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배포일 분류 출처 태그
06SEOUL3791 2006-11-03 00:40 2011-08-30 01:44 기밀 서울대사관
,

제 목: 열린우리당의 미래: 해체?

  • 기 밀 SEOUL 003791
  • 국방부망 배포1)
  • 국방부망 배포
  •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7/18/2016
  • 태그: PGOV2), KS3)
  • 제 목: 열린우리당의 미래: 해체?
  • 분류자: 정치 참사관 조셉 윤4). 근거 1.4 (b/d).
  • 번역자: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2/04/12 04:04

1. (기밀) 요점: 열린우리당 내부에 당의 미래를 어떻게 해야 할지를 놓고 3가지 서로 다른 견해들이 있다; 첫째 열린우리당은 현재처럼 계속 가야 하고 당을 강화하는데 힘써야 한다; 둘째, 당이 해체되고 김대중의 새천년민주당 비슷하게 호남지역과 수도권을 아우르는 지역정당으로 재구성해야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일부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의원들의 탈당을 유도해서 민주당과 연합함과 동시에, 강력한 시민단체 일부와 연대해서 완전히 새로운 강령에 기반을 둔 새 정당을 만들길 원하고 있다. 집권당의 한자리 수 지지율로 말미암아 지방 및 재보궐선거에서 계속 패배하는 가운데, 2007년 대선은 다가오고 있어, 많은 이들은 정당이 향후 몇 주 안에 어떻든 행보를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요점 끝.

2. (기밀) 열린우리당을 강화시키는데 초점을 맞춘 계파는 정동영과 김근태가 주도하고 있다. 둘 다 지지율이 높지 않은 가운데(주석: 최근 여론조사에서 두 사람은 1~2퍼센트를 보이고 있다. 주석 끝.), 두 사람 모두 당내에서 강력한 지지율을 만끽하고 있다. 그러므로 이들의 계산법에 따르면, 자신들이 인내하고 당을 손상 없이 지키면, 민주당 지지자들과 고건 지지자들이 2007년 여름에 자연스레 열린우리당에 참여할 것인데, 이유인즉 해당 지지자들이 한나라당에 맞서 볼 기회라도 노려보려면 연대하는 것을 불가피한 선택으로 판단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 각본상에 주된 결점은 엄청나게 인기 없는 노 대통령과의 거리 두기에서 뾰족한 방안이 아니라는 데 있다. 대부분 전문가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선택일 수 있다고 동의했지만, 가장 있을 법한 일은 아닌 것이, 대부분의 열린우리당 의원들에겐 2008년 총선에서 확실한 패배를 의미할 것이기 때문이다.

3. (기밀) 둘째로 현재 전문가들이 말한 바로는, 가장 가능성이 있는 전략은 열린우리당이 해체하고 민주당과 연합해서 새 정당으로 다시 시작하는 것이다. 이 새 정당은 지역기반으로 창립될 것이며, 1997년에서 보았듯이 남서부 유권자들과 서울과 경기 지방의 진보진영과 함께 결합해서 2007년 대선에서 한나라당 후보를 패배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이론이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에게 있어 이런 계획의 결점은 소수 정당인(12석) 민주당과 고건 지지자들의 양보요구를 수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국회에 141석을 갖고 있음에도 손아랫사람으로서 새 연합에 참여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 많은 이들은 이러한 연합이 고건이 됐건 다른 후보가 됐건 청와대 주인이 될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낼 기회가 될 것으로 추정한다. 그러나 이렇게 되면 지역주의로의 회기이며, 궁극적으로 한국 정치 발전을 볼 때 최선의 선택이 아니다. 이 선택을 선호하는 이들은 민주당 의원들과 고건 지지자들인데 이들은 자신들이 상승세이고 흔들리고 있는 열린우리당과의 연대에서 득이 될 것으로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전라도 출신 열린우리당 국회의원들은 이 전략에 끌릴 것인데, 자신들이 쉽게 재선될 것임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4. (기밀) “제삼의 방식”은 열린우리당 또는 민주당과는 완전히 다른 새 정당을 출범시키는 것이다. 이 새 정당은 일부 열린우리당 의원들을 영입하고, 몇몇 한나라당 의원들과 민주당 출신들과 함께하는 것을 바라는 것이다. 이런 협력체는 시민단체의 지원과 함께 광범위한 풀뿌리 세력의 지원을 확대할 것이다. 덧붙어서, 이러한 새 정당은 기존의 열린우리당, 민주당 또는 한나라당과는 차별화된 창당 강령을 보유하면서, 예로 개혁성향의 보수인 손학규를 포함해 가능한 다양한 후보군 영입을 희망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최재천 의원은 진취적인 초선의원으로 세 가지 방식으로 열린우리당이 해체할 수 있지만, 자신의 충정이 어디에 놓여 있는지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가 제삼의 방식을 선호한다는 암시를 받았고, 열린우리당 중진 의원인 천정배가 새 정당의 가능한 지도자라고 힌트를 주었다.

