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7SEOUL2356 2007-08-06 08:21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 , ,

제 목: 새 진보정당 : 대통합민주신당 딱히 통합정당이라고 하기가

미분류 SEOUL 002356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해당없음2) 태그: KN3), KS4), PGOV5), PREL6) 제 목: 새 진보정당 : 대통합민주신당 딱히 통합정당이라고 하기가 참조: 가. SEOUL 02047 나. SEOUL 01684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11/17 22:23

1. (민감하지만 미분류) 8월 5일 진보 대연합을 추구하려 집권당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민주당 탈당파들은 새로운 진보 정당인 “대통합민주신당”을(민주신당) 출범하였다. 국회의원 85명을 보유한 민주 신당은 국회에서 두 번째 큰 정당으로 부상하였다. 그러나 민주 신당은 계파 다툼에 매몰되어 있어 진정한 연합을 구축하려면 힘겨운 싸움에 직면해 있다. 손학규와 정동영, 천정배 세 명의 리버럴 대선 주자만이 민주신당에 합류했고, 나머지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민주당 예비 후보들은 합류를 거부하고 있다. 새로운 연합 정당이 모든 계파를 포섭하지 못하면 진보 캠프의 대선 후보 경선은 3개의 다른 “진영”의 형태로 치러질 공산이 크다. 다시 말해 3개의 별도 경선에서 대통합민주신당과 중도통합민주당, 친노 열린우리당을 대변하는 후보를 선출할 수 있다. 모든 그룹은 반드시 후보 단일화를 위해 뭉쳐야 한다는 점을 인정하지만, 이번 절반에 그친 연합 시도로 일이 풀리기보다는 더 어려워지고 있다. 요약 끝.

2. (미분류) 8월 5일 친정부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신당 탈당파 국회의원 85명은 새 정당인 “대통합민주신당(민주신당)”을 출범하였다. 이들의 최우선 목표는 12월 대통령 선거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낼 수 있도록 정치계 안팎의 진보 세력 대연합을 달성하는 것이다. 진보 대선 예비 후보인 손학규와 정동영, 천정배를 비롯해 약 6,000명 정도의 당원이 서울 남부 소재 올림픽 체육관에서 열린 창당 대회에 참석하였다7). 열린우리당 선두 주자인 한명숙 전 총리와 이해찬이 불참한 것이 눈에 띄는 등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신당의 대표 주자 누구도 합류하지 않았다. 시민사회운동 지도자인 오충일 목사가 공동창당준비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

3. (미분류) 대통합민주신당은 이제 소속의원이 85명으로 정원 299석 국회에서 이제 2번째로 큰 정당이다. 128석의 제1야당 한나라당에 뒤처졌지만, 58석의 열린우리당보다는 앞서있다. 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3개의 그룹으로 구성되어 있다: (1) 최근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의원 61명; (2) 2월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뒤에 민주당과 합당해 중도통합민주당을 결성한 뒤 탈퇴해 최종적으로 대통합민주신당에 합류한 소위 김한길 그룹 의원 19명 (3) 민주당 소속으로 중도통합민주당에 참여했다가 탈퇴한 후에 대통합민주신당에 합류한 의원 5명.

