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7SEOUL2876 2007-09-19 05:14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두 명의 선임 KBS 특파원, 한나라당의 대선 승리가 확실하다고 예상

기 밀 SEOUL 002876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태그: KN2), KS3), PGOV4), PREL5), PINR6) 제 목: 두 명의 선임 KBS 특파원, 한나라당의 대선 승리가 확실하다고 예상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7).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7/01 00:09 최종 수정일: — Micheal H. Rhee 2015/11/13 16:13

1. (기밀) 요약: 이명박이 12월 대선에서 결국 승리하게 되는 요인은 이명박의 자질이나 실력 발휘 때문이 아니라 민족주의의 축소, 북한에 대한 의구심 확대, 경제 성장 요구의 증가 등 한국 사회의 세 가지 거대 흐름 때문이라는 것이 두 명의 선임 KBS 특파원의 진단이다. 두 특파원은 지난 10일 동안 언론에 도배된 청와대 스캔들이 한국의 진보주의에 미친 부정적인 파급 효과가 심대했다고 덧붙였다. 요약 끝.

2. (기밀) 고대영은 한국의 국영 방송사인 KBS 출신의 존경받는 대선배 기자 중의 한 명이다. 그는 또 대사관과 자주 접하는 접촉선으로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그의 통찰력은 정확성이 입증된 바 있다. 그는 1991년 KBS의 1대 모스크바 특파원을 지냈고, 보스니아 내전에 관한 보도를 했으며 가장 최근에는 국회 업무 관련한 KBS의 보도 책임자이다. 고대영은 유권자의 표심을 형성할 한국 사회의 세 가지 거대 흐름을 거론하며 보수 진영의 12월 대선 승리를 확신했다.

3. (기밀) 첫째, 2002년 대선 결과는 한국의 운동선수들이 (아울러 한국도)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에서 유례없는 활약을 펼침으로써 전 세계인의 이목을 한몸에 받고 난 직후 한국 민족주의가 최정점이던 시기에 나온 진보의 승리였다. 한국인들은 2002년 월드컵 이후 몇 달간 의기양양한 상태였던 만큼 그렇게 낙관적이고 확신에 차고, 단결된 모습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던 일이었다. 이러한 거대한 심리적 분출은 한국민이 도전하면 “무엇이든 이뤄질 수 있다”는 유례없는 정치적 낙관주의와 이상주의로 탈바꿈되었다. 이러한 민족주의의 부상은 한국이 미국이나 다른 열강에 맞설 수 있다고 공언한 노무현의 손을 들어 줬다. 올해 한국인들은 경제적으로, 정치적으로 미국이 필요하다는 점을 계속해서 확인하고 있다.

4. (기밀) 둘째, 2002년 대선은 꾸준하고 상징적인 개선이 이뤄진 남북 대화의 연장선에 있었다. 그러나 지금 한국의 유권자들은 북한의 최근 돌출 행동이나 남한이 그간 베푼 모든 원조에 대한 상호주의적 “보답”이 없다는 점에 우려가 더해지고 있다. 말하자면 한국인들은 더 실용적인 대북 접근을 원한다. 고대영은 2002년에 노무현을 지지한 상당수의 젊은 유권자들은 왜 남한이 아무 보답도 없이 북한을 지원하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등 지금은 더 콧대가 세진 상태라고 파악했다.

5. (기밀) 세 번째 흐름은 한국인들이 통계상으로 5년 전보다 부유하지만, 그들 자신이 2002년 상황보다 더 가난해졌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점이다. 고대영은 2002년 느꼈던 풍요로운 느낌은 IMF 이후 신용 회복에 따른 것으로 판단했다. 고대영은 이런 인식의 부조화는 이명박에게 아주 유리하게 작용했다고 말한다. 왜냐면 경제에 집중하겠다는 약속이 이명박의 사업가 배경으로 인해 신뢰감을 주기 때문이다. 이런 식은 보통의 정치가들이 발휘할 수 없다.