5. (기밀) 11월 2일에 고건 전 총리는 자신이 새롭고 개혁적인 정치 정당을 창당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정치지형을 망라하는 지지자를 끌어모으길 희망했다. 고건의 발표는 “제삼의 방식”을 선호하는 듯한 가운데, 많은 이들은 현시점에서 그가 새 정당을 형성할 만한 지지세를 갖고 있지 않으며, 이번 발표로 고건이 결국 열린우리당 또는 민주당에 참여하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 개혁 성향의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이 말한 바로는, 고건은 한나라당이든 열린우리당에서든 성공할 만한 지지세를 갖고 있지 않으며, 자신의 인기가 사라지기 전에 어쩔 수 없이 발표한 것이다. 반면에 고건의 보좌관은 고건이 노 대통령과 최근에 회동했고, 자신이 꽤 많은 정치가의 폭 넓은 지지를 성공적으로 얻을 수 있다고 믿고 있으며, 고건이 성공적으로 새 정치 지형을 일궈낼 것인지 말 것인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정치 담당관에게 말했다. 그의 이번 발표는 몇 달간의 쟁점 회피하기 이후에 결국 자신이 정치 전선에 뛰어들게 된 것이다.

6. (기밀) 비한나라당 정당이나 기타 정당들이 어떤 모습으로 개편되건 간에, 진보세력과 보수세력 간의 맞대결이 예상되는 결과이며, 전라도와 경상도 지역 구도를 따라 갈릴 것이다. 노무현과 열린우리당의 목표는 지역주의를 뛰어넘는 것이지만, 여러 측면에서 1997년 선거의 재판이 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첫째, 지역주의가 2002년 당시보다 커다란 역할을 하고 있으며, 둘째, 두 명 이상의 강력한 대통령 후보가 나올 것이다. 전문가들의 초점은 대체로 한나라당의 “세 명의 거대 후보” 중 하나가 탈당해서 새 정당을 창당할 것인지에 맞춰진 가운데, 전문가들은 또한 요즘 비한나라당 정당들이 단일화 후보로 합의를 보는데 힘든 과정을 치를 공산이 있다고 말하고 있다. 다수의 견해로 수렴되는 대선의 열쇠는 한나라당이건 비한나라당이건 모두가 한 후보를 온전히 뒷받침하는 것이며, 해당 후보자가 제시할 전략이나 연합체가 어떠한 것이건 말이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6SEOUL3791.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791 
 
SIPDIS 
 
SIPDIS 
 
E.O. 12958: DECL: 07/18/2016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KS [Korea (South)] 
SUBJECT: THE FUTURE OF THE URI PARTY: BREAKUP? 
 
Classified By: POL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Within the Uri Party, there are three 
distinct schools of thought on what the party's future should 
be; first that the Uri Party should continue on as is and 
work to strengthen the party; second, the party should 
dissolve and re-form as a regional party similar to Kim 
Dae-jung's Millennium Democratic Party with a base in the 
southwest and around the capital; and finally, some want to 
induce some Uri and Grand National Party (GNP) members to 
leave their party and in coalition with Democratic Party (DP) 
members and in alliance with several strong NGOs, make a new 
party based on entirely new principles.  Due to the single 
digit approval rating of the ruling Uri Party, the continued 
losses in local and by-elections, and with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approaching, many expect the party to 
make a move in the coming weeks.  END SUMMARY. 
 
