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428 2007-11-30 08:39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북한 경제, 중국이 북한의 광물 자원을 차지할 것인가?

기 밀 SECTION 01 OF 03 SEOUL 003428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국무부 국제에너지사업국과 동아시아태평양국2) 국가안전보장회의 윌더와 통3) 국제개발처 민주주의·분쟁·인도적원조국/평화를위한식량원조과 존 브라우스4)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1/28/2027 태그: ECON5), EMIN6), ETRD7), PREL8), PGOV9), KN10), KS11), CH12) 제 목: 북한 경제, 중국이 북한의 광물 자원을 차지할 것인가? 참조: SEOUL 2286 분류자: 경제 공사 참사관 엔드류 퀸13)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9/16 03:14

1. (기밀) 올해 11월 남북 총리회담과 남북 국방장관회담 일정 속에서 “요란스러운” 보도가 상당량 양산되는 가운데, 대한상공회의소는 북한의 천연자원 개발을 촉진하는 새로운 정책을 채택하도록 한국정부에 촉구하는 보고서를 최근에 발행하였다. 이 보고서에는 중국이 “북한의 천연자원에 발 빠르게 손을 뻗치고 있는 가운데 한국정부는 (전진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라고 주장하며 중국의 입장에서 바라보았다. 우리가 현지 전문가와 외국 학자, 그리고 통일부 당국자와 함께한 논의를 보면 그 양상이 더 복잡한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철, 석탄, 구리, 그리고 여타 광물에 대해 북한 채굴권을 추구하려는 의도를 실제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계획 대부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중국 업체들은 여타 외국 회사가 먼저 나서길 바라는 운송이나 발전소 등 기반시설 관련 관건인 경비 문제가 막대하면서도 일정하지 않다.

2. (기밀) 한국 측 통일부는 경공업 물자를 북한에 투입해주고 그 대가로 장기간 북한 천연자원을 돌려받는 물물교환 사업을 확대하는 등 기반시설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일부 북한 당국자도 동참해서―중국과 한국의 천연자원 “쟁탈전” 가능성에 부화뇌동하는 이유는 민간 투자 관계자들의 지지를 독려하고 한국정부의 추가적인 대북 지원을 정당화하면서 한국정부의 포용정책에 천연자원이란 강령을 한데 묶기 위함이다. 현실적으로 보면, 쟁탈전에 나설 이유가 없다. 벅찰 정도의 잠재적 필요가 상당하기에 한국과 중국은 북한에서 상호보완적인 개발을 추진하도록 여건을 조성해 준다. 그렇긴 하지만, 전문가 대부분은 중국 업체들이 적어도 단기적으로 나마 계속 주도할 것으로 마지못해 예상하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접근할 자원을 식별하고, 북한의 오락가락하는 정책에 대처하는 데 경험이 더 많아 보인다. 반면에 한국의 노력은 대체로 민간 업체가 아닌 통일부의 손에 달려있다. 요점 끝.

3. (민감하지만 미분류) 11월 23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북한 천연자원에 관한 주요 보고서는 남북 “공동” 개발 전략을 촉구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신문은 노골적으로 중국의 관점을 보여주는데 지적하자면:

  • 한국은 북한의 천연자원 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 가운데, 중국은 북한의 자원을 이용하려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2006년 중국은 미화 2억 7,400만 달러 상당의 북한 광물을 수입하였지만, 한국은 미화 5,900만 달러 상당을 수입하였다. 이러한 교역 추세는 2006년 중국의 전체 대북 투자액의 70퍼센트 이상이 북한 천연자원 개발에 투입한 것에서 보듯 투자가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다.
  • 중국은 최근 북한의 광물 광상(鑛床) 몇 곳에 대한 개발권을 확보하였다. 그 개발권은 텅스텐, 마그네슘, 몰리브덴, 구리, 철 등의 광산을 포함한다.
  • 한국은 북한의 광산과 에너지 부문 한국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서 발 빠르게 북한 당국자의 협력을 확보해야만 한다.

