December 20
----------------------------------
 
¶4.  (C) Jang Young-il, chief of staff to key Lee Myung-bak
aide lawmaker Kim Hak-song and a reliable contact, told
poloff that everyone in the GNP was making an effort not to
discuss anything past election day.  Admitting that there
were rumors that the Lee team had already formed its cabinet,
another GNP advisor told poloff that such a list did not
exist -- if it did it could lead to those not on the list to
lose motivation.  GNP Lawmaker Lee Hee-hoon told poloff that
she believed the Lee team had already chosen its cabinet and
that no one loyal to Park Geun-hye was on the list.
 
¶5.  (C) While Park Geun-hye continues to say the right things
and appear publicly at rallies to support Lee, some loyal to
her feel the struggle within the GNP did not end when Park
conceded the candidacy to Lee Myung-bak August 20, but that
it continues now.  Park loyalist lawmaker Song Young-sun told
poloff December 7 that more information would come out and
damage Lee Myung-bak before the election, despite the
Prosecutor's announcement that Lee was not involved in the
BBK scandal.  Key Park supporter lawmaker Park Jong-keun told
poloff that he was working hard to keep Park supporters from
leaving to support Lee Hoi-chang in the GNP stronghold of
Daegu, where he is in charge of the Lee campaign.  He
admitted this was a tall order, but he would succeed in
keeping support behind Lee Myung-bak.
 
¶6.  (C) When asked if Park Geun-hye would appear in public
together with candidate Lee, Lee Hee-hoon said that Lee would
not since he knew Park would draw a better crowd.  In the
April by-elections, at two rallies held at the same location
just hours apart, after Park drew 1,000 supporters and Lee
drew 50, Lee said that Lee Myung-bak was furious and vowed he
would not appear at a joint rally with Park.  Lee insinuated
that the GNP would split in January because the Lee camp
would be unwilling to split nominations fairly between Lee
and Park supporters.
 
Comment
-------
 
¶7.  (C) With Lee's poll numbers climbing each day after being
cleared of all suspicion in the BBK scandal, the GNP
candidate is all but untouchable.  The structured format of
the three televised debates with very little open debate and
six candidates is such that it will be hard for Lee to
stumble.  With 24 percent of Koreans watching the December 6
debate and similar numbers expected for the December 11 and
16 debates, the smooth-talking former news anchor Chung
Dong-young, could make some inroads were Lee to misspeak (a
likely outcome in an unscripted format) but as is, the
debates should not be a factor.
 
¶8.  (C) Talk in the Assembly focuses on the incoming
administration -- who will head the transition team, who will
take which ministry -- and the April National Assembly
elections.  With most Koreans growing more disinterest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each day and Lee maintaining his
gigantic lead, the public holiday on December 19 will likely
be spent by many on the slopes rather than in the voting
booth and it is likely that this election will see the lowest
turnout for a presidential election yet.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
7)
번역 주: 김학송(경남 진해시) 한미 FTA 찬성표를 던진 의원 중 한 명이다.
8)
번역 주: 이혜훈(서울 서초구 갑) 한미 FTA 찬성표를 던진 의원 중 한 명이다.
9)
번역 주: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비례대표) 한미 FTA 찬성표를 던진 의원 중 한 명이다.
10)
번역 주: 박종근(대구광역시 달서구 갑) 한미 FTA 찬성표를 던진 의원 중 한 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