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827

SIPDIS

SIPDIS

E.O. 12958: DECL: AFTER KOREAN REUNIFICATION

TAGS: PREL PGOV KS

SUBJECT: PRESIDENT ROH'S INFORMAL COMMENTS ON OPCON, NORTH

KOREA, USG, AND DOMESTIC POLITICS

노무현 대통령의 전작권환수, 북한, 미국정부, 국내 정치에 대한 비공식 코멘트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d).

¶1. (C) Summary and Comment: On August 13, President Roh

Moo-hyun hosted a dinner for several newspapers which are

considered “friendly” to the Roh Administration, including

Hankyoreh, KyungHyang and Seoul Shinmun. Over the course of

the dinner, Roh made frank comments on a number of issues,

including OPCON, the U.S.-ROK alliance, North Korea, FTA and

domestic politics. In Korea, there is no such thing as

off-the-record, especially when journalists are involved.

Some of the discussion is now making the rounds. The

following transcript was given to us by an editor who

participated in the dinner.

8월 13일에 노무현 대통령은 몇몇 신문사와 만찬을 가졌다. 그 신문사들은 대체로 노무현 정권에 “우호적”인 한겨례, 경향, 서울신문 이었다. 만찬도중 노무현은 전작권, 한미동맹, 북한, FTA, 그리고 국내 정치에 대한 솔직한 논평을 했다. 한국에서 오프더레코드란 건 통하지 않는데, 특히 저널리스트들이 참여했을때는 말이지. 몇몇 이야기들이 이미 시중에 나돌고 있다. 아래의 발언목록들은 그 만찬에 참여했던 한 편집인이 건넨 것이다.

¶2. (C) Roh's penchant for frank talk has gotten him in

trouble many times. This is no exception. Roh's open

admission that he sees ROK forces as aimed at countering the

Japanese and Chinese, rather than the North Korean forces is

astounding. Many Koreans would say they are not surprised

that he has such views, but they are still shocked that he

would verbalize them with the press. Roh's virtual admission

that he is a lame duck is depressing to many in the

Administration, who believe that there's still some work to

do with seventeen months left in Roh's term. The main image

that comes across from these remarks is a president who feels

he has been defeated and under appreciated. End Summary and

Comment.

노무현의 진솔한 대화를 좋아하지만, 이것이 그를 곤란하게 만든 경우가 꽤 많다. 이번 건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 군대는 북한보다 일본과 중국을 겨냥해야한다는 그의 견해가 매우 놀랍다. 많은 한국인들은 노무현이 그와같은 견해를 가진 것에 대해 놀라지 않으나, 그런 의견을 언론사에게 언급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노무현은 17개월의 임기가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레임덕을 인정했는데, 이는 참여정부 관료들을 우울하게 한다. 아래 발언들은 압도당하고 평가절하되는 것을 느끼는 대통령의 모습을 드러낸다. 요약 및 논평 끝.

-OPCON-

전작권 환수에 관해서

¶3. (SBU) The OPCON transfer is being pursued based on our

discussions with the United States. The conservative press,

however, is assuming the offensive on the issue, although

they called for it ten year ago. (Roh expressed his

hostility towards the conservative media.) It is important

to follow the official statements of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It is rare for the U.S. government to express

its position on the U.S.-ROK alliance because its statements

could become the subject of debate. But, the Department of

Defense and Department of State are coming out and expressing

their positions. We should not postpone our consultations

with the U.S. on the issue. Many of the critics question the

issue of the ROK military capabilities. But we are trying to

promote the ROK,s military capabilities to have a prepared

defense posture against Japan and China, not against North

Korea.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ND) is in great

need of equipping itself with the defense equipment that

Japan has. Talk on the North Korea deterrent misses the main

point of the issue. (Roh talked about the backwardness of

North Korea by mentioning what he saw in Pyongyang.) There

will not be a defense gap after the OPCON transfer. The

fundamental nature of military sovereignty is to exercise

what we have.

전작권환수는 미국과 협의하에 진행되고 있다. 10년전 부터 제기되어온 문제이지만, 보수언론은 이 사안에 대해 여전히 공격을 감행한다. (여기서 노무현은 보수언론에 대한 분개심을 보임). 미국 정부의 공식 발표에 주목해야 한다. 미국 정부는 논란의 여지가 많기 때문에 한미동맹에 대한 그들의 입장을 잘 표현하지 않는다. 그러나, 미 국방성과 국무성은 그들의 입장을 분명히 한다. 미정부와 전작권 협상을 미뤄서는 안된다. 한국 군대의 능력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지만, 우리는 북한이 아니라 일본과 중국의 공격을 억지할 한국군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국방부는 일본이 가진 군사장비를 갖쳐야 한다. 북한에 초점을 둔 이야기는 중점이 아니다. (이부분에서 노무현은 그가 평양에서 본 북한의 후진적 실상을 이야기 한다) 전작권 환수 이후에도 국방력의 구멍은 없다. 군사적 주권의 근본적 성격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것을 행사하는 것이다.

