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번호 생성일 분류 출처 태그
06SEOUL2254 2006-07-07 09:22 기밀 주한미국대사관

제 목: 박찬봉 통일부 통일정책심의관, 남북 관계 설명

기 밀 SEOUL 002254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 국가안전보장회의 차2)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08/18/2015 태그: PREL3), PARM4), KNNP5), KS6), KN7) 제 목: 박찬봉 통일부 통일정책심의관, 남북 관계 설명 참조: SECSTATE 111144 분류자: 공관 차석 대리 대사 조셉 윤.8). 근거 1.4 (b), (d). 번역자: PoirotKr (트위터 사용자명) — Micheal H. Rhee 2013/06/25 14:59

1. (기밀) 7월 6일 공관 차석 대리대사는 박찬봉 통일부 정책심의관을 방문해 한국정부가 대북 비료 지원 약속의 마지막 분을 진행할 계획인지, 그리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 다음 중에 예고된 남북장관급회담을 개최할 의향인지 확인하였다. 박찬봉은 내부의 상당한 논의 끝에 한국정부는 남북대화를 갑작스럽게 중단하는 건 나중에 대화 재계에 드는 비용이라 어려움이 너무 클 것이기에 현명하지 않다고 결론지었다고 설명하였다. 대신에 한국정부는 북한이 추가로 요구한 쌀 50만 톤과 비료 10만 톤이 위태로워졌다는 점을 비롯해 남북장관급회담을 이용해 북한에 단호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나중에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대사에게 말하길, 장관급회담의 유일한 의제 항목은 미사일과 6자 회담이 될 예정이라고 했다; 개별 전문이 이어짐) 한국은 또한 불필요하게 북한의 강경파의 놀아나지 않으면서 북한에 압력을 증대하는 조용한 조치를 밟아 나가고 있다. 요점 끝.

2. (기밀) 7월 6일 공관차석 대리 대사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차원에서 국제적인 압력의 중요함을 강조하는 참조 전문의 논지를 전달하기 위하여 박찬봉 통일부 정책심의관과의 회동을 요청하였다. 공관차석 대리대사는 긴장을 확대하지 않으면서도, 북한의 옳지 못한 행동에 대한 국제적인 우려를 나타내길 미국정부는 원하며, 6자 회담을 포함한 외교의 길을 추구하길 바란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한국정부가 대북 정책 면에서 여느 때와는 다르다는 점을 충분히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이 있다. 한국정부가 나머지 비료 수송을 마무리하고, 7월 11~14일에 잡힌 남북장관급 회담이 예고한 대로 개최된다는 통일부 장관의 발언은 의구심을 자아낸다.

3. (기밀) 박찬봉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앞서 한국정부는 미사일 시험이 남북관계를 저해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 정부에 전달하였다고 대응하였다. 박찬봉은 한국정부가 추가적인 대북 원조를 보류할 것임을 이종석 통일부 장관이 오늘 국회에서 재차 언급한 바 있다고 지적하였다. 이번 주 비료 원조의 지속 여부와 관련 박찬봉은 남한은 약속한 20만 톤 전달을 거의 마무리되어 단 24,000톤만 남겨두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비료 대부분이 이미 전달된 상태에서, 한국정부는 북한이 그렇듯 막판에 일을 취소하기보다는 약속을 실천하는 모범 사례로 삼길 원한다. 그러나 한국정부는 미사일 발사 뒤끝에 북한의 쌀 50만 톤과 비료 10만 톤 요청을 수용할 수 없을 것임을 다음 주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설명할 예정이다. 이렇게 해서 북한의 행동에 따른 직접적인 결과를 북한에 제시할 예정이다.

4. (기밀) 7월 11~14일 한국은 남북장관급 회담 일정을 부산에서 개최할 예정인데, 그 이유는 북한과의 대화 창구를 남한이 유지하는 게 더 낫기 때문이라고 박찬봉은 말하였다. 그러나 한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았다면 다른 메시지를 전달할 작정이었다. 박찬봉은 단지 북한이 말을 듣는 데 그치지 않고 느끼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정부는 역시 6자 회담에 재합류하라고 북한 정부에 촉구할 예정이다.