4. (민감하지만 미분류) 한국의 몇몇 주요 언론사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주장에 부화뇌동하며, 북한은 “중국의 4번째 북동지방”이 될 공산이 크다고 경고하였다. 특히 대표적인 보수 일간지 조선일보는 북한의 광물 채굴권을 노리는 중국 기업들을 19세기 북한으로부터 불공정한 벌목과 광산 사업권을 탈취하던 서구 열강과 비교하고 있다. 호평받는 중앙일보는 채광권이 중국으로 넘어가고 있다며, 그 사례로 북한의 혜산 구리 광산이 수익의 절반을 나누는 대가로 작년에 중국에 넘어갔다고 했다.

SEOUL 00003428 002 OF 003
5. (민감하지만 미분류) 여타 언론 논설위원들은 남북이 10.4 정상선언에 집중하길, “남과 북은 경제협력을 위한 투자를 장려하고 기반시설 확충과 자원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민족 내부협력사업의 특수성에 맞게 각종 우대조건과 특혜를 우선하여 부여하기로 하였다.”라는 정상선언의 논지를 인용하였다. 한국정부의 이행 가능성에 의구심을 표하며, 한국이 새로운 정책을 구축하는데 너무 오래 기다린 나머지 북한의 천연자원 개발을 위한 쟁탈전에서 중국, 영국, 독일, 싱가포르, 심지어 미국 등에 한국이 자리를 내어줄 공산이 크다고 지레짐작하고 있다.

6. (민감하지만 미분류) 현지 전문가와 외국 전문 학자, 그리고 통일부 당국자와 함께한 논의를 보면 그 양상이 더 복잡해지고 있다.

미신 하나: 중국이란 거대한 괴물

7. (기밀) 한국 무역협회의 남북 무역 전문가 이종근은 2005년 이래로 중국 기업들이 북한의 철, 석탄, 구리, 그리고 여타 광물 자원을 탐지하고 개발해 시장에 내놓을 수 있는 몇몇 양해각서에 서명하였다. 그러나 대한상공회의소와 지역 언론사들은 “현실이 아닌 자기들이 보고 싶은 것만 본다.” 해당 업체 다수는 아직 매장된 광물을 상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한 도로와 장비, 그리고 발전소 등의 필요한 투자를 하지 못했다. 이종근 해당 사업의 다수가 현실화될지 의문시되는데, 그 이유는 북한의 죽어가는 광산 산업을 소생시키는 데 필요한 막대한 기반시설 비용을 한국정부나 외국 기부자들이 먼저 감당할지를 “기다리는 게임”을 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8. (민감하지만 미분류) 상해사회과학원 학자 류밍은 최근 서울에서 열린 남북 교역 학술대회에서 이종근의 견해에 대해 동조하였다. 류밍은 중국정부는 민간 기업으로 하여금 북한과의 합작 벤처 기업을 허용하고 있지만, 2005년 10월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 이후로 특별 인센티브가 확대되지 않았다고 지적하였다. 중국의 쩌우추치(走出去) 전략은 대체로 대기업이 참여하는 형태로 2005년 북한의 해외 “투자촉진대표단”으로 발탁된 홍콩 사업가 천호민이14) 계기가 되었다. 이종근의 논문은 대북 투자 환경이 녹록하지 않으며, 법률체계도 신뢰할 수 없다. 그 결과 중국정부는 북한에서 중국기업이 “전력투구”하도록 압박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상호협력”을 추구한다.

9. (기밀) 중국의 신중하고 제한적인 북한 광산 부문 진출을 예견하는 가운데,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전문가들은 많은 중국 기업들이 북한 당국자를 상대로 세차게 흥정을 벌이고, 단기간에 합작 벤처를 괘도에 올릴 역량이 있어 보인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다. 이종근은 그 원인을 (1) 상대적으로 접근 가능한 자원을 식별하고, (2) 북한의 오락가락하는 정책을 관리하고, (3) 북중 간의 긍정적인 유대 관계의 활용, 그리고 (4)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처 등에서 중국의 경험이 우위를 보이기 때문으로 돌렸다. 북한에서 “어렵게 얻은 교훈” 중에는:

  • 1997년 중국의 몇몇 기업이 북한이 고철 수출은 중단과 동시에 채무 불이행의 결과로 파산한 바 있다.
  • 2004년 사전 동의 없이 북한 철도 시스템을 유지한다는 명목으로 북한의 노후한 철도 시스템상에 중국의 2,000개의 철도 차량을 멈춰 세웠다.
  • 이런 “교훈”을 소화하면서 중국 기업들은 각기 계약들을 시행하기 위한 유연한 해결책을 마련하는 데 이젠 훨씬 능숙해졌다고 이종근은 말한다.

