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3297 2007-11-09 07:43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노 대통령 북한 의제 끝까지 추진

기 밀 SEOUL 003297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태그: KN2), KS3), PGOV4), PREL5), PINR6) 제 목: 노 대통령 북한 의제 끝까지 추진 참조: 가. SEOUL 003287 나. SEOUL 003224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7).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9/25 04:51

1. (기밀) 요점: 11월 8일 청와대 대북 정책 참모인 김근식 경남대 북한학 교수는 11월 8일 정치 공사 참사관과 회동하였다. 김근식은 10월 2~4일 정상회담에 노무현과 동행하였고, 노무현의 북한 정책과 관련 믿을만한 소식통이다. 진보계 대통령 후보가 12월에 승리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가운데, 노무현 정부는 한국전쟁의 종전 선언과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와 관련 “전력을 다해” 밀어붙일 거라고 김근식은 설명하였다. 김근식은 곧 있을 남북 총리회담에서는 10.4 공동성명에 기초해 구체적인 경제 사업 거래를 체결하는 데 집중할 것이며, 정치적 또는 군사적 문제를 상세히 다루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하였다.

2. (기밀) 진보계 최고의 북한학자 중의 한 명이며 노무현의 측근 참모인 김근식은 임기 중 막판을 스캔들로 짓눌렸던 김대중 김영삼과는 다르게 (참조 나) 노 대통령은 유사한 방해 요소가 없어 그의 대북 정책 목표를 추구하기 위한 시간과 명문을 주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노무현은 보수 이명박과 이회창의 대북정책을 신뢰하지 않으며, 차기 보수 정부가 노무현의 “포용 정책”이나 김대중의 “햇볕 정책”의 과실을 없던 것으로 돌리지 못하도록 담보하길 원한다. 김근식은 대통령 당선인의 생각과는 무관하게 차기 대통령의 취임일인 2월 24일 자정까지 문자 그대로 새 정책을 구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노무현의 목표는 한국전쟁을 공식적으로 종식하고 영구적인 평화의 길을 개척하는 것이라고 김근식은 말하였다.

3. (기밀) 김 교수는 청와대가 지속적인 평화 수립과 궁극적인 통일로 가는 첫 단계로 한국 전쟁의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하였다. 노무현과 김정일 사이 10월 정상회담과 결과물인 공동선언이 중요한 이유는 비핵화와 평화 체제 수립에 대한 북한의 다짐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그는 경제협력의 증대와 정기적인 남북 대화를 통해 “남과 북이 낮은 단계의 연방제로 진입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예견하였다.

4. (기밀) 김근식은 한국전쟁 종전 선언의 중요성과 관련해 청와대와 외교통상부 간의 긴장 구도가 있다는 의구심을 확인하였다. 청와대가 종전 선언이 비핵화와 평화라는 목표를 앞당기는 초기 조치로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지만, 송민순 외교부 장관은 종전 선언이 불필요한 중간 단계라는 미국의 입장을 그래도 투영하고 있다고 김근식은 지적하였다. 김근식은 최근에 송민순이 청와대의 견해를 받아들였으며, 노무현이 퇴임하기 전에 그런 종전 선언이 가능하도록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외교적인 공세의 수위를 높일 예정이라고 지적하였다.

5. (기밀) 김근식은 11월 14~16일에 잡혀있는 남북 총리회담에서 사전에 10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경제 제안에 살을 붙이고 문서화하는 게 주된 일이라고 예상하였다. 그는 이번 총리회담에서 새로운 군사 또는 정치 합의가 이루어지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북한 측이 놀랍게도 여러 사업에 대한 합의에 적극적인 모습이며, 사상 처음으로 준비 회담에서 남한보다 더 많은 새 제안을 제시하고 있다. 양국 사이 직접적인 연락이 가능해진 이후에 준비 회담이 과거보다 훨씬 더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는 한덕수 총리는―매우 유능하고 존경받는 전문 관료―충실하게 노무현의 목표를 수행할 것이고 북한 정책 토론에서 특별한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고도 지적하였다.