5. (기밀) 게다가 이번 남북 대화는 그 자체로 그다지 북한에 이로울 게 없으며, 남북 대화를 취소하는 건 북한보다 남한에 더 피해를 줄 거라고 박찬봉은 말하였다. 한국정부가 인도적 원조를 중단할 작정이라 북한이 크게 얻을 게 없다. 그러나 장관급회담을 취소한다면, 남한은 나중에 회담을 재계하려면 뭔가 대가를 치러야 할 수 있다. 남한정부가 직접 북한 사람들에게 불만이 담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대화를 활용하는 게 더 싸게 먹힌다.

6. (기밀) 미사일 발사 이후에, 남한은 다음 날인 7월 7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연기하기로 결정하였다고 지적하였다. 미사일 발사 이전인 7월 3일 북한은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일정에 집중하도록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한국정부 당국자는 개성공업지구에 대한 신규 투자 승인을 보류할 예정이다. 남한의 이런 조치에 대해 대대적인 홍보가 되지 않았고, 불행하게도 한국정부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 인식을 낳았다.

7. (기밀) 다른 조치를 염두에 두면서, 박찬봉은 작년에 아마도 수천만 달러 상당의 재정 수입을 안겨준 아리랑 축전을 북한이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하였다. 만일 남한 사람과 다른 국제 방문객이 아리랑 축전에 참석하지 않기로 한다면, 북한에 경제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논평: 박찬봉은 남한이 그런 목적의 북한 방문을 금지할 생각인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지만, 자발적으로 북한 방문을 취소한다면, 흔적을 남기지 않고 한국이 북한에 피해를 주는 원하던 효과를 낼 수 있을 거라고 암시하는 듯 보였다. 논평 끝.) 만일 추가적인 쌀과 비료 원조를 못하게 된다면, 한국정부가 잃을 게 무엇인지 묻자, 남한이 가까운 장래에 이산가족 상봉을 하기가 더 어려워 질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06SEOUL2254.rtf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2254 
 
SIPDIS 
 
SIPDIS 
 
NSC FOR CHA 
 
E.O. 12958: DECL: 08/18/2015 
TAGS: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PARM [Arms Controls and Disarmament], KNNP [Nuclear Non-Proliferation], KS [Korea (South)], KN [Korea (North)] 
SUBJECT: A/MOU EXPLAINS ROK ENGAGEMENT WITH DPRK 
 
REF: SECSTATE 111144 
 
Classified By: A/DCM Joseph Y. Yun.  Reasons 1.4 (b), (d). 
 
SUMMARY 
------- 
 
¶1.  (C) The A/DCM called on Assistant Minister of Unification 
Park Chan-bong on July 6 to verify that the ROKG planned to 
proceed with a final portion of an earlier pledge of 
fertilizer assistance to the DPRK and intended to hold an 
inter-Korean ministerial next week as scheduled despite the 
North Korean missile launches.  Park explained that after 
considerable internal discussions, Seoul concluded that 
breaking off North-South dialogue was not wise because 
restarting talks later would be too costly and difficult. 
Instead, the ROKG would use the ministerial to deliver a 
stern message to the North, including the point that the DPRK 
demand for an additional 500,000 tons of rice and 100,000 
tons of fertilizer was threatened.  (Subsequently, 
Unification Minister Lee Jong-seok told the Ambassador that 
the only agenda items in the ministerials would be missiles 
and Six Party Talks; septel follows.)  The ROK was also 
taking quiet steps to increase pressure on the North without 
unnecessarily playing into the hand of DPRK hardliners.  END 
SUMMARY. 
. 
USG: NEED FOR A TOUGHER MESSAGE TO DPRK 
--------------------------------------- 
 
