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7seoul166 2007-01-19 07:05 기밀(3급) 주한 미국 대사관

제 목: 한나라당: 선두지만, 당선이 보장된 것은 아니다?

기 밀 SEOUL 000166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태그: PGOV2), PREL3), KS4) 한나라당: 선두지만, 당선이 보장된 것은 아니다? 분류자: 공관차석 대리 대사 조셉 윤5).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11/05 20:42

1. (기밀) 요약: 고건이 남한의 대선 후보를 사퇴했다는 뜻은 가장 인기가 높은 후보 전체가 보수 한나라당 소속 후보라는 소리다. 1월 16일 시행한 SBS·한국리서치 여론조사를 보면 한나라당 후보 3명의 지지율을 모두 합하면 71.9%에 달한다. 같은 날 문화일보·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에서는 84.3%로 나왔다. 아직 대선까지 11개월이나 남아 있고 그 기간에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른다는 경각심도 분명히 있긴 하지만, 많은 사람이 12월 19일 대선은 한나라당의 승리나 다름없다고 추정한다. 요약 끝.

2. (기밀) 1월 16일 문화일보 여론 조사에 의하면 58.8%의 응답자들은 현대 건설 회장이었고 서울 시장을 지낸 이명박을 남한의 차기 대통령으로 지지한다고 나왔다. 고건 지지자의 상당수가 보수인 데다가 진보 후보라는 사람들이 유망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이명박이 고건의 후보 사퇴로 가장 큰 폭의 지지율 상승을 얻었다. 이와 아울러 이명박은 전라도 호남 지역에서 한나라당 후보로는 사상 최고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다양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나고 있다. 한나라당 후보는 역사적으로 호남에서 한 자릿수 지지를 받았는데 1월 16일 여론조사에서 이명박이 36%의 지지율을 얻었다6).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호남 지역 교회 등지에서 이명박을 지지한 탓으로 돌리지만, 대부분은 호남 출신 유력 후보가 없기 때문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한다. (주석: 이명박은 정치적으로 유력한 장로교의 기독교 장로이다. 주석 끝.)

3. (기밀) 이명박 대선 캠프 네트워크 팀장을 맡은 박영준의 말을 빌리자면 박근혜가 여성인 관계로 당선될 가능성이 작다고 한다. 박영준은 북한이 10월 9일 핵 실험을 한 이후에 이명박은 박근혜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지지율이 상승했다며 이렇게 계속 상승세인 이유는 불확실하고 무력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는 시기에 한국 사람들이 군 통수권자로 남자를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말하였다. 박영준은 이명박의 과거 불찰과 관련해 공격이 터져 나오더라도 이명박은 대처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명박은 더 개방적인 완전국민경선을 추구할 거라고 말하였다. 열린우리당의 현상(現狀) 유지가 이명박과 한나라당으로선 최상의 각본이라고 덧붙였다. 왜냐면 신당과 새 인물이 등장하면 진보 유권자가 결집할 수 있고 다른 후보에 대해 국민적 관심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4. (기밀) 박근혜가 이기려면 한나라당의 공식 경선에 앞서(현 한나라당 경선 규칙에 따르면 4월; 연기되면 8월) 선두 주자 이명박과의 지지율 격차를 반드시 줄여야만 한다. 1월 16일에 시행된 마지막 여론조사 중 SBS·한국리서치 여론 조사에서는 박근혜는 이명박에 31.5% 뒤처져 있고, 문화일보·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선 36.6% 격차로 뒤처져 있다. 박근혜의 대표적인 전략가 유승민 의원은 박근혜의 시급한 전략은 대부분 가족이 모여 정치 이야기를 하는 2월 18일 설 연휴를 앞두고 그녀의 메시지를 소개하는 일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은 그녀에게 유리한 뉴스라든가 아니면 이명박한테 불리한 뉴스가 설 연휴 직전에 등장한다면 단박에 지지율 변화를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5. (기밀) 현재 한나라당 당내 지지로는 박근혜와 이명박이 막상막하이다. 한나라당 현 경선 제도에서는 당내 지지율이 경선 결과를 좌우할 수 있는 50%를 차지한다. 그녀의 참모들은 이명박의 인기는 진보 후보가 등장할 때 비로서 내려갈 수 있으므로 이론적으로 그때가 되면 한국 사람들이 박근혜를 선호하기 시작할 거라고 주장한다.