-OPLAN 5029-

작계 5029에 관해

¶4. (SBU) We have to rework the details of OPlan 5029. The

current plan fundamentally focuses on U.S. forces going into

the North and taking control of the situation. The situation

would become serious if this happens to be the case. China

does not want U.S. forces coming near its border with the

North. There is also the concern that the U.S. and China

will compete over North Korea (without discussing this with

the ROK) if there is an emergency situation in the country.

The North has not yet mentioned this during inter-Korean

military talks, but it is necessary to be prepared for a

situation where the North brings up the OPCON transfer issue

during military talks.

작계 5029를 다시 써야한다. 미국이 북한에 가서 상황을 통제하는게 현행 작계의 요지이다. 이런 상황에 발생하면 심각해 진다. 중국이 미군이 그들 국경가까이 오는 것을 아니꼽게 볼 것이기 때문이다. 위급상황 발생시, 미국과 중국이 (남한을 배제한 채) 북한을 두고 경쟁하는 모습에 또한 우려된다. 북한은 남북한 군사실무자 회담시 이런 것을 이야기 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전작권을 테이블로 가지고 올지 모르니 대비해야 한다.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SIX PARTY TALKS-

북핵과6자회담

¶5. (SBU) There is nothing that we can do at the moment. We

have no choice but to pass the issue to the next

administration. Meanwhile, we have to manage the situation

so that it will not change for the worse. I feel frustrated.

Chief Secretary Song Min-soon says that we should still do

what we can, but that,s how I feel right now.

현 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이 사안을 다음 정권으로 미룰수 밖에 없다.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현 상황을 잘 다룰 필요가 있다. 좌절감이 든다. 송민순은 우리가 할수 있는걸 다 한다고 하지만, 이게 내가 느끼는 바다.

¶6. (SBU) The United States is trying to bring about a

collapse of the Kim Jong-il regime, so it is difficult to

communicate our position. On the other hand, North Korea is

stubborn. South Korea is stuck in the middle. We do not

have enough information on North Korea so there were many

times when our judgments had been inaccurate.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also does not know much about the

North. The official inter-Korean channel is the most

accurate source of information for us. We had tried in the

past to use unofficial channels to get information, without

any success. We were also unable to verify whether the

unofficial channel was what Kim Jong-il wanted. I still

think that there would be a chance if we meet Kim Jong-il

like last year,s meeting between then-Unification Minister

Chung Dong-young and Kim Jong-il. That is why I would like

to keep Minister Lee Jong-seok; I think he is the most

reliable channel in directly dealing with the North. If a

new person replaces him, it would be difficult to judge what

the North is thinking.

미국은 궁극적으로 김일성정권이 몰락하기를 바란다. 그래서 우리의 입장을 표명하기 어려운 것이다. 북한 또한 다른 방식으로 완고하다. 남한은 중간에 낀거다. 북한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의 판단이 정확치 못핸던 경우가 많다. 국가정보원 또한 북한에 대해 아는 바가 많지 않다. 공식적 남북 채널이 우리가 가진 가장 정확한 정보 소스다. 우리는 비공식 채널을 사용하려고 노력한 적도 있지만, 별 소득이 없었다. 비공식적 채널이 김정일이 원한는건지 아닌지도 판단이 서지 않는다. 전 통일부 장관 정동영이 김정일을 만났을때 처럼 김정일을 직접 만난다면 기회는 있을 것으로 본다. 그래서 이종석 장관을 계속 기용하는 것이다. 이종석이 북한과 직접적 접촉을 할 수 있는 믿을만한 경로를 가지고 있다. 통일부 장관을 교체한다면, 북한이 어찌 생각하는지 판단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다.

¶7. (SBU) It does not seem that China is seriously worried

about the North acquiring nuclear weapons. They do not seem

to evaluate the North,s nuclear technology very highly.

북한이 핵무기를 갖던 말던 중국은 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것 같다. 그들은 북핵 능력이 그다지 크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도 않다.

¶8. (SBU) The North Korean threat has more to do with the

North,s relations with other countries rather than its

nuclear technology. The North Korean case is similar to the

Indian case, but I do not understand why India is allowed to

have nuclear weapons (while the North is not). Do the South

Korean people feel insecure because the United States has

nuclear weapons? In addition, India and Iran are interested

in acquiring nuclear weapons, while North Korea is interested

in selling its nuclear technology.