¶2.  (C) On July 6, the A/DCM requested a meeting with the 
Assistant Minister of Unification Park Chan-bong to deliver 
reftel points that stressed the importance of international 
pressure on North Korea in response to the missile launches. 
The A/DCM emphasized that Washington wanted to avoid 
escalation, demonstrate international concern about bad DPRK 
behavior, and pursue a diplomatic track that included the Six 
Party Talks.  However, there was a perception that Seoul was 
not doing enough to show that it was not business as usual in 
its policies towards North Korea.  Public statements by the 
Unification Minister that Seoul would complete the remaining 
shipments of fertilizer aid this week and that inter-Korean 
talks set for July 11-14 would be held as planned raised 
questions. 
. 
ROKG: BETTER TO AVOID ESCALATION 
-------------------------------- 
 
¶3.  (C) Park responded that prior to the launch Seoul had 
delivered the message to Pyongyang that missile tests could 
not but hinder inter-Korean relations.  Park noted that 
Unification Minister Lee Jong-seok earlier in the day had 
reiterated to the National Assembly that Seoul would withhold 
additional assistance to the North.  As to the question of 
continued fertilizer aid this week, Park insisted that the 
South had almost completed delivery on the latest pledge of 
200,000 tons, with only 24,000 tons remaining.  With the 
biggest chunk already sent, Seoul wanted to lead by example 
and fulfill its own commitment rather than cancel something 
at the last minute like the North sometimes does.  At next 
week's inter-Korean talks, however, Seoul would explain that 
in the wake of the missile launches the ROKG would not be 
able to accept an expected North Korean demand for an 
additional 500,000 tons of rice and 100,000 tons of 
fertilizer.  This would provide the North with an immediate 
consequence to its action. 
 
¶4.  (C) The ROK would hold the next round of inter-Korean 
ministerial talks July 11-14 in Busan, South Korea because it 
was better to have a communication channel with North Korea, 
Park said.  The ROK intended, however, to deliver a different 
message than had the North not fired its missiles. 
Specifically it would impress on the North that it made a 
very bad move.  Park added that the North would be made to 
feel it not just to hear it.  Seoul would also urge Pyongyang 
to rejoin Six Party Talks. 
 
¶5.  (C) Moreover, Park said, the North-South talks in of 
themselves were not that beneficial to the DPRK and suggested 
that canceling talks would hurt the South more than the 
North.  With Seoul intending to interrupt humanitarian 
assistance, the North did not stand to gain much.  However, 
were Seoul to cancel the talks, the South might have to pay 
something to eventually get them restarted.  It was cheaper 
for the South to use the talks to deliver a message of 
dissatisfaction directly to the North Koreans. 
. 
QUIET INITIAL STEPS 
------------------- 
 
¶6.  (C) After the missile launches, the South had decided to 
postpone military liaison talks planned for the following day 
(July 7), Park noted.  The North on July 3, prior to the 
launch, had proposed liaison talks to focus on scheduling 
another round of General Officer meetings.  ROKG officials 
were also holding back on approving new investor permits for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The South was not heavily 
publicizing these actions, which, unfortunately, led to the 
perception that Seoul had not taken any steps. 
 
¶7.  (C) Speculating on other steps, Park mentioned that the 
North was preparing for its annual Arirang Festival that last 
year attracted tens of thousand of South Korean visitors that 
resulted in perhaps tens of millions of dollars worth of 
revenue.  If South Korean and other international visitors 
chose not to attend the festival, that might have an economic 
affect on the North.  (COMMENT: Park stopped short of saying 
that Seoul would seek to ban such travel to North, but seemed 
to imply that a voluntary decision not to visit the North 
might have the desired affect of hurting the North without 
leaving ROK fingerprints.  END COMMENT).  Asked what the 
Seoul was giving up if it did not deliver additional rice and 
fertilizer aid, Park opined that it might be harder for the 
South to get more family reunions in the near future. 
VERSHBOW

1)
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
NSC FOR CHA
3)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4)
[Arms Controls and Disarmament]
5)
[Nuclear Non-Proliferation]
6)
[Korea (South)]
7)
[Korea (North)]
8)
A/DCM Joseph Y. Yun