미신 둘: 한국정부는 전략 전무?

10. (기밀) 대한상공회의소의 보고서를 받아 우리가 인터뷰한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통일부가 북한의 천연자원 개발 추진하는데 통일부가 앞서 간다고 전형적이고 방어적인 주장을 견지했다.

SEOUL 00003428 003 OF 003
그들은 북한 서해 해주항을 확대하고, 개성과 평양, 그리고 신의주(중국에 인접한 북한 국경까지) 철도를 현대화하는 등의 남북 정상회담에서 나온 장기적 제안으로 북한의 광물 자원 활용과 접근성 개선에 상당히 도움이 될 거라고 주장한다. 해당 사업이 자리를 잡게 되면, 경공업 물자를 북한에 투입해주고 북한 천연자원으로 상환받는 한국정부의 신생사업이 무르익게 되어 한국 기업체가 북한에서 자체적인 투자 전략의 형태를 일굴 수 있게 해준다. 전 통일부 당국자 (지금은 준 정부 조직인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 박흥렬은 북한의 아연과 마그네사이트 광산 3곳에 대한 현지 조사가 괘도에 올라섰고, 결과 데이터가 곧 관련 한국 기업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지적하였다. 박흥렬은 북한 흑연 광산에 대한 한국광물자원공사의 2006년 투자는 11월 24일에 흑연 200톤이 첫 수송되는 등 현재 그 성과가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11. (기밀) 한편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실무 당국자는 대한상공회의소의 보고서에 찔리는 게 있어 보였다. 그들은 한국 측은 북한의 자원 부분에 아직 유의미한 진출을 못 했다고 인정했다.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이하 남북협회) 강성훈 자원개발2본부장은 대한상공회의소의 보고서는 대체로 고비용이더라도 한국기업이 북한의 낡은 광산 부문을 재개방하고 현대화하는 조처에 나서도록 한국 기업을 독려하기 위한 새 장려책 도입하도록 한국정부를 자극하려는 목적으로 느끼고 있다. 강성훈은 한국정부는 한국의 대표적인 재벌을 유인하지 못했는데, 그 이유는 저리 대출과 북한에서의 손해 가능성에 대한 면책이 빠졌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미신 삼:

12. (기밀) 최근 서울서 열린 북동아시아 경제 회의에 참석한 루디거 프랑크 비엔나대 교수는 중국이 북한 광물 자원 부분에서 여타 경쟁자들을 “이길” 거라는 주장에 대해 콧방귀를 꼈다. 그는 북한의 기간시설 요구가 막대해 광물 자원 부분에서 비교 우위를 활용할 만큼 고립된 북한을 궤도에 올려놓으려면 몇몇 국가와 국제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마셜 플랜 작전”이 있어야 할 거라고 강조했다. 광산과 장비, 그리고 수송시설 현대화 비용만 해도 미화 750억 달러에 육박할 수 있다. 덧붙여서, 북한의 광물자원은 규모가 균등하게 큰 관계로 북한에서 동시 다발적인 몇몇 외국계 회사의 활약을 수월하게 감당할 수 있다. 그는 북한은 산업공정에서 결정적인 자원인 마그네사이트의 세계 최대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어, 지금의 자원 활용 추세를 볼 때 한국의 마그네슘 국내 수요를 “몇 세기 동안” 공급할 수 있다고 말하였다. 북한은 철, 아연, 텅스텐, 몰리브덴, 그래파이트, 중정석, 형석 등의 매장량을 보유했는데, 이 모두가 전 세계 10대 광물 매장국가의 반열에 든다. 중국 경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이 모든 광물을 소비할 만큼 빠르지는 않다. 이러한 대단위 자원을 신속하게 혹은 단일 기업에 의해 본 궤도로 올려서 시장을 결정지을 만한 납득할 만한 근거도 없다.