4. (미분류) 신당 팡파르를 울렸지만, 대통합민주신당은 “모든 진보 세력을 통합하고 단일 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임한다”는 거대한 목표에 도달하려면 갈 길이 멀다. 당 안팎으로 계파 다툼이 만연되어 있다. 7월 4일 김근태 전 후보의 중재로 진보 예비 후보 6명 사이 합의가 있었지만,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은 대통합민주신당에 합류하지 못했다. 7월 4일 당시 손학규, 정동영, 이해찬, 한명숙, 김혁규, 천정배는 모두 통합 정당을 결성하기로 약속하고 단일 대선 후보를 뒷받침하기로 했다. 그러나 한명숙과 이해찬을 비롯해 6명의 열린우리당 예비 후보들은 대통합민주신당이 노무현 대통령과 가까운 대선 주자와 한배를 타기를 꺼린다는 이유를 들어 대통합민주신당 창당 대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전 민주당 소속 중도통합민주당 의원들도 친노 추종자들을 배제한 대연합을 요구하며, 대통합민주신당에 합류하길 역시 거부하였다. 중도통합민주당의 공동대표이자 오래된 민주당 의원인 박상천도 열린우리당을 창당함으로써 민주당을 깬 “배신자” 딱지를 노무현에 계속 붙이고 있다. 대통합민주신당의 계파 갈등을 반영하듯 대통합민주신당의 최고 위원은 계파별로 배정되어 있다. 이미경은 최근 열린우리당 탈당파를 대표하고, 조일현은 김한길 분파를 대표한다; 정경환은 민주당계를 대표한다; 김상희와 양길성은 시민사회단체와 민간단체를 대표한다.

5. (미분류) 한편, 8월 5일 한겨레 여론 조사에서 지지율 6.2%로 보이며 진보 진영 선두 주자인 손학규는 당내 경쟁자들의 거듭되는 공세와 경쟁에 직면해 있다. 전직 한나라당 의원인 손학규는 자신을 합법적인 진보 후보로 묘사하고 있다. 8월 5일 대통합민주신당 창당 대회에서 손학규와 정동영, 천정배는 모두 “5.18 광주 항쟁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손학규는 <q>“우리는 더 이상 5·18 광주정신에 갇혀 있어선 안 된다”</q>고 한 8월 3일 발언 뒤8) 야기된 반발을 극복하려는 시도로 특히 광주 정신을 강조하였다. 천정배와 정동영은 진보 후보로서 자신의 정통성을 강조하였다.

6. (미분류) 진보진영 지지자들은 민주신당과 선두주자인 손학규로부터 떨어져 나가는 조짐도 있다. 진보 일간지인 8월 5일 한겨레 여론 조사에서 조순형이 진보 유권자로부터 9.1%라는 예상치 못한 높은 지지율을 획득하였다. 비록 손학규의 24% 지지율에 한참 뒤처지긴 했지만, 전문가들은 조순형의 인기가 손학규의 민주신당에 대한 유권자의 의구심을 반영한다고 보고 있다9). 대통합민주신당 관련해 단 8.1%만이 지지하겠다고 했지만, 35.3%는 지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절반이 넘는 54.4%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하였다. 조사 대상 중 36.7%는 민주당을 대통합민주신당과 통합하지 않기로 한 박상천의 결정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으로 보았다.

7. (미분류) 8월 6일 대통합민주신당 재선 의원인 김효석이 원내대표로서 원내교섭단체로 등록할 예정이다. 그는 중도통합민주당과 손을 잡기에 앞서 민주당 원내 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민주신당은 9월에 시작된 경선을 통해 대선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이번 “완전국민경선제”에서는 누구든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열린우리당과 중도통합민주당이 마음을 돌려먹고 대통합민주신당에 합류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관계로 진보 캠프 대선 후보 경선은 3개의 다른 “진영”에서 치러질 공산이 크다. 다시 말해, 민주신당과 중도통합민주당, 잔여 열린우리당.

8. (민감하지만 미분류) 진보 세력은 혼란스러운 상태이다. 일부가 “합당”해서 대통합민주신당을 결성한 이후에도, 이전과 비교해 단일 후보를 낼 단계에는 미치지 못했다. 왜냐면 노무현 지지자들과 전 민주당과 관련 정치가들을 비롯한 핵심 유권자들이 진보 신당 캠프에 빠져있기 때문이다. 12월 대선이 빠르게 다가오는 마당에 열린우리당과 대통합민주신당, 중도통합민주당 3개 진보 그룹의 목표는 변함이 없다. 그들이 12월 대선에서 경쟁력을 갖추길 희망한다면 모두가 단일 후보를 뒷받침하기 위해 결집해야만 한다. 이러한 목표는 그 어느 때보다도 묘연하다. 스탠튼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2356.rtf
UNCLAS SEOUL 002356 
 