북한의 위협은 핵기술 자체보다 다른 국가들과의 관계와 더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따. 북한 경우는 인도와 흡사하다. 하지만, 왜 (북한은 안되면서) 인도는 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 미국이 핵무기를 가졌다고 한국 사람들이 불안한게 느끼나? 또, 인도와 이란은 핵무기를 얻는데 관심을 두지만, 북한의 관심사는 핵기술을 파는 것이다.

¶9. (SBU) Q: What would happen if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uthorize South Korea to negotiate with the North?

질문: 미국과 중국이 남북협상을 용인한다면 어떤게 일어나겠는가?

¶A. That will never happen with the United States. If there

was such a possibility, the United States would directly

negotiate with the North. The U.S. perceives North Korea as

barbarous. It is like the U.S. is trying to enforce the

rules of civilization (i.e., democracy, market economy) on

savages. But the more important issue here is the question

of fairness. The United States does not treat the North

fairly.

미국이 그럴리 없다. 가능하다면, 미국은 북한과 직접 형상을 하고 싶어한다. 미국은 북한을 야만정권으로 보고 있다. 이건 미국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계와 같은 소위 문명화의 원리를 야만인들에게 강요한것과 흡사하다. 그러나, 공정성의 문제가 더 중요하다. 미국은 북한을 공정하게 대하지 않는다.

-U.S. ADMINISTRATION-

미국 정부에 관해…

¶10. (SBU) It is difficult to talk with the Bush

administration on security issues. I was more convinced on

this matter after recently seeing the United States,

attitude toward Israel. The situation was OK from the

Chung-Kim meeting to the Sept. 19 Joint Statement, but the

situation changed after the United States took up the BDA

issue.

부시 정권과 안보문제를 이야기하는건 상당히 힘들다. 미국의 이스라엘에 대한 태도를 보며 확실해졌다. 정동영이 김정일을 만날때만해도 상황은 좋았지만, 미국이 BDA문제를 내놓으면서 상황은 변했다.

¶11. (SBU) Strangely, I think President Bush personally likes

me. I think this is an asset.

의아하지만, 부시 대통령이 날 좋아하는 것 같다. 이것은 괜찮은 자산이다.

-DOMESTIC POLITICS-

국내문제에 관해

¶12. (SBU) The issue of defense reforms is a very difficult.

I would not have thought of pursuing defense reforms if it

were not for Defense Minister Yoon Kwang-Ung. The

researchers at the defense-related governmental think-tanks

were all hired by their predecessors. We have to change

these people, but that is difficult at the moment.

국방개혁 문제는 참 어렵다. 윤광욱 장관이 아니었다면 국방 개혁 문제를 생각해보지 않았을 것이다. 국방관련 연구소 학자들은 전부 그들의 전임이 선발한다. 우리는 이들은 교체해야 하지만, 지금상황에선 매우 어렵다.

¶13. (SBU) When I first went to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ND) after I came into office, I got the impression

that MND officials were mocking me. When I heard their

simple comparison of the ROK,s and North Korea,s military

capabilities, I received the impression that these people

were thinking that I was just an ordinary person visiting the

MND. The ROK military,s perception is much behind the times.

내가 취임하고 국방부를 처음 방문했을때, 국방부 직원들이 조롱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들이 남북간 군사력을 단순비교할때, 그들이 나를 단순 방문객과 비슷하게 대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국방부는 시대에 뒤떨어졌다.

¶14. (SBU) I had not been worried about my popularity until

recently. Because of this it would be difficult to carry out

any reforms during the time that is left, so I am thinking

about just managing affairs. I am even thinking about

publicly declaring this to the South Korean public.

최근까지 나에 대한 지지도를 우려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이 떄문에 남은 임기동안 개혁과제를 실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개혁보다는] 있는 일만 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런 생각을 대중에게 공표할 생각도 있다.

¶15. (SBU) I do not know what I have done wrong. If it is a

question of style, there is nothing much we can do about it.

I would like someone to specifically point out what I,m

doing wrong. Issues like polarization, irregular employment,

income distribution are all problems where we see progress,

but it is true that these problems remain unresolved. This

would be the same with the next administration. I have

carried out reforms within the administration and have worked

toward changing the Blue House system. The only new issue

that has emerged during my tenure is the issue of the adult

video gambling rooms. But the nature of the issue prevents

the Blue House from getting directly involved in handling the

problem.

내가 뭘 잘못했다는건지 모르겠다. 스타일에 대해서만 말한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게 없다. 내가 잘못한게 뭔지 구체적으로 이야기해보라고 하고 싶다.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지만, 양극화, 비정규직, 소득 분배의 문제에서 모두 성과를 봤다. 다음 정부도 마찬가지 일 것이다. 현 정권에서 개혁을 수행했고, 청와대 체계도 변화시켰다. 내 임기동안 나온 새로운 문제는 성인비디오 도박 뿐이다. 이런 문제는 성격상 청와대가 직접 다루기는 매우 어렵다.