13. (기밀) 대한상공회의소 보고서는 김정일 정권과 특별한 관계와 맞물린 신생 중국 경제의 급성장으로 북한의 광물 자원을 집어삼키고, 남한의 접근을 차단할 거라는 한국사람들의 공포를 한군데로 모으는 피뢰침 역할을 했다. 그러나 북한의 자원 기반과 자원 개발을 위한 수요 공히 장기적으로 외국 회사들을 수용할 수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보고서는 한국 기업들이 장기적인 비전을 더 많이 채택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중국 기업들은 위험을 무릅쓰면서 앞장서 나가고 있는 것 같다. 남한의 새 지도부는 2008년 2월에 취임할 준비를 함에 따라 중국의 기업주도형 접근과 한국의 정부주도형 방식은 한국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3428.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CTION 01 OF 03 SEOUL 003428
 
SIPDIS
 
SIPDIS
 
STATE FOR EEB AND EAP
NSC FOR WILDER AND TONG
PASS USAID FOR DCHA/PPM/BRAUSE
MOSCOW HOLD FOR VLADIVOSTOK
 
E.O. 12958: DECL: 11/28/2027
TAGS: ECON EMIN ETRD PREL PGOV KN KS CH
SUBJECT: DPRK ECONOMY: THE CHINESE "GRAB" FOR MINERAL
RESOURCES?
 
REF: SEOUL 2286
 
Classified By: EMIN Drew Quinn for Reasons 1.4 (b,d)
 
SUMMARY
-------
¶1.  (C) Generating significant press 'buzz' between the
North/South Prime Ministerial and Defense Ministers meetings
this November,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recently issued a report urging the ROKG to adopt new
policies promoting natural resource development in the DPRK.
This report played the China card by claiming the PRC is
"moving fast to tap those resources, while the ROKG has no
concrete plan" to move forward.  Our discussions with local
experts, foreign scholars, and Ministry of Unification (MOU)
officials paint a more complex picture.  PRC companies have
indeed signaled their intent to pursue DPRK mining rights in
iron, coal, copper, and other minerals.  However, most of
these plans have yet to be finalized and hinge on huge but
uncertain outlays for transport and power plant
infrastructure that PRC firms hope other foreign players will
make first.
 
¶2.  (C) On the ROK side, the MOU is actively pursuing
infrastructural investments while expanding a barter program
that trades light industrial inputs for DPRK mineral
resources over the long term (reftel).  MOU officials --
possibly along with some DPRK authorities -- are playing up
the potential PRC/ROK "race" for mineral resources, in the
hope of drumming up private sector interest, justifying
additional ROKG assistance to the North, and consolidating
the natural resources plank of the ROKG's engagement policy.
In actuality, there is no reason to race.  The North's
considerable potential and daunting need permit the ROK and
PRC to pursue complementary developmental courses there.
Nonetheless, most experts grudgingly expect Chinese firms to
continue leading the way at least over the near term.  PRC
companies appear more experienced in identifying accessible
resources and coping with DPRK's stop-go policies, while ROK
efforts still remain largely in the hands of the MOU and not
private companies.  END SUMMARY.
 
THE KCCI REPORT
---------------
¶3.  (SBU)  On November 23, the KCCI released a major report
on DPRK mineral resources calling for a "joint" North/South
development strategy.  The KCCI paper played a stark China
card, noting:
 
-- while the ROK has no concrete plan in place for developing
natural resources in the North, the PRC is moving fact to tap
those resources.
 
-- in 2006, the PRC imported USD 274 million in DPRK
minerals, while the ROK imported USD 59 million.  This trade
trend was underpinned by investment, with more than 70
percent of total PRC investment to the DPRK going to natural
resources development that year.
 
-- PRC firms recently secured rights to develop several
mineral deposits in the North.  These include tungsten,
magnesium, molybdenum, copper, and iron mines.
 
-- the ROK must act swiftly to secure the cooperation of the
DPRK authorities to facilitate ROK company investments in the
North's mining and energy sectors.
 