SIPDIS 
 
SIPDIS 
 
E.O. 12958: N/A 
TAG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SUBJECT: NEW LIBERAL PARTY: UNDP NOT QUITE UNITED 
 
REF: A. SEOUL 02047 
 
     B. SEOUL 01684 
 
¶1.  SUMMARY (SBU) In pursuit of a grand coalition of the 
liberals, defectors from the ruling Uri Party and the 
Moderate United Democrats (MUD) launched the new progressive 
party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on August 5.  With 
eighty-five lawmakers, the new party emerged as the second 
largest in the Assembly.  However, mired in factional feuds, 
the new party faces an uphill battle to create a true 
coalition.  Only three liberal candidates -- Sohn Hak-kyu, 
Chung Dong-young and Chun Jung-bae -- joined the new party as 
other candidates from the Uri Party and the MUD refused to 
join.  The failure to draw in all factions to the new 
coalition party means that the primary in the liberal camp 
will likely be conducted in three different "leagues," 
namely, three separate primary elections could select 
separate candidates to represent the UNDP, the MUD, and the 
pro-Roh Uri party.  All groups acknowledge they must coalesce 
behind one candidate, but this latest half-way attempt at a 
coalition makes the process more, not less difficult. END 
SUMMARY. 
 
------------------------- 
NEW COALITION PARTY FORMS 
------------------------- 
 
¶2. (U) On August 5, eighty-five lawmakers, who defected from 
the pro-government Uri Party and the Moderate United 
Democrats (MUD), launched a new party "United New Democratic 
Party (UNDP)."  Their foremost goal is to achieve a grand 
coalition of liberal forces, from inside and out of politics, 
to field a competitive candidate for December's presidential 
election.  About 6,000 party members, including liberal 
presidential hopefuls Sohn Hak-kyu, Chung Dong-young and Chun 
Jung-bae, attended the inaugural convention held at the 
Olympic gym in southern Seoul.  Neither the Uri nor MUD's 
main hopefuls joined -- Uri Party's lead candidates, former 
Prime Ministers Han Myeong-sook and Lee Hae-chan were notably 
absent.  Reverend Oh Choong-il, an NGO leader, was named as 
the new coalition party's chairman. 
 
¶3. (U) The 85-member UNDP now is the second largest in the 
299-member National Assembly behind the main opposition Grand 
National Party (GNP) with 128 seats but ahead of the Uri 
Party with 58 seats.  The UNDP lawmakers consist of three 
groups: (1) Sixty-one recent defectors from the Uri Party; 
(2) The so-called Kim Han-gill group of nineteen lawmakers 
who defected from the Uri Party in February, and thereafter 
merged with the Democratic Party (DP) into MUD, and finally 
left MUD to join UNDP; (3) five lawmakers who were members of 
the DP, and later the MUD, and defected from the MUD to UNDP. 
 
 
--------------------------------------------- ---------- 
MIRED IN FACTIONAL FEUDS, FACING A DIFFICULT ROAD AHEAD 
--------------------------------------------- ---------- 
 