6. (기밀) 다크호스 후보로 여겨지는 손학규는 인기를 끌어 올릴 수 없었다(1월 16일 여론조사에서 손학규는 2.9%~3.4% 지지율로 3위나 4위였다). 다른 승산 없는 후보로 한나라당 원희룡이 있지만, 여론조사에 이름도 못 올렸다(1% 이하의 지지율). 스탠튼 포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7SEOUL166.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0166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S [Korea (South)] 
SUBJECT: GNP: IN THE LEAD, BUT NOT IN THE BAG?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Goh Kun's withdrawal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s in South Korea means that the top three most 
popular candidates are all from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GNP).  With combined approval ratings for the 
three GNP candidates according to a January 16 SBS-Hankook 
Research poll at 71.9 percent and the same day's Munhwa 
Ilbo-KSOI poll at  84.3 percent, many speculate the December 
19 election is the GNP's to lose,  with the obvious caution 
that the election is still eleven months away and that 
anything can happen in that time.  END SUMMARY. 
 
Lee Myung-bak: His Race to Lose? 
-------------------------------- 
 
¶2.  (C) According to the Munhwa Ilbo poll from January 16, 
58.8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ey supported former Seoul 
Mayor and Hyundai Construction CEO to be the next president 
of South Korea.  Lee received the biggest boost from Goh's 
withdrawal as many of Goh's supporters are conservative and 
even those who are progressive do not see any viable 
progressive candidate.  Additionally, in various polls Lee 
received record-high support for a GNP candidate in the 
southwest Jeolla provinces - historically, GNP candidates 
receive support in the single digits while in one January 16 
poll, Lee received 36 percent support.  Some attribute this 
to Lee's strong support from the churches in the southwest 
but most agree it is due to the lack of a viable candidate 
from the region.  (Note: Lee is an elder in the politically 
powerful Presbyterian Church. End note) 
 
¶3.  (C) According to Park Young-june, campaign director for 
Lee Myung-bak, Park Geun-hye's chances for victory are slim 
because of her gender.  He said that after North Korea's 
October 9 nuclear test, Lee received a big boost over Park 
and has built continuously on this lead because in a time of 
uncertainty or increased possibility of conflict, Koreans 
prefer a man as their commander.  Park said Lee was prepared 
to deal with any attacks that might come out about past 
indiscretions and said that he would push for a more open 
primary system.  He added that the Uri Party maintaining the 
status quo was the best scenario for Lee and the GNP since 
new parties and new faces could mobilize the progressive 
electorate and raise public's interest in other candidates. 
 
Park Geun-hye's Strategy 
------------------------ 
 
¶4.  (C) For Park to win, she must close the popularity gap on 
front-runner Lee Myung-bak before the official primary begins 
(under current GNP regulations April; if delayed, August). 
The latest round of polls conducted on January 16 has her 
trailing Lee by 31.5 percent in a SBS-Hankook Research poll 
and 36.6 percent in a Munhwa Ilbo-KSOI poll.  Her main 
strategist, lawmaker Yoo Seung-min said that Park's immediate 
strategy was to focus on getting her message out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on February 18 when most families will 
gather and talk politics.  Yoo said that if there is some 
news - positive about her or negative about Lee - right 
before the holiday, it could spur a change in the popularity 
ratings. 
 
¶5.  (C) Park and Lee are currently running neck and neck in 
GNP party support.  In the current primary system for the 
GNP, party support counts for 50 percent of the deciding vote 
in the primary.  Her advisors contend that Lee's popularity 
can only come down with the emergence of a progressive 
candidate(s) and then the Korean people would logically start 
to favor Park. 
 
Other Candidates: Any Chance? 
---------------------------- 
 
¶6.  (C) Sohn Hak-kyu, seen as a dark horse candidate, has not 
been able to boost his popularity (in January 16 polls, Sohn 
was third or fourth with between 2.9 and 3.4 percent support) 
and the other long-shot GNP candidate Won Hee-ryong, does not 
register in polls (indicating less than one percent support). 
STANTON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Korea (South)]
5)
A/DCM Joseph Y.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