6. (기밀) 대사관 정무 직원은 일부 이명박 캠프 사람들이 중도나 진보 인사들에게 차기 정부 요직을 제공하겠다는 언급을 했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이명박과 박근혜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고대영의 생각을 물었다. 고대영은 박근혜 지지자 전체가 이미 이명박을 지지하는 쪽으로 옮겨갔다고 말했다. 이명박이 독립적인 정치 세력을 구축해 박근혜를 배척할 가능성은 없다. 왜냐면 이명박의 배경이 실업계에 있지 정계에 있지 않기 때문에 보수 진영 내부에 실질적인 지지층이나 권력 기반이 없다. 현재 이명박의 지지율은 앞서 언급한 세 가지 흐름과 그의 이력이 가장 잘 맞아떨어진다는 사실에서 기인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명박은 박근혜와 그녀의 지지 기반인 전통적인 보수층의 전폭적인 지지 없이는 보수 대통령으로서 정부를 이끌고 통치할 힘이 없다고 말했다.

7. (기밀) 고대영은 신정아 스캔들이 진보 대통합민주신당에 상당한 피해를 줄 거라고 말했다. 사람들은 신정아의 선정적인 혼외정사 혐의와 가짜 학위에 경악했을 뿐 아니라, 청와대 고위급 관리가 그의 정부(情婦)라고 알려진 사람을 고용하도록 대학에 압력을 행사하고 공적 기금을 이용해 미술상 애인의 미술품을 구매하는 등 이 모든 일의 배후라는 점에도 경악하였다. 고대영은 한국 대중이 이번 최근 스캔들을 어떻게 최종적으로 해석하느냐와는 무관하게 최측근 보좌관에게 배신당한 줄도 모르는 대통령이라는 인상이 대중에게 각인되는 것은 대선이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진보 진영이 가장 원치 않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버시바우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webscr?cmd=_xclick&business=-----BEGIN%20PKCS7-----MIIHPwYJKoZIhvcNAQcEoIIHMDCCBywCAQExggEwMIIBLAIBADCBlDCBjjELMAkGA1UEBhMCVVMxCzAJBgNVBAgTAkNBMRYwFAYDVQQHEw1Nb3VudGFpbiBWaWV3MRQwEgYDVQQKEwtQYXlQYWwgSW5jLjETMBEGA1UECxQKbGl2ZV9jZXJ0czERMA8GA1UEAxQIbGl2ZV9hcGkxHDAaBgkqhkiG9w0BCQEWDXJlQHBheXBhbC5jb20CAQAwDQYJKoZIhvcNAQEBBQAEgYBd%2B%2FHeuCYixamjPXNftIU59sb0XD9ZKKgCBcTcYeajIzAWC7yEypt1lxRKNYT3HOH4P8xUMLNzWP9a7U9TuKWl4dRn9E1k7I3uL6bQULmVcsLZeN6sSoyK9Rqr%2Fo4Bywe6VRxp3RoTrcAVbgXPM9AAstIfNPDE69dVrHat10vyczELMAkGBSsOAwIaBQAwgbwGCSqGSIb3DQEHATAUBggqhkiG9w0DBwQI6NkKGfI%2BA0%2BAgZgivFcgUkPwQs1gTK5zYX5iMEoqI7Y5I%2FQaUOr5sZxX0DvD4ek6dQOHlHOMHg6WlNVH%2Fdc5rTNphoDDtg47JMhRhtu5UJJaFrSmGMzh2jMpKQzuUoBpemUjWhFDLTrydI5b%2F%2Bo4lFAC%2FEI8dxMUUEiNG5AxxeKgQ1liTunBLoDbCPg3NddStnWoPiyFk7RPqpxdrtwPgdKO7KCCA4cwggODMIIC7KADAgECAgEAMA0GCSqGSIb3DQEBBQUAMIGOMQswCQYDVQQGEwJVUzELMAkGA1UECBMCQ0ExFjAUBgNVBAcTDU1vdW50YWluIFZpZXcxFDASBgNVBAoTC1BheVBhbCBJbmMuMRMwEQYDVQQLFApsaXZlX2NlcnRzMREwDwYDVQQDFAhsaXZlX2FwaTEcMBoGCSqGSIb3DQEJARYNcmVAcGF5cGFsLmNvbTAeFw0wNDAyMTMxMDEzMTVaFw0zNTAyMTMxMDEzMTVaMIGOMQswCQYDVQQGEwJVUzELMAkGA1UECBMCQ0ExFjAUBgNVBAcTDU1vdW50YWluIFZpZXcxFDASBgNVBAoTC1BheVBhbCBJbmMuMRMwEQYDVQQLFApsaXZlX2NlcnRzMREwDwYDVQQDFAhsaXZlX2FwaTEcMBoGCSqGSIb3DQEJARYNcmVAcGF5cGFsLmNvbTCBnzANBgkqhkiG9w0BAQEFAAOBjQAwgYkCgYEAwUdO3fxEzEtcnI7ZKZL412XvZPugoni7i7D7prCe0AtaHTc97CYgm7NsAtJyxNLixmhLV8pyIEaiHXWAh8fPKW%2BR017%2BEmXrr9EaquPmsVvTywAAE1PMNOKqo2kl4Gxiz9zZqIajOm1fZGWcGS0f5JQ2kBqNbvbg2%2FZa%2BGJ%2FqwUCAwEAAaOB7jCB6zAdBgNVHQ4EFgQUlp98u8ZvF71ZP1LXChvsENZklGswgbsGA1UdIwSBszCBsIAUlp98u8ZvF71ZP1LXChvsENZklGuhgZSkgZEwgY4xCzAJBgNVBAYTAlVTMQswCQYDVQQIEwJDQTEWMBQGA1UEBxMNTW91bnRhaW4gVmlldzEUMBIGA1UEChMLUGF5UGFsIEluYy4xEzARBgNVBAsUCmxpdmVfY2VydHMxETAPBgNVBAMUCGxpdmVfYXBpMRwwGgYJKoZIhvcNAQkBFg1yZUBwYXlwYWwuY29tggEAMAwGA1UdEwQFMAMBAf8wDQYJKoZIhvcNAQEFBQADgYEAgV86VpqAWuXvX6Oro4qJ1tYVIT5DgWpE692Ag422H7yRIr%2F9j%2FiKG4Thia%2FOflx4TdL%2BIFJBAyPK9v6zZNZtBgPBynXb048hsP16l2vi0k5Q2JKiPDsEfBhGI%2BHnxLXEaUWAcVfCsQFvd2A1sxRr67ip5y2wwBelUecP3AjJ%2BYcxggGaMIIBlgIBATCBlDCBjjELMAkGA1UEBhMCVVMxCzAJBgNVBAgTAkNBMRYwFAYDVQQHEw1Nb3VudGFpbiBWaWV3MRQwEgYDVQQKEwtQYXlQYWwgSW5jLjETMBEGA1UECxQKbGl2ZV9jZXJ0czERMA8GA1UEAxQIbGl2ZV9hcGkxHDAaBgkqhkiG9w0BCQEWDXJlQHBheXBhbC5jb20CAQAwCQYFKw4DAhoFAKBdMBgGCSqGSIb3DQEJAzELBgkqhkiG9w0BBwEwHAYJKoZIhvcNAQkFMQ8XDTE1MDQxOTA0MjMwN1owIwYJKoZIhvcNAQkEMRYEFAG0z%2Fc0VdXvYZxtxEorY%2FBYbYT2MA0GCSqGSIb3DQEBAQUABIGAQ%2Bu%2B8qzzKPhRvtviukCKuSSypNWbgmI%2FM1xkcCgiV6qJt9UXEtfd1Mqio9lczdic86Tlxzs0fNi8QJ%2FD8I%2Bp7ITBARP%2FoPYacfLglP5oKaokLl%2Fwr9VSn7TiqHPjwJuotJNrC48Xh9UO%2FrK9%2FbOtlb2rgyCsCFwAi8p8F3HOLVA%3D-----END%20PKCS7-----

07SEOUL287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87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INR [Intelligence] 
SUBJECT: SENIOR KBS CORRESPONDENTS SEE GNP'S VICTORY 
INEVITABLE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According to two senior Korean 
Broadcasting System (KBS) correspondents, Lee Myung-bak would 
be victorious in December, not because of Lee's qualities or 
performance, but because of three big macro trends in Korean 
society: less nationalism, more suspicion of North Korea, and 
more demand for economic growth.  They added that a recent 
Blue House scandal that had dominated the press for the last 
10 days had serious negative ramifications for the 
progressive cause in Korea.  End Summary. 
 
