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157

SIPDIS

SIPDIS

E.O. 12958: DECL: 9/12/2016 TAGS: PREL KS JA SUBJECT: KOREA-JAPAN ONE-TIME AGREEMENT ON SEABED SURVEY 한일 양국, 해저 합동 조사 한 차례 실시키로 합의

Classified By: Joseph Y. Yun. Reasons 1.4 (b,d).

SUMMARY


요약

¶1. (C) SUMMARY: Japanese Embassy Seoul explained that the GOJ approached the September 5-9 negotiations with the ROKG about conducting scientific surveys in the disputed seas around the Liancourt Rocks with determination, informing the ROK that Tokyo was prepared to ask for international arbitration if necessary. While the agreement only covers one joint survey, probably to be conducted in October, the Embassy said that the agreement prevented a crisis and paved the way for improved relations with the ROK as Japan prepares for a new government. “Complex” bilateral exclusive economic zone (EEZ) discussions will be held in December, our Japanese Embassy contact said. End Summary.

서울 일본 대사관은 9월 5일부터 9일 사이의 일본 정부와 한국 정부의 협상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국제 중재를 요청하겠다며, 독도 주변 분쟁 수역 조사를 수행하겠다고 강경하게 접근했다. 한 차례 공동조사에 대한 합의에 불과하지만 - 조사는 10월 예정 - 대사관에 따르면 그 합의는 일본이 새로운 정부를 준비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위기를 해소하고 한일 관계를 향상시키는 길을 닦는 역할을 했다고 한다.

ONE-TIME AGREEMENT


1회 협의

¶2. (U) Japan and the ROK agreed on September 9 to conduct a one-time joint survey of the seabed around the disputed Liancourt Rocks (called Dokdo by Korea; Takeshima by Japan) in the Sea of Japan/East Sea roughly equidistant between the two countries. Technical teams from both countries are in Japan this week to work out the details and date of the survey, expected to be in October, after formation of the new Japanese government and before the seas get too roug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ssociation (IAEA) is also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e survey.

일본과 한국은 양국에서 대략 등거리인 일본해/동해에 있는 리앙크루 록 (한국은 독도라 부르고 일본은 다케시마라 부름) 주변 해저에 대해 한 차례 공동 조사를 수행하기로 9월9일 합의했다. 금주에 양국의 기술팀이 일본에서 세부 사항과 조사 날짜 - 10월로 예상됨. 일본 정권 교체 후, 바다가 거칠어지기 전 - 에 대해 논의한다. 국제 원자력 기구도 조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3. (U) The agreement calls for one vessel from each country to perform the joint survey; Japanese researchers will board the Korean scientific vessel, and vice versa. The researchers will likely proceed first to three seabed sites that are inside the oval-shaped disputed EEZ area around the Liancourt Rocks, and then to three additional seabed sites inside undisputed Japanese waters (sketch faxed to EAP/K). The first three sites are where the GOJ conducted once-yearly scientific surveys from 1994 until 2004, with no publicity or protest from the Korean side. Ostensibly for the sake of its data series, Japan has insisted on returning to the three sites. The Japanese announcement of a planned survey in April 2006 – never carried out – provoked a bilateral crisis, leading both sides to agree to work out an agreement. The novel part of the September 9 agreement is that the two governments also agreed that the two-vessel survey would also proceed to three seabed sites that are inside undisputed Japanese territorial waters. The agreement was apparently reached at 5 AM on September 9 after an all-night session at MOFAT.

협약에 따르면 각국은 별도의 선박을 이용해 공동 조사를 수행한다; 일본의 연구자들은 한국 탐사선에 타고, 한국 연구자들은 일본 탐사선에 탄다. 연구자들은 일단 독도 근처의 타원 모양 분쟁 해역 내에서 세 군데의 해저를 조사한 후, 분쟁이 없는 해역의 세 군데(아시아태평양/한국지부에 팩스로 스케치 보냈음)를 조사한다. 앞의 세 군데는 1994년부터 2004년까지 1년에 한 번씩 일본 정부가 조사를 실시해 왔고, 언론의 관심이나 저항도 없었다. 일본은 표면적으로는 데이터 수집을 위해 세 군데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이 2006년4월 이미 계획된 조사를 수행하겠다고 발표하자 - 실제로 감행하지는 않았음 - 양국 관계는 위기에 처했고, 이로 인해 양측이 협상에 나서게 되었다. 9월9일 협약의 기발한 점은 양국이 비분쟁 수역 내의 세 군데 또한 조사하기로 합의했다는 것이다. 외교통상부의 밤샘 회의 이후 9월9일 새벽5시에 협약이 맺어진 것이 분명하다.

HOW THEY GOT THERE


어떻게 협상에 이르렀는가

¶4. (C) Japanese PolCouns Yasushi Yamamoto explained that the GOJ approached this set of negotiations determined to reach agreement on a scientific survey. He said a MOFA DG spent all summer preparing a telephone-book-size dossier backing up Japan's legal right to conduct the surveys. At one point in the negotiation, the Japanese side put the dossier on the table and told the ROKG side that Japan would seek international arbitration under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Law of the Sea if no agreement could be reached. “We showed them the gun but we did not pull the trigger.”

일본의 정치담당 참사관 야스시 야마모토는 과학적 조사에 대해 합의가 이루어지도록 일본 정부가 강경하게 대응했다고 밝혔다. 외무성 국장이 일본의 합법적 조사 권리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화번호부 크기의 서류를 만드는 데 여름을 다 보냈다고 한다. 협상 도중에 일본 측은 그 서류뭉치를 탁자 위에 올려놓고서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일본은 유엔해양법협약에 따라 국제 중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들에게 총을 보여줬지만 방아쇠를 당기지는 않았다.”