 
PRESS REACTION: PLAYING UP THE CHINA THREAT
-------------------------------------------
¶4.  (SBU)  Several major Korean press articles jumped on to
the KCCI bandwagon, warning that the DPRK is likely to become
"China's fourth northeastern province."  In particular, the
major conservative daily, Chosun Ilbo, compared Chinese firms
seeking mineral rights in the North to Western powers
wresting unfair mining and logging franchises from Korea in
the nineteenth century.  The respected Joong Ang Daily added
that mining rights are being handed over to China, "openly
and secretly," citing the example of the DPRK's Hyesan copper
 
SEOUL 00003428  002 OF 003
 
 
mine going to a PRC firm last year in return for a half-share
in profits.
 
¶5.  (SBU)  Other press commentators focused on the October
4th Summit Declaration, citing the point that the North/South
"agreed to pursue ... natural resources development and give
priority to each other in granting incentives and benefits in
light of their unique characteristics..."  Casting doubt on
the ROKG's follow-through, they speculated that the ROK is
likely to wait too long to forge a new policy, thereby
permitting the PRC, U.K., Germany, Singapore, and even the
U.S. to beat the ROK in the race to exploit the DPRK's
natural resources.
 
REALITY CHECK
-------------
¶6.  (SBU)  Our discussions with local experts, foreign
scholars, and Ministry of Unification (MOU) officials paint a
more complex picture.
 
MYTH ONE: THE PRC JUGGERNAUT
----------------------------
¶7.  (C)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s (KITA)
inter-Korean trade expert Lee Jhong-keun confirmed that since
2005, PRC companies have signed several memoranda of
understanding to explore, develop, and market iron, coal,
copper, and other minerals in the DPRK.  However, the KCCI
and local press "want to see what they want to see and not
the reality."  Many of these firms have yet to make requisite
investments in roads, equipment, and power generation to
ensure mineral deposits can be commercially exploited.  Lee
doubted most of the projects would be realized because the
PRC is likely to play "a waiting game" to see if ROKG and
other foreign donors will be first to pick up the heavy
infrastructure costs needed to resuscitate the DPRK's
moribund industrial mining sector.
 
¶8.  (SBU)  A Shanghai Academy of Social Sciences scholar, Liu
Ming, partly collaborated Lee's views at a recent
inter-Korean trade symposium in Seoul.  Liu noted the PRC
government is permitting private enterprises to pursue
cooperative ventures with the North but has not extended any
special incentives since PRC President Hu Jin-tao's visit to
the DPRK in October 2005.  The PRC's "going out" strategy,
Liu maintained, involves mostly big corporations motivated by
a Hong Kong businessman, Qian Hao-min, who was appointed as
an overseas "Investment Promotion Delegate" by the DPRK's
Deputy Prime Minister in 2005.  Lee's paper stresses that the
DPRK's investment environment is not benign and its legal
system unreliable.  As a result, it is not the PRC
government's intent to push Chinese firms "to go all out" in
the DPRK but rather to seek "reciprocal cooperation."
 
¶9.  (C)  While predicting a carefully limited PRC move into
the DPRK mining sector, KITA and KCCI experts grudgingly
admit that many PRC firms seem to be able to drive hard
bargains with DPRK authorities, and to bring joint ventures
on line in short time periods.  Lee attributed this to
greater PRC experience in (1) identifying relatively
accessible resources, (2) managing the DPRK's stop-go
policies, (3) exploiting positive government-to-government
ties, and (4) coping with difficult operational conditions.
Among the "hard lessons" learned in the North:
 
--in 1997, several PRC firms went bankrupt as a result of
loan defaults brought on by the DPRK's suspension of scrap
iron exports.
 
--in 2004, the DPRK's decrepit railway system withheld 2,000
PRC rail cars, without prior agreement, to keep the DPRK
system in operation.
 
Absorbing these "lessons," PRC firms are now better
accustomed to hammering out pragmatic, flexible solutions to
enforce their contracts, Lee said.
 