------------------------------ 
Three Reasons Why Lee Will Win 
------------------------------ 
 
¶2.  (C)  Ko Dae-young, one of the most senior and respected 
reporters from Korea's national network, KBS, is a frequent 
Embassy contact whose insights on a wide range of topics have 
proved accurate.  He was KBS' first Moscow correspondent in 
1991, reported on the Bosnian conflict and most recently was 
responsible for KBS reporting on National Assembly affairs. 
Ko was firmly convinced of a conservative victory in 
December, citing three macro trends in Korean society that 
would shape the electorate's response. 
 
¶3.  (C)  First, the 2002 election, which resulted in a 
progressive victory occurred at a high-point of Korean 
nationalism, following the first time in history that Korean 
athletes (and Korea) were receiving undivided global 
attention for a pioneering World Cup performance.  Koreans 
had never before been so optimistic, confident, and united as 
they were in the heady months after the 2002 World Cup, and 
this immense psychological rush translated into unprecedented 
political optimism and idealism, that "anything was possible" 
if Koreans just tried.  The emergence of nationalism favored 
Roh Moo-hyun, who pledged that Korea could stand up to the 
U.S. and other powers.  This year, Koreans see a continuing 
need for the U.S., both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4.  (C)  Second, the 2002 election was preceded by constant, 
symbolic improvements in North-South dialogue.  Now, however, 
Korean voters are more concerned with the DPRK's recent 
erratic behavior and lack of reciprocal actions to "pay" for 
all the aid the South has extended; most Koreans want a more 
pragmatic approach to the North.  Ko noticed that many young 
voters who supported Roh in 2002 were now more hard-nosed, 
asking why South Koreans had to economically support North 
Korea for nothing in return. 
 
¶5.  (C)  The third trend was that while Koreans were 
statistically wealthier than five years ago, they perceived 
themselves as being poorer than they were in 2002.  Ko 
attributed perceived sense of wealth in 2002, to the post-IMF 
credit bounce.  Ko stated that this cognitive dissonance 
worked strongly in favor of Lee Myung-back, since his 
business background lent credibility to his promise to focus 
on the economy in a way that ordinary politicians cannot. 
 
-------------------------------------- 
Lee Myung-bak: Powerless without Park? 
-------------------------------------- 
 
¶6.  (C)  Poloff asked Ko what he thought might happen to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relationship in the future, 
observing that some Lee Myung-bak staffers had mentioned 
offering key positions in a future administration to 
moderates and progressives.  Ko said that all of Park's 
supporters had already moved firmly to support Lee.  There 
was no possibility that Lee could forge an independent 
political faction and forsake Park, since his background was 
in business and not politics, and he therefore had no real 
supporters and power base within conservative circles.  Ko 
said that Lee's current support levels came from the fact 
that his profile best matches up with the three trends cited, 
but that Lee was powerless to lead and govern as a 
conservative president without the full support of Park 
Geun-hye and her base of traditional, conservative support. 
 
--------------------------------------------- ------- 
Shin Jeong-ah Scandal: Death Knell for Progressives? 
--------------------------------------------- ------- 
 
¶7.  (C)  Ko said that the Shin Jeong-ah scandal would damage 
significantly the liberal UNDP.  People were appalled not 
just by the tawdriness of the alleged extramarital affair and 
Shin's fake academic credentials, but that a senior Blue 
House officer was behind all of this, pressuring a university 
to hire his purported mistress and using public funds to 
purchase art through his art-dealer lover.  Ko said that 
regardless of how the public finally interpreted this latest 
scandal, the public's impression of President Roh as a 
clueless president, betrayed by his closest aides, was the 
last thing that the progressives needed with less than 100 
days lef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Korea (North)]
3)
[Korea (South)]
4)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5)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
[Intelligence]
7)
POL Joseph Y.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