¶5. (C) Yamamoto said that MOFAT saw the arbitration threat as so sensitive that they did not want the Blue House to know about it; instead they began negotiating in earnest. Yamamoto clarified that the arbitration request, had it been carried out, would not have been a request to settle the territorial or EEZ dispute, but to affirm that the GOJ has the right to conduct scientific surveys in the disputed waters. But, he said, MOFAT knew that the Korean public would not have recognized the distinction and would have been inflamed at the idea of international arbitration taking up this emotional territorial issue.

야마모토는 한국 외교부가 중재 위협을 매우 민감하게 여기면서 청와대가 그것을 알기를 원치 않았다고 했다; 대신 그들은 진지하게 협상에 임하기 시작했다. 야마모토가 확언하길, 중재 요청이 있었더라도, 그것은 영토 분쟁이나 배타적 경제 수역 분쟁에 대한 것이 아니라 분쟁 해역에 대한 조사 권리에 대한 내용이었을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그는 한국의 자국민들은 그 차이점을 인정 안하고자 했을 것이고, 이러한 감정적인 영토 문제를 국제 중재로 처리하게 된다면 자국민들이 격노한다는 것을 외교통상부는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6. (C) Yamamoto did not provide detail on how the two sides arrived at their agreement for the one-time joint survey, but he did say that the Korean side came up with the breakthrough idea of conducting the survey not only at the three seabed sites inside the disputed waters, but also at three additional seabed sites in Japanese waters. The three additional sites were arbitrary: the Korean negotiator had taken a pen and drawn three dots on the map. From the Japanese point of view, the three additional sites were a waste of resources, since there was no known radioactive contamination there and since there is no data series for comparison. But Japan recognized the political value of Korea being able to point to three sites in what were clearly Japanese waters, in addition to the three sites that Korea considered were in Korea's EEZ.

야마모토는 어떻게 양측이 한 차례 공통 조사 합의에 이르렀는지 자세히는 말하지 않았지만, 한국 측이 분쟁 수역 안의 해저 지점 세 곳 외에도 일본 해역 안의 세 지점을 추가로 조사하는 아이디어를 내 돌파구가 마련 됐다고 했다. 추가 지점들은 멋대로 정한 것이었다: 한국 측 대표가 펜을 꺼내 지도에 점 세 개를 찍었다. 일본의 입장에서는, 그 세 곳에는 알려진 방사능 오염이 없고 대조 자료도 없어서 하나마나한 것이었다. 하지만, 한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 안의 세 군데 외에 확실히 일본 해역 안에 있는 곳들을 세 군데 지정하는 행동의 정치적 가치를 일본은 인식하고 있었다.

¶7. (C) Japanese Ambassador Shotaro Oshima told the Ambassador at a September 11 breakfast that Japanese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Shotaro Yachi, who was in Seoul last week for the decisive period of the negotiations, has good ties to Japanese Chief Cabinet Secretary, and expected next Prime Minister, Shinzo Abe, and called Abe late in the negotiations to get his approval of the deal.

9월11일 조찬에서 일본 대사 쇼타로 오시마가 말하길, 협상의 결정적 순간을 위해 지난 주에 한국에 있었던 일본 외교부총리 쇼타로 야치는, 차기 총리이자 내각 관방 장관인 아베 신조와 연줄이 있고, 협상 후 아베를 불러 승낙을 받았다고 한다.

NEXT STEPS ON EEZ


배타적 경제 수역의 다음 과정

¶8. (C) While Yamamoto expressed satisfaction and relief that the joint survey agreement was reached, he suggested that problems remained. Japan had wanted the written agreement to include a statement to the effect that neither country would conduct further surveys without the other until EEZ negotiations are complete. The ROK refused to have this written, leaving it as a kind of “gentleman's agreement.”

야마모토는 공동조사 합의에 대한 만족감과 안도감을 표시했지만, 문제는 남아 있다고 했다. 일본은 배타적 경제 수역 문제가 해소되기 전까지는 향후 한일 양국은 추가 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명문화하길 원했다. 한국 정부는 이를 명문화하는 것을 거절하고 '신사 협정'으로 남겨 두었다.

¶9. (C) Yamamoto claimed no expertise on planned bilateral EEZ negotiations, saying only that a formal negotiation session was expected by year's end. He said that he expected the EEZ process to be long because the conflicting claims were complicated, and both countries' parliaments would have to ratify the resulting treaty.

야마모토는 자신이 향후의 배타적 경제 수역 협상에 대해 전문가가 아니며, 단지 공식적 협상이 연말까지 있을 거라고 했다. 배타적 경제 수역 문제는 양측 주장이 복잡하고 양측 국회가 조약에 비준을 해야 하므로 해결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 한다.

COMMENT


논평

¶10. (C) This is a major achievement, introducing a modus vivendi that will remove, at least for the short term, a major irritant in the ROK-Japan relationship. South Korean diplomats are very eager to get this issue behind them. The problem has always been President Roh Moo-hyun, who has a tendency to play to traditional anti-Japanese sentiments in Korea. We understand that it took several days for roh to give his nod to this agreement.

한일관계의 큰 걸림돌을 적어도 잠깐 동안은 제거하는 잠정적 협상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성과라 할 수 있다. 한국 외교관들은 이 문제를 제쳐두기를 매우 간절히 바란다. 한국의 전통적인 반일감정에 영합하는 경향이 있는 노무현 대통령이 늘 문제였다. 노 대통령이 이 합의를 승인하는 데 며칠이 소요될 것으로 우리는 이해한다.

STANTON 스탠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