¶4. (U) Despite the fanfare, UNDP has a long way to go to 
reach its grand goal of "integrating all liberal forces and 
producing a single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in and outside of the party, factional feuds are rife. 
The Uri Party and the DP failed to join UNDP in spite of the 
July 4 agreement among six progressive presidential hopefuls 
brokered by former candidate Kim Geun-tae.  At that time, 
Sohn Hak-kyu, Chung Dong-young, Lee Hae-chan, Han 
Myeong-sook, Kim Hyuk-kyu, and Chun Jung-bae all pledged to 
form a united party and stand behind a single presidential 
candidate.  However, six Uri Party candidates, including Han 
Myeong-sook and Lee Hae-chan, did not attend the UNDP event, 
citing the new party's reluctance to align with presidential 
hopefuls close to President Roh Moo-hyun.  MUD members 
formerly of the DP also refused to join the UNDP, demanding 
that any grand coalition exclude Roh loyalists.  Park 
Sang-chun, who was co-representative of the MUD and a 
longtime member of DP, continues to label Roh Moo-hyun as a 
"traitor" who broke up the DP by creating the Uri Party. 
Reflecting the factional friction within the UNDP, seats of 
the UNDP Supreme Council have been allocated to each faction. 
 Rep. Lee Mi-kyung represents recent defectors from the Uri 
Party; Rep. Cho Il-hyun represents the Kim Han-gil splinter 
group; former Rep. Chung Kyung-hwan represents the DP group; 
and Kim Sang-hee and Yang Kil-seung represent the NGOs and 
civic groups. 
 
---------------------- 
SOHN - A TRUE LIBERAL? 
---------------------- 
 
¶5. (U) Meanwhile, Sohn Hak-kyu, the frontrunner on the 
liberal side with 6.2 percent support in an August 5 
Hankyoreh poll, faces increasing attacks and competition from 
his rivals within his party.  As a former member of the GNP, 
he is attempting to portray himself as a legitimate liberal 
candidate.  At the August 5 UNDP inaugural convention, Sohn 
Hak-kyu, Chung Dong-young and Chun Jung-bae all stressed the 
importance of "inheriting the spirit of Gwangju (May 18 
Uprising)."  Sohn stressed it in particular, trying to 
overcome the backlash he caused after saying on August 3 that 
"the nation should not be stuck in the spirit of Gwangju 
anymore."  Chun and Chung attacked Sohn and emphasized their 
legitimacy as progressive candidates. 
 
---------------------------- 
UNDP - FUTURE NOT SO BRIGHT? 
---------------------------- 
 
¶6. (U) There are also signs that liberal supporters are 
drawing away from the new party and its leading candidate, 
Sohn Hak-kyu.  In an August 5 poll by Hankyoreh, a liberal 
Korean daily, Chough Soon-hyung garnered support from 9.1 
percent of the liberal voters, an unexpectedly high rate. 
Although far behind Sohn's popularity rating of 24 percent, 
pundits see Chough's popularity reflecting the voters' doubts 
about Sohn's new party.  Regarding the UNDP, only 8.1 percent 
said they would support it, while 35.3 percent said they 
would not.  More than half, 54.4 percent, responded that they 
do not know.  36.7 percent of the surveyed saw Park 
Sang-chun's decision not to merge DP into the UNDP in a 
positive light. 
 
¶7. (U) On August 6, the UNDP elected Rep. Kim Hyo-seuk, a 
two-term lawmaker formerly affiliated with MUD and before 
that the floor leader of the DP, as its floor leader and will 
now register as a floor negotiation group.  The new party 
will elect its presidential candidate through a primary 
starting in September.  The "open primary" will allow all 
comers to vote.  As the Uri Party and the MUD show no sign of 
backing down and joining the UNDP, the primary in the 
progressive camp will likely have to be conducted in three 
different "leagues," namely, the new party, the MUD, and the 
remaining Uri party. 
 
------- 
COMMENT 
------- 
 
¶8. (SBU) The progressive forces are in disarray.  Even after 
some "coalesced" to form the UNDP, they are not much closer 
to fielding a unified candidate than before, because key 
constituents in this camp, in cluding Roh Moo-hyun supporters 
and politicians associated with the fomer DP, were absent. 
With the December elections fast approaching, the goal for 
all three progressive groups -- the Uri, UNDP and MUD -- 
remains the same.  They must all get together behind one 
candidate if they hope to be competitive in December.  This 
goal remains as elusive as ever. 
STANTON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A
3)
[Korea (North)]
4)
[Korea (South)]
5)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6)
[External Political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