6. (기밀) 김근식은 12월 대선을 앞두고 한국 전쟁 종식 선언과 관련해 새로이 공감대가 형성되지는 않겠지만, 청와대는 노무현의 승계자가 취임하기 이전 1월~2월 시기를 공략할 거라고 예견하였다. 그는 노무현의 퇴임하기에 앞서 또 한 번의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했다. 만일 남북 대화가 진척된다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노 대통령과 추가 논의를 하러 서울을 방문할 수 있다고 추정하였다.

7. (기밀) 10월 남북 정상회담은 노무현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대표단의 규모 면에서 크게 환영을 받았는데, 학자, 예술가, 실업계 지도자까지 모두가 북한의 상대역들과 중요한 논의차 방북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김근식은 노무현과 동행한 자신이나 여타 인사들을 위한 실질적인 회동은 없었다고 했고, 김근식은 예로 공동 세미나 개최와 같은 몇 가지 구상을 제시했지만, 북한 상대역들은 침묵하며 무관심했다고 한다.

8. (기밀) 다른 청와대 소식통과 같이 (참조 가) 김근식도 대통합민주신당 후보 정동영이 다가올 대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에 비관적이었고, 보수 후보가 승리할 거로 예견하였다. 청와대에서는 한나라당 이명박이나 새로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이회창이 승리할 거로 예상한다고 김 교수는 말하였다. 김근식은 진보계 정동영은 너무 “분열적이고”, “거만하다.”라며 정동영은 정치적으로 매력 없는 1980년대 정치가라고 말하였다. 만일 경선에서 패배한 손학규가 대선 후보가 되었다면, 상대적으로 대통합민주신당의 재집권 가능성이 개선될 거라고 예견하였다.

9. (기밀) 김근식은 서울에서 열리는 세미나에 초청되어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곤 한다. 노무현 정부의 내부 인사 중 한 명으로 김근식은 대북 정책에 관한 청와대의 분위기를 말해준다. 김근식에 의하면 노무현은 끝까지 열정을 불태우고 있으며, 만사를 투쟁으로 여기며 그의 대북 의제를 관철하기 위해 언론이나 대통령 당선인, 심지어 미국과도 끝까지 싸울 계획이다. 버시바우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3297.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297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S PGOV PREL PINR
SUBJECT: ROH PUSHING NORTH KOREAN AGENDA TO BITTER END 
 
REF: A. SEOUL 003287 
 
     ¶B. SEOUL 003224 
 
Classified By: POL Joseph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On November 8, poloffs met with Professor 
Kim Keun-sik, professor of North Korea studies at Kyungnam 
University and Blue House advisor on North Korean policy. 
Kim accompanied Roh to Pyongyang for the October 2-4 summit 
and is a reliable source on Roh's DPRK policy.  While 
acknowledging that a liberal presidential candidate could not 
win in December, Kim explained that the Roh administration 
was pushing "full-steam" ahead on talks with North Korea to 
make a declaration ending the Korean War and to establish a 
peace regime.  Kim also observed that the upcoming prime 
ministerial meeting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would 
focus on signing specific economic deals based on the October 
4 joint statement, and not likely address political or 
military issues in detail.  END SUMMARY. 
 
--------------------------------------------- ----- 
FULL STEAM AHEAD ON DECLARATION ENDING KOREAN WAR 
--------------------------------------------- ----- 
 
¶2.  (C) Kim Keun-sik, one of the foremost liberal North Korea 
scholars and a close Roh Moo-hyun advisor, explained that 
unlike Kim Dae-jung and Kim Young-sam, who were weighed down 
by scandals during their last days in office (reftel B), 
President Roh's lack of similar distractions gives him the 
time and legitimacy to pursue his North Korea policy 
objectives.  Roh Moo-hyun does not trust the North Korea 
policy of either of the conservative candidates Lee Myung-bak 
and Lee Hoi-chang, and wants to ensure that an incoming 
conservative administration cannot roll back the fruits of 
his "Engagement Policy" or Kim Dae-jung's "Sunshine Policy" 
toward the North.  Kim said that Roh would literally be 
working to forge new policies, regardless of the 
president-elect's views, until "midnight on February 24," the 
day before the inauguration of the incoming president.  Roh's 
goal, Kim said, was to formally end the Korean War and pave 
the way for permanent peace. 
 