MYTH TWO:  NO ROKG STRATEGY?
----------------------------
¶10.  (C) Responding to the KCCI report, senior MOU officials
 
SEOUL 00003428  003 OF 003
 
 
we interviewed were uniformly and defensively insistent that
the MOU is ahead of the curve in promoting natural resource
development in the North.  They argued that the Summit's
long-term proposals to expand the DPRK's Haeju port on the
west coast and modernize rail lines between Kaesong and
Pyongyang and Shinuiju (up to the DPRK's Chinese border) will
significantly help to improve the accessibility and
exploitation of the DPRK's mineral resources.  Once these
projects are in place, the ROKG's fledgling program to
exchange light industrial inputs in return for mineral
resources (reftel) will be well underway, enabling ROK
companies to formulate their investment strategies in the
DPRK.  Former MOU official (and now chief of the ROKG's
quasi-governmental South-North Korean Exchanges and
Cooperation Support Association - SONOSA) Bahk Heung-yuel
noted that site surveys for three DPRK zinc and magnesite
mines are proceeding on track and the resulting data will
soon be conveyed to interested ROK firms.  Bahk added that
Korea Resources Corporation's 2006 investment in a DPRK
graphite mine is now paying off, with the first shipment of
200 tons of graphite arrving on November 24.
 
¶11.  (C)  On the other hand, junior SONOSA officials seemed
stung by the KCCI report.  They admitted the ROK side has yet
to make any significant inroads into the DPRK's natural
resources sector.  SONOSA Mineral Resources Cooperative Team
Director General Kang Sung-hoon felt the KCCI report was
largely on target and could help spur the ROKG to introduce
new incentives to encourage ROK firms to take the costly
steps to reopen and modernize the DPRK's antiquated mining
sector.  Kang added the ROKG has yet to attract any major ROK
chaebols because of the lack of low-interest loans and
indemnification for potential losses in the DPRK.
 
MYTH THREE:  NO ROOM FOR BOTH?
------------------------------
¶12.  (C)   At a recent northeast Asia economic conference in
Seoul, University of Vienna Economist Ruediger Frank scoffed
at the claim that the PRC would "beat" other players to the
DPRK's mineral resources.  He stressed that the DPRK's
infrastructure needs were so huge that it will take a
"Marshall-plan operation" involving several countries and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to bring the isolated
country back on line to exploit its comparative advantage in
mineral resources.  The cost of modernizing mines, equipment,
roads, and shipping facilities alone could approach USD 75
billion.  In addition, Frank suggested the DPRK's mineral
resources were equally large, easily accommodating several
foreign players acting in tandem in the DPRK.  He observed
that the DPRK holds the world's largest deposit of magnesite,
a critical resource for industrial processes, and could
supply the ROK's domestic need for magnesium "for a few
centuries," assuming current rates of utilization.  The DPRK
also has deposits of iron, zinc, tungsten, molybdenum,
graphite, barite, and fluorite, all ranking within the top
ten largest deposits of those minerals in the world.  The PRC
economy is growing fast, but not fast enough to consume all
these.  It also has no compelling market-determined rationale
to bring these major resources on line quickly or
single-handedly, Frank said.
 
COMMENT
-------
¶13.  (C)  The KCCI report has been a lightning rod for South
Korean fears that China's burgeoning economic growth coupled
with its special relationship with the Kim Jong-il regime
will suck out the North's mineral resources and shut out the
South.  Experts here, however, believe both the DPRK's
resource base and developmental needs can accommodate several
foreign players over the long term.  The KCCI report
recommends that ROK companies adopt a more long-term vision.
Ironically, it seems that PRC firms are less risk-averse and
thus leading the way.  The contrast between the PRC's
company-driven approach and the ROK's government-led one may
attract greater attention here, as the South's new leadership
prepares to assume office in February 2008.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STATE FOR EEB AND EAP
3)
NSC FOR WILDER AND TONG
4)
PASS USAID FOR DCHA/PPM/BRAUSE
5)
[Economic Conditions]
6)
[Minerals and Metals]
7)
[Foreign Trade]
8)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9)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10)
[Korea (North)]
11)
[Korea (South)]
12)
[China (Mainland)]
13)
EMIN Drew Quinn
14)
번역 주: 이름과 직책은 검색이 되지 않아 창작임을 밝혀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