STRENGTHEN THE URI PARTY 
------------------------ 
 
¶2.  (C) The faction focused on strengthening the Uri Party is 
led by Chung Dong-yong and Kim Geun-tae.  While neither has 
much popular support (NOTE: Recent polls suggest they have 
between 1 and 2 percent support.  END NOTE), they both enjoy 
strong support within the party.  Therefore, according to 
their calculations, as long as they stay patient and keep the 
party intact, the Democratic Party (DP) supporters and Goh 
Kun supporters would naturally join the Uri Party by summer 
2007, as they would see this as the inevitable choice if they 
were to have a chance against the Grand National Party (GNP). 
 This scenario's main fault is that it does not offer a 
method to distance the party from the hugely unpopular 
President Roh.  Most pundits agree that while it might be a 
relatively safe option, it is not the most likely one, 
because it would mean certain defeat for most Uri legislators 
in the 2008 National Assembly election. 
 
DISSOLVE URI - GO BACK TO REGIONALISM 
------------------------------------- 
 
¶3.  (C) The second and currently, according to pundits, most 
likely strategy would be for the Uri Party to dissolve and 
start over as a new party in coalition with the DP.  This new 
party would be founded with a regional base and the theory 
would be that, just as in 1997, a combination of the 
southwest voters coupled with progressives from Seoul and 
Gyeonggi Province could defeat any GNP candidate in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The drawback to this plan for Uri 
members is that they would have to accept large concessions 
from the small (12 Assembly members) Democratic Party and 
from Goh Kun supporters and possibly even enter the new 
coalition as a junior partner despite their 141 seats in the 
Assembly.  Many speculate this alliance could have a shot at 
fielding a competitive candidate for the Blue House, either 
Goh Kun or someone else, but also state this would be a 
regression to regionalism and ultimately not the best option 
for Korean political development.  Those who favor this 
option are DP members and Goh Kun supporters because they 
feel they are on the rise now and would stand to gain in a 
partnership with the reeling Uri Party.  Many Uri legislators 
from the Jeolla region are attracted to this strategy because 
it would mean their own easy re-election. 
 
THE THIRD WAY - A NEW START 
--------------------------- 
 
¶4.  (C) The "third way" would be to start a new party that 
would be entirely different than the Uri Party or the DP. 
This new party would hope to attract some Uri 
Representatives, a few GNP members along with some from the 
DP.  This support, coupled with support from NGOs, would lead 
to wide spread ground roots support.  In addition, this new 
party would have founding principles different enough from 
the Uri Party, the DP or the GNP that they could hope to 
attract a variety of possible candidates, including reform 
minded conservatives such as Sohn Hak-kyu.   Representative 
Choi Jae-cheon, an up and coming first term Assemblyman, 
explained to poloff on October 31 the three ways the Uri 
party could break up but would not say where his allegiance 
lay.  However the allusion was that he favored the third way 
and he hinted that leading Uri lawmaker Chun Jung-bae was a 
possible leader of the potential new party. 
 
¶5.  (C) On November 2, former Prime Minister Goh Kun 
announced he would form a new, reform-minded political party 
in December and hoped to attract supporters from across the 
political spectrum.  While his announcement seemed to favor 
the "third way", many believe he does not have the support at 
this time to successfully form a new party and his 
announcement would ultimately lead to Goh's joining either 
the Uri Party or the Democratic Party.  According to 
reform-minded GNP lawmaker Won Hee-ryoung, Goh does not have 
the support to succeed in either the GNP or the Uri Party, 
but was forced to announce a move before his popularity 
evaporated.  While Goh's advisors told poloff that Goh had 
met with President Roh recently and believed he could 
successfully garner wide support from a range of politicians, 
it remains too early to tell if Goh will successfully break 
new political ground or not.  His announcement means that 
Goh, after months of skirting the issue, has finally thrown 
his hat into the political ring. 
 
COMMENT 
------- 
 
¶6.  (C) However the non-GNP party or parties shape up, the 
likely result will be a face off between progressives and 
conservatives and split along the Jeolla and Gyeongsang 
province lines.  While Roh and the Uri Party's goal was to 
move beyond regionalism, recent trends point to a redux of 
the 1997 election in several ways; first, regionalism playing 
a greater role than in 2002 and second, there is a chance 
that there will be more than two main candidates for 
president.  While much focus by pundits has been on whether 
one of the "big three" GNP candidates would break away and 
form a new party, experts now say there is a chance the 
non-GNP parties may have a hard time agreeing on a single 
candidate.  For both the GNP and non-GNP, most agree the key 
will be to get fully behind a single candidate, no matter 
what strategy or what coalition the candidate represents.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3)
[Korea (South)]
4)
POL Joseph Y. 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