¶3.  (C) Professor Kim said that the Blue House envisioned a 
declaration ending the Korean War as the first step to 
establishing a lasting peace and eventual reunification.  The 
October summit between Roh and Kim Jong-il and the resulting 
joint declaration were significant because they confirmed 
North Korea's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and establishing 
a peace regime. He predicted that through increased economic 
cooperation and regular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it 
will increasingly be "possible for the two Koreas to enter a 
low degree of confederation." 
 
¶4.  (C) Kim confirmed speculation about tension between the 
Blue House and MOFAT regarding the significance of a 
declaration ending the Korean War.  Kim noted that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had mirrored the USG's position that 
an end-of-war declaration was an unnecessary intermediate 
step, although the Blue House felt that such a declaration 
was an important initial step toward furthering the goals of 
denuclearization and peace.  Kim noted that he believed that 
Song had recently adopted the Blue House view, and that he 
would step up a diplomatic offensive with the U.S. and the 
PRC to allow such a declaration before Roh leaves office. 
 
------------------------------------ 
UPCOMING PRIME MINISTERIAL MEETINGS 
------------------------------------ 
 
¶5.  (C) Kim expected that the prime ministerial meetings, 
scheduled for November 14-16, would mainly flesh out and 
document economic proposals previously agreed to during the 
October summit.  He doubted that any new military or 
political agreements would be made during this round of 
talks.  However, the DPRK side was surprisingly eager to 
agree on various projects, and, for the first time, that they 
were suggesting more new proposals than South Korea in the 
preparatory meetings.  The meeting preparations were going 
more smoothly than in the past since direct communication 
between the two governments was now possible.  He also noted 
that PM Han Duk-soo, as a highly talented and respected 
technocrat, would faithfully carry out Roh's goals and not 
have a particular voice in the North Korean policy debate. 
¶6.  (C) Kim predicted that any new consensus regarding a 
declaration ending the Korean War would not happen prior to 
the December presidential election, but that the Blue House 
was targeting the January-February timeframe before Roh's 
successor takes office.  He also thought it unlikely that 
another North-South summit would occur prior to Roh's leaving 
office.  Should talks progress, Kim speculated that Kim 
Yong-nam, President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could 
visit Seoul for additional discussions with President Roh. 
 
------------- 
SIDE MEETINGS 
------------- 
 
¶7.  (C) The October summit received much fanfare for the size 
of the delegation that accompanied Roh Moo-hyun to Pyongyang 
-- scholars, artists, business leaders, etc., were all 
purportedly on the trip to have important discussions with 
their counterparts.  However, Kim said there were no meetings 
of substance for him or the others who accompanied Roh.  In 
his meeting with North Korean scholars, Kim presented several 
ideas, holding joint seminars for example, but met with muted 
indifference from his North Korean counterparts. 
 
--------------------------------- 
A CONSERVATIVE CANDIDATE WILL WIN 
--------------------------------- 
 
¶8.  (C) Like other Blue House sources (reftel A), Kim was 
pessimistic about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candidate Chung Dong-young's chances in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and predicted that a conservative 
candidate would win.  Professor Kim said that the Blue House 
expected either Grand National Party (GNP) candidate Lee 
Myung-bak or newly-declared independent Lee Hoi-chang to win. 
 Kim considered progressive Chung too "divisive" and 
"blustering" and said that Chung was a politician for the 
1980s with an unattractive political style.  He predicted 
that if Sohn Hak-kyu, who lost to Chung in the primary, was 
the candidate, the UNDP would have had a better chance to 
retain the Blue House. 
 
------- 
COMMENT 
------- 
 
¶9.  (C) Kim is often called on to represent the North Korean 
position at seminars in Seoul.  A member of the inner circle 
of the Roh government, Kim speaks to the mood in the Blue 
House on North Korea policy.  According to Kim, Roh, 
energetic to the end, looks at everything as a struggle and 
plans to battle the media, the president-elect, and even the 
U.S. to the very end to push his North Korean agenda.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
7)
POL Joseph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