¶16. (SBU) Right now, I feel conflicted between the thought

of giving up and doing my best to improve the situation

before I leave office. It is true that I go back and forth

between these two thoughts. That does not mean, however,

that I am inattentive to state affairs and management.

퇴임전에 현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인지, 개선을 포기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이 두생각이 오락가락 한다. 일을 태만하게 한다는 말은 아니다.

¶17. (SBU) Chosun, JoongAng, and Dong-A (three largest

circulating newspapers) all try to drag me down. The press

reflects the power of the people, but these three newspapers

have become synonymous with political power. The press needs

to be broad-minded in order to reflect the power of the

people, but these three do not even follow this principle. I

ask my people to give me a report every morning on what these

papers say. I will make sure that the influence of these

three newspapers fall, even if this means my popularity rate

will fall as well. This will also be better for my successor.

조선, 중앙, 동아는 모두 날 끌어 내린다. 언론은 국민의 힘들 반영해야하는 것이 진리지만, 조중동은 정치적 권력과 같이 움직인다. 국민의 권력을 반영하고자 한다면 언론은 폭넓게 봐야 하는데, 조중동은 이런 원리를 따르지 않는다. 청와대 직원들에게 이 세 신문이 뭐라 하는지 매일 아침 보고하라고 한다. 조중동의 영향력은 줄어들 것이라 확신한다. 이런 말이 내 지지율을 떨어뜨린다고 해도 말이지. 조중동의 쇠퇴는 내 후임자에게도 도움일 될 것이다.

¶18. (SBU) It is less of a burden for me because the OPCON

transfer issue is becoming more of an issue than the

U.S.-Korea FTA issue.

전작권 환수문제가 FTA보다 더 큰 이슈가 되어간다는 사실에 별로 부담을 느끼지 못한다.

¶19. (SBU) It would be more difficult for me if 1,000 people

who had shared my thoughts were to have demonstrations

calling for my resignation than 10,000 conservatives

demonstrating.

만명의 보수주의자들이 데모하는 것보다 나와 생각을 공유하는 1000명의 사람들이 나의 사임을 주장하는 것이 더 곤혹스럽다.

-US-ROK FTA-

한미 FTA에 대해

¶20. (SBU) This is an option where we can be winners. It is

possible to respond to potential agricultural damages.

One-third of the agricultural industry is competitive, the

other third would become competitive through governmental

assistance, and the last third is not competitive.

이건 우리가 승리할 수 있는 분야이다. 농업분야의 손해에는 [정책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농업의 1/3정도는 이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1/3은 정부 보조로 경쟁력을 얻고 있으며, 나머지 1/3정도만 경쟁력이 없다.

¶21. (SBU) It is also important how we are treated by

stronger countries. The United States picked South Korea as

a FTA partner among 25 countries that had proposed a FTA with

the U.S. (Roh joked afterwards that some people could call

him pro-American if they heard him say this.)

강대국이 우리를 어찌 다루냐가 중요하다. 미국은 미국에서 FAT를 제안한 25개 국가중 한국을 파트너로 선택했다. (노무현은 친미주의자라고 불릴지 모른다고 농담)

후기

  • 어떤 신문사 편집인이 비공개 발언을 미대사관에 넘겼는지 궁금. 자수하시지?
  • 한국에 기자들만 연루되면 오프레코드 그딴건 없다는 한국언론에 대한 코멘트가 인상적. 믿지말자 한국 기자들… 오프레코드 하실려면 외신기자들 부르세요…
  • 미대사관은 북한보다 일본/중국을 대비하는 국방개념에 대해 매우 놀라는 듯 함.
  • 번역을 하고 보니, 이 발언 당시에도 한국언론이 대서특필 했던 것같음… 한국어를 번역한 걸 미대사관에서 영어로 번역하고… 그걸 다시 한글로 번역했네… 내가 쫌 뻘 짓을 했다는 생각…
  • 암튼… 노무현 종북발언 한적없음. 종북발언이라 생각한다면, 북한 추종한다는 말 찾아봐? 일본/중국을 대비하는게 종북이냐?
  • 노무현과 관련해 전혀 새로운것 없음.. 이미 알려지거나 예상 가능한 발언들…
  • 가장 관심가는 건 미대사관의 코멘트 – 1. 한국 언론한테 녹취록을 받지만… 한국 언론을 믿지 못하는 것 같음… 오프더레코드란건 없다는데서 느낌… 2. 미대사관에서 언론의 공격을 받는 노무현을 애처롭게 본다는 인상… 요약 및 코멘트의 (즉, 두번째 문단) 마지막 구절에서… 3. 미대사관에서는 놀란것 같은데, 중국과 일본 주변국을 대비하는게 놀랄 일인가? 자기들이 멕시코 접경지역에서 하는일을 돌아보셨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