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2886 2007-09-19 08:17 2011-08-30 01:44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정동영, 경선 여론 조사에서 손학규 앞서

  • 기 밀 SEOUL 002886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 태그: KN2), KS3), PGOV4), PREL5), PINR6)
  • 제 목: 정동영, 경선 여론 조사에서 손학규 앞서
  • 참조: SEOUL 2845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7). 근거 1.4 (b,d).
  •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10/31 04:37

1. (기밀) 요점: 진보정당 대통합민주신당의 1차 경선에서 초반 승리를 거둔 정동영은 지지율을 처음으로 두 자리 수로 끌어 올렸다. 11월 18일 동아일보 여론조사는 보수권 선두인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6퍼센트 하락한 걸로 나타났고, 대통합민주신당의 예선 선두주자인 손학규는 3퍼센트 떨어졌다. 손학규의 지지율은 이제 대통합민주신당 예비 후보인 이해찬과 무소속 문국현 후보와 비견된다. 요점 끝.

2. (기밀) 주중에 있었던 대통합민주신당 1차 경선에서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승리함으로써 처음으로 두 자리 수 지지율로 바꿔 놓았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뒤를 잇는 2위 자리가 되었다. 유사한 동아일보 여론조사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를 제외하고, 정동영이 이제 21.7퍼센트로 일 순위가 되었고 손학규는 18.5퍼센트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좌파 한겨레 신문 조사에서는 대통합민주신당 후보 가운데 정동영이 31.2퍼센트로 1위에 올랐고, 손학규는 28.8퍼센트로 2위에 올랐다. 국회 접선책은 여론조사에서 손학규 지지자들의 일시적인 성향이 드러났다며 “승리한다고 생각되면 누가 됐건” 지지하는 한국 유권자의 경향을 여실히 보여주었다고 9월 19일 대사관 정무 직원에게 말하였다. 많은 전문가는 여론조사에서 6개월간 정상을 호령한 근거로 손학규가 대통합민주신당 후보 자리를 획득할 거로 추정하였다. 그러나 11월 15~16일 지방 경선에서 저조한 모습을 보이면서, 동일한 해당 전문가들은 현재는 손학규가 9월 말 이전에 경선에서 중도 하차할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3. (기밀) 국회 접선책은 이명박의 50퍼센트 대 추락을 설명하지 못하였지만, 이명박의 참모 임성빈 박사는 여론조사에서 흔히 있는 자연스러운 변동으로 그 원인을 설명하였다. 임성빈은 그런 결과는 대통합민주신당이 최근에 주목을 받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인정하였으나, 남아 있는 모든 후보 간의 가상 대결에서 이명박을 1위로 꼽는 다른 기사들을 언급하였다. 대사관 접선책은 정동영이 현재로선 선두이지만, 정 후보는 전라도 호남지역과 깊은 연관성으로 말미암아 이명박이 가장 쉽게 이길 수 있는 적수로 언급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4. (기밀) 정동영의 최근 승전보는 많은 사람으로 하여금 대통합민주신당의 경선 종료일 10월 15일에 정동영이 최종 승자가 될 것으로 추정하게 하였다. 그러나 12차례의 경선이 남겨져 있고, 그러한 경선 과정에서 3명의 강력한 후보 간에 대선 후보 쟁탈전으로 모습을 갖추게 되고, 대중의 관심을 증폭시키는 결과로 나타나길 대통합민주신당 전략가들은 바라고 있다. 그런 각본대로라면, 셋 중 누구도 인구가 많은 서울과 경기 지역 유권자의 마음을 얻어 승리할 수도 있으므로 두고 볼 일이다. 만일 유권자 투표율이 저조하다면, 정동영이 분명하게 앞서는 당내 지지율이 대통합민주신당 경선의 결정적인 요소가 될 것이다. 덧붙여서, 투표율이 낮아지면 대통합민주신당이 혁명적인 “완전”국민경선제가 관심을 끌어내는 데 실패했다고 해석될 것이다. 지금으로선, 정동영이 추동력을 확보하였고, 손학규 캠프는 비상수단을 취할 준비 태세이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288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88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CHUNG OVERTAKES SOHN IN POLLS 
 
REF: SEOUL 2845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Chung Dong-young's early victories in the 
first rounds of the liberal United New Democratic Party's 
(UNDP) primaries (See reftel) boosted his poll ratings into 
the double digits for the first time.  A September 18 Donga 
Ilbo newspaper poll also showed a six percent drop for 
conservative frontrunner and GNP candidate Lee Myung-bak and 
a three percent dip for the UNDP's previous poll leader, Sohn 
Hak-kyu.  Sohn's support rate now compares to fellow UNDP 
hopeful Lee Hae-chan and independent candidate Moon 
Kook-hyun.  End Summary. 
 
----------------- 
Follow the Winner 
----------------- 
 
¶2.  (C) Former Unification Minister Chung Dong-young's win 
over the weekend in the UNDP's first round of primaries 
translated into double digit approval ratings for the first 
time and the number two spot overall behind the Grand 
National Party's Lee Myung-bak.  In a similar Donga poll that 
excluded GNP candidate Lee, Chung now takes first with 21.7 
percent with Sohn close behind at 18.5 percent.  The leftist 
Hankyoreh ranked Chung first with 31.2 percent and Sohn 
second with 28.8 percent among UNDP candidates.  National 
Assembly contacts told poloffs September 19 that the polls 
revealed the transitory nature of Sohn's supporters and the 
tendency of Korean voters to back "whoever they think will 
win."  Many pundits speculated that Sohn would gain the UNDP 
candidacy due to his six-month reign at the top of the polls. 
 However, after a poor showing in the September 15-16 
regional primaries, these same pundits now speculate that 
Sohn could drop out of the race before the end of September. 
 
------------------------------------- 
Lee Drops, Still Comfortable in First 
------------------------------------- 
 
¶3.  (C) The National Assembly contacts were unable to account 
for Lee's decline to 50 percent, but Lee advisor Dr. Yim 
Sung-bin ascribed it to the natural fluctuations that occur 
in polling.  He acceded that the result could have been 
because of attention the UNDP has been getting recently, but 
cited other articles that put Lee first in hypothetical 
runoffs between all of the remaining candidates.  Assembly 
contacts note that while Chung is in the lead for now, he is 
cited as the easiest opponent to beat for Lee due to his 
strong association with the southwest Jeolla provinces. 
 
------- 
Comment 
------- 
 
¶4.  (C) Chung's recent victory has led many to assume that on 
October 15, it will be Chung who is the victor when the UNDP 
primary concludes.  However, there are still 12 rounds to go 
in what UNDP strategists are hoping will shape up into a 
prizefight between three strong candidates and result in an 
increase in public interest.  In such a scenario, any of the 
three could win with the populous Seoul and Gyeonggi Province 
votes still to come.  If voter turnout remains low, the 
deciding factor in the UNDP primary will be internal party 
support where Chung is the clear leader.  Additionally, low 
voter turnout would mean that the party failed to generate 
interest in this revolutionary "open" primary and its 
eventual candidate.  For now, Chung has some momentum and 
Sohn's camp is ready to press the panic butto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
7)
POL